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Estate 건설/부동산

코로나發 ‘경기 한파’ 우려에도 굳건한 건설업계...설연휴 채용도 이어간다

URL복사

Wednesday, February 10, 2021, 06:02:00

1월 기준 건설업 고용보험 가입자는 전년 동월 대비 2만명 증가
“각 분야 채용을 진행 중..채용 규모 소폭 증가 추세”

 

인더뉴스 안정호 기자ㅣ코로나19 사태로 경기 침체 우려가 확산됐음에도 지난해 건설사들의 국내 건설 수주가 역대 최대치를 달성한데 이어 건설취업자수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에 건설업계는 이번 설 연휴에도 채용을 이어갈 계획입니다.

 

고용노동부가 지난 8일 발표한 ‘고용행정 통계로 본 2021년 1월 노동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 1월 전 산업의 취업자수 증가폭이 크게 줄어든 가운데 건설업은 증가폭이 꾸준히 늘어나고 있습니다.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1월 기준 건설업 고용보험 가입자는 전년 동월 대비 2만명(2.8%) 증가한 73만명을 기록했습니다. 가입자는 작년 9월 전월 대비 1만2000명(1.7%) 증가했고 10월에는 1만4000명(1.9%), 11월 1만6000명(2.2%), 12월 1만7000명(2.4%)으로 지속적인 증가 추세입니다.

 

또한 대한건설협회에 따르면 작년 12월 국내 건설취업자수는 206만 9000명으로 작년 1월 국내 건설취업자수 197만 4000명에 비해 4.8% 가량 증가했습니다. 작년 상반기 190만명대였던 건설취업자수가 지난 7월부터 200만명을 넘기며 증가세를 보이고 있는 것입니다.

 

협회 관계자는 “코로나19 상황이긴 하지만 실제 현장에서 공사 수행에 대한 수요가 있어 채용인원이 증가 추세에 있다”며 “정부의 공공주택 사업 진행 예정과 SOC 예산 증가로 전반적인 취업자 수는 소폭 증가 추세”라고 말했습니다.

 

주요 건설사들은 코로나19 상황에 맞춰 신규채용뿐만 아니라 수시 채용과 경력 채용을 지속하고 있습니다.

 

현대건설(대표 이원우)의 경우 지난해 말 토목·건축·주택·플랜트·재경 분야 2021년 신입사원 채용을 시작해 전형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아울러 지난달 29일부터 수처리와 OSC(모듈러) 분야 전문인력 채용 원서접수를 진행 중입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현재 신입사원의 경우 채용 전형을 진행 중이다. 경력직의 경우, 지속적으로 채용공고를 내 모집 중”이라며 “코로나19 영향에도 비교적 큰 영향을 받지 않고 분양, 브랜드, OSC 등 다양한 분야 채용을 진행해 채용 규모가 소폭 증가 추세에 있다”고 말했습니다.

 

대우건설(대표 김형)은 8일부터 전문직과 기능직 경력직 채용을 시작했습니다. 인도, 필리핀, 이라크 등 전세계 5곳 총 12개 분야 채용 원서접수를 진행 중입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대우건설이 올해 3만 5000여 가구 분양 등 건축직을 비롯한 국내외 현장의 인사 수요가 적지 않을 것”이라며 “올해 신입·경력 등 채용 계획을 수립 중”이라고 전했습니다.

 

GS건설(회장 허창수)은 지난해 말 건축·인프라 분야 신입사원 채용을 시작해 전형을 진행 중입니다. 또한 지난 1월부터 임베디드 소프트웨어 설계, 어플리케이션 개발 등 각 분야 경력 채용 원서를 받고 있습니다.

 

GS건설 관계자는 “신규 채용의 경우 매년 자연감소 인원 발생에 따라 인원 확충 여부를 검토해 진행하고 있다”며 “사업규모와 성장세를 고려해 최대한 안정적으로 뽑으려 한다”고 말했습니다.

 

안정호 vividocu@inthenews.co.kr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