검색창 열기

Estate 건설/부동산

코로나發 ‘경기 한파’ 우려에도 굳건한 건설업계...설연휴 채용도 이어간다

URL복사

Wednesday, February 10, 2021, 06:02:00

1월 기준 건설업 고용보험 가입자는 전년 동월 대비 2만명 증가
“각 분야 채용을 진행 중..채용 규모 소폭 증가 추세”

 

인더뉴스 안정호 기자ㅣ코로나19 사태로 경기 침체 우려가 확산됐음에도 지난해 건설사들의 국내 건설 수주가 역대 최대치를 달성한데 이어 건설취업자수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에 건설업계는 이번 설 연휴에도 채용을 이어갈 계획입니다.

 

고용노동부가 지난 8일 발표한 ‘고용행정 통계로 본 2021년 1월 노동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 1월 전 산업의 취업자수 증가폭이 크게 줄어든 가운데 건설업은 증가폭이 꾸준히 늘어나고 있습니다.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1월 기준 건설업 고용보험 가입자는 전년 동월 대비 2만명(2.8%) 증가한 73만명을 기록했습니다. 가입자는 작년 9월 전월 대비 1만2000명(1.7%) 증가했고 10월에는 1만4000명(1.9%), 11월 1만6000명(2.2%), 12월 1만7000명(2.4%)으로 지속적인 증가 추세입니다.

 

또한 대한건설협회에 따르면 작년 12월 국내 건설취업자수는 206만 9000명으로 작년 1월 국내 건설취업자수 197만 4000명에 비해 4.8% 가량 증가했습니다. 작년 상반기 190만명대였던 건설취업자수가 지난 7월부터 200만명을 넘기며 증가세를 보이고 있는 것입니다.

 

협회 관계자는 “코로나19 상황이긴 하지만 실제 현장에서 공사 수행에 대한 수요가 있어 채용인원이 증가 추세에 있다”며 “정부의 공공주택 사업 진행 예정과 SOC 예산 증가로 전반적인 취업자 수는 소폭 증가 추세”라고 말했습니다.

 

주요 건설사들은 코로나19 상황에 맞춰 신규채용뿐만 아니라 수시 채용과 경력 채용을 지속하고 있습니다.

 

현대건설(대표 이원우)의 경우 지난해 말 토목·건축·주택·플랜트·재경 분야 2021년 신입사원 채용을 시작해 전형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아울러 지난달 29일부터 수처리와 OSC(모듈러) 분야 전문인력 채용 원서접수를 진행 중입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현재 신입사원의 경우 채용 전형을 진행 중이다. 경력직의 경우, 지속적으로 채용공고를 내 모집 중”이라며 “코로나19 영향에도 비교적 큰 영향을 받지 않고 분양, 브랜드, OSC 등 다양한 분야 채용을 진행해 채용 규모가 소폭 증가 추세에 있다”고 말했습니다.

 

대우건설(대표 김형)은 8일부터 전문직과 기능직 경력직 채용을 시작했습니다. 인도, 필리핀, 이라크 등 전세계 5곳 총 12개 분야 채용 원서접수를 진행 중입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대우건설이 올해 3만 5000여 가구 분양 등 건축직을 비롯한 국내외 현장의 인사 수요가 적지 않을 것”이라며 “올해 신입·경력 등 채용 계획을 수립 중”이라고 전했습니다.

 

GS건설(회장 허창수)은 지난해 말 건축·인프라 분야 신입사원 채용을 시작해 전형을 진행 중입니다. 또한 지난 1월부터 임베디드 소프트웨어 설계, 어플리케이션 개발 등 각 분야 경력 채용 원서를 받고 있습니다.

 

GS건설 관계자는 “신규 채용의 경우 매년 자연감소 인원 발생에 따라 인원 확충 여부를 검토해 진행하고 있다”며 “사업규모와 성장세를 고려해 최대한 안정적으로 뽑으려 한다”고 말했습니다.

 

안정호 기자 vividocu@inthenews.co.kr

최태원 회장 “글로벌 경쟁 치열해...정부-경제 새로운 파트너십 기대”

최태원 회장 “글로벌 경쟁 치열해...정부-경제 새로운 파트너십 기대”

2021.04.16 16:49:43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홍남기 경제부총리에 “정부와 재계가 윈윈할 수 있는 새로운 파트너십을 만들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16일 최 회장은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챔버라운지에서 진행한 간담회에서 “코로나로 힘든 상황이 계속되고 있지만, 서로 힘을 모아 이전의 일상이 회복되기를 희망한다”면서도 “(코로나 이후에는)코로나 이전으로 돌아가겠지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은데, 현실을 좀 더 냉정하게 바라봐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날 대한상의에 홍남기 경제부총리와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장, 구자열 한국무역협회장,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최 회장은 “최근 수출과 일부 비대면 제조업은 코로나 이전 수준을 거의 회복했다”며 “다만, 내수와 서비스 부문은 어려움이 좀 더 지속될 전망”이라고 진단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가 겪고 있는 시장과 기술의 변화는 코로나로 가속화되고, 이 방향은 되돌릴 수 없는 시대 흐름이다”며 “변화 흐름을 수용하고, 기회를 포착하고,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것이 우리의 대응과제”라고 말했습니다. 최 회장은 국가차원에 체계적인 플랜을 촉구하며 세 가지 대응 전략을 제시했습니다. 우선, 코로나19라는 변화 시대 시장을 먼저 선점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피력했습니다. 그는 “글로벌 경쟁이 치열하고, 개별 기업의 대응은 한계가 있어 국가차원에서 대응이 필요하다”며 “정부와 경제계간 협업이 필수적이며, 이슈들을 놓고 갈등하는 모습 대신 새로운 가치 창출을 위해 협력하길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시장과 기술의 변화를 쫒아오지 못하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한 배려가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최 회장은 “코로나 상황이 끝나기만 기다리며 연명하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이 적지 않다”며 “피해에 대한 금전지원으로는 한계가 있어 변화대응을 도울 체계적 플랜마련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마지막으로 최 회장은 “경제 변동성이 커지고 있어 불안 요인이 대두되고 있다”며 “정부에서 경제의 변동성 같은 리스크 요인 관리에 더욱 힘써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