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Communication 통신

이통3사, 설 연휴 영상통화 전국민 ‘무료’...소상공인에 데이터 100GB 제공

URL복사

Wednesday, February 10, 2021, 06:02:00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통신3사 CEO와 온라인 간담회 진행..통신 분야 지원 방안 논의
11일~14일까지 무료 영상 통화 제공..저소득층 학생엔 교육용 데이터요금 지원 등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이번 설 연휴에 무료로 영상통화를 할 수 있게 됩니다.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3사가 설 연휴 기간인 오는 11일~14일 영상통화를 무료로 제공하기 때문입니다.

 

또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은 저소득층 학생에게는 교육용 데이터요금을 지원하고, 소상공인·자영업자를 대상으로 데이터 제공을 확대합니다.

 

최기영 과학기술통신 장관은 지난 9일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구현모 KT 사장, 황현식 LG유플러스 사장 등 이동통신3사 대표와 온라인 간담회를 진행하고 설 통신 분야 지원방안을 내놨습니다.

 

이날 간담회는 코로나19로 민생경제 어려움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설 민생안정과 이용자 보호를 위해 통신 분야 지원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습니다.

 

과기정통부와 이통3사는 일상생활과 생업·교육·여가 등의 다양한 분야에 걸쳐 통신서비스 지원을 패키지 형태로 추진합니다.

 

먼저 ‘온라인 설’을 보낼 수 있도록 연휴기간 동안 누구나 요금 부담 없이 영상통화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통신3사는 물론 알뜰폰 이용자도 가능합다. 다만, 선불폰은 기술적인 문제로 영상통화 무료 제공 대상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과기정통부는 “설 당일 아침처럼 특정 시간대 영상통화 이용이 몰릴 수 있고, 품질 저하 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으니 되도록 몰리는 시간대를 피해 사용하는 게 좋다”고 권유했습니다.

 

코로나19로 생업에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 대한 지원책도 마련했습니다. 통신 3사의 소상공인 전용상품을 이용하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는 신청만 하면 두 달에 걸쳐 이동전화 데이터 100GB(월 50GB)를 추가로 받을 수 있습니다.

 

숙박업이나 PC방 등 업주가 고객 감소 등으로 업장에서 이용하는 초고속인터넷이나 전용회선 등 통신서비스를 일시정지할 경우 일시 정지 가능 기간을 기존 3개월에서 최대 6개월까지 연장해줍니다.

 

이동전화 요금 연체로 휴대전화 사용중단이 일어나지 않도록 통신 3사는 설 명절이 포함된 2월과 3월에는 휴대전화 사용 중지를 미뤄줍니다. 이용자가 신청하면 미납 요금 분할 납부도 안내하기로 했습니다.

 

또 저소득층 초·중·고생 누구나 신청하면 스마트폰으로 EBS 등의 교육콘텐츠를 데이터 부담 없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부가서비스를 연중 지원합니다.

 

이통3사는 오는 4월 안으로 5G에서도 시·청각 장애인 등을 위해 영상통화량을 일반요금제 대비 2배(600분) 확대한 장애인 요금제를 출시합니다. 장애인의 경우 요금감면이 이미 적용 중(이동통신 35%)인 만큼 혜택 확대에 초점을 뒀습니다.

 

한편, 이통3사는 오는 2022년까지 전국에 5G망을 구축하기 위한 투자로 계속합니다. SK브로드밴드를 포함한 통신 4사는 5G 기반 구축을 위한 유·무선 인프라 등에 24조 5000억∼25조 7000억원 투자를 이어갑니다.

 

통신사들은 초고속 서비스가 가능한 28㎓ 대역 5G망을 확충하고 단독모드(SA) 전환도 병행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이에 발맞춰 5G 시설 투자 시 투자 비용의 3%를 세액공제해주는 등 지원을 늘리고 품질평가를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이번 민생안정을 위한 통신 분야 지원은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는 데 있어 일상과 경제의 단순한 회복을 넘어 모두가 함께 누리는 포용사회 실현에 큰 발걸음”이라며 “정부와 통신사가 협력의 구심점이 되어 우직한 소처럼 한발 한발 도전과 혁신의 방향으로 나아간다면, 신축년을 5G 융합생태계 구축과 새로운 도약의 원년으로 만들 수 있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권지영 eileenkwon@inthenews.co.kr

백신 접종 사흘째, 코로나 신규 확진자 300명대로 줄어...'주말효과' 반영된 듯

백신 접종 사흘째, 코로나 신규 확진자 300명대로 줄어...'주말효과' 반영된 듯

2021.02.28 10:57:25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본격화하면서 신규 확진사 수가 감소세로 돌아설지 주목되는 가운데, 28일 신규 확진자 수는 300명대 중반으로 집계됐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56명 늘어 누적 8만9천676명이라고 밝혔는데요. 전날(415명)보다 59명 줄면서 300명대로 줄었습니다. 확진자가 줄어든 이유로는 평일 대비 검사 건수가 대폭 줄어드는 '주말 효과'의 영향도 반영된 것으로 보입니다.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334명, 해외유입이 22명입니다. 신규 확진자 수는 올해 들어 완만하게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으나 설 연휴 직후 집단감염이 잇따르면서 다시 600명대까지 증가했다가 최근 9일간은 300∼400명대를 오르내리고 있습니다. 최근 1주일(2.22∼28)간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332명→356명→440명→396명→390명(당초 406명에서 조정)→415명→356명을 기록했다. 이 기간 300명대가 5번, 400명대가 2번이었습니다. 정부는 이날로 사흘째를 맞은 백신 접종은 28일 0시 기준 2만 322명으로 백신 1차 접종을 완료했다고 밝혔는데요. 아울러 전국 초중고교 새학기 등교수업이 차질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와 직계 가족을 제외한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처를 다음 달 14일까지 2주 더 연장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