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Global 글로벌

美 CNBC “로빈후드, 정계 로비 본격 착수”

URL복사

Wednesday, February 10, 2021, 10:02:43

로빈후드 사내 법률자문들, 로비스트로 등록
“월스트리트 세법 등 입법 차단 로비 시동”

 

인더뉴스 유은실 기자ㅣ미국 온라인 증권사 로빈후드가 회사 수익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는 법 통과를 막으려 로비에 착수했다는 보도가 나왔습니다. '게임스톱 사태' 당시 거래 제한 조치로 개인투자자들과 정치권의 분노를 산 직후 보인 행보여서 더욱 주목됩니다.

 

지난 9일(현지시각) CNBC와 미국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에 따르면 로빈후드는 사내 조직을 로비스트로 등록했습니다. 그동안 외부 로비회사 4곳에 용역을 맡기던 로빈후드가 내부 구성원들을 직접 로비스트로 등록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번에 로비스트로 등록된 사내 인사는 로빈후드의 법률자문위원들인 베스 조크와 루카스 모스코위츠입니다. 조크는 과거 상원 은행위원회와 하원 금융위원회 소속으로 일한 바 있고, 모스코위츠는 제이 클레이턴 전 증권거래위원회(SEC) 위원장의 비서실장을 지냈습니다.

 

CNBC는 “로빈후드가 이번 등록을 통해 공개한 로비 대상은 영업모델에 타격이 될 수 있는 법안들”이라며 “대표적인 타깃은 피터 디파지오(민주·오리건) 하원의원과 브라이언 샤츠(민주·하와이) 상원의원이 2019년 발의한 월스트리트 세법”이라고 전했습니다.

 

이 법은 주식, 채권, 파생상품 등의 특정 금융거래에 0.1%의 국내소비세를 부과하는 내용을 골자로 합니다. 사실상 거래세를 부과하는 조치여서 최근 게임스톱 등 일부 종목의 거래 과열로 빚어진 부작용을 완화할 수 있는 법안으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법안이 통과되면 고객의 주식거래 주문을 대형 증권사들에 넘기는 대가로 보상금을 받는 로빈후드에는 부담이 커질 수 있다는 평가입니다. 고객이 아닌 대형증권사으로부터 돈을 버는 수익 구조로 로빈후드가 개인이 아닌 기관의 편을 들고있다는 의심을 커지고 있습니다.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뭉친 개미들이 게임스톱 주가를 폭등시켜 공매도 세력에 막대한 손실을 입히자, 로빈후드는 개인의 해당 종목 매수를 전격 중단시키고 최근까지 매수 주식 수를 제한했습니다.

 

회사 측은 주가 폭등에 따른 증거금 상향 부담 때문이라고 해명했으나, 개인투자자들은 대형 증권사들의 돈을 받는 로빈후드가 헤지펀드들의 편을 든 것으로 의심했습니다. 미국 정치권도 당파와는 상관없이 이에 대한 비판을 쏟아냈습니다.

 

하원 금융위는 오는 18일 로빈후드를 상대로 청문회를 개최하고, 상원 금융위도 비슷한 청문회를 소집할 계획입니다.

 

유은실 기자 yes24@inthenews.co.kr

최태원 회장 “글로벌 경쟁 치열해...정부-경제 새로운 파트너십 기대”

최태원 회장 “글로벌 경쟁 치열해...정부-경제 새로운 파트너십 기대”

2021.04.16 16:49:43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홍남기 경제부총리에 “정부와 재계가 윈윈할 수 있는 새로운 파트너십을 만들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16일 최 회장은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챔버라운지에서 진행한 간담회에서 “코로나로 힘든 상황이 계속되고 있지만, 서로 힘을 모아 이전의 일상이 회복되기를 희망한다”면서도 “(코로나 이후에는)코로나 이전으로 돌아가겠지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은데, 현실을 좀 더 냉정하게 바라봐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날 대한상의에 홍남기 경제부총리와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장, 구자열 한국무역협회장,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최 회장은 “최근 수출과 일부 비대면 제조업은 코로나 이전 수준을 거의 회복했다”며 “다만, 내수와 서비스 부문은 어려움이 좀 더 지속될 전망”이라고 진단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가 겪고 있는 시장과 기술의 변화는 코로나로 가속화되고, 이 방향은 되돌릴 수 없는 시대 흐름이다”며 “변화 흐름을 수용하고, 기회를 포착하고,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것이 우리의 대응과제”라고 말했습니다. 최 회장은 국가차원에 체계적인 플랜을 촉구하며 세 가지 대응 전략을 제시했습니다. 우선, 코로나19라는 변화 시대 시장을 먼저 선점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피력했습니다. 그는 “글로벌 경쟁이 치열하고, 개별 기업의 대응은 한계가 있어 국가차원에서 대응이 필요하다”며 “정부와 경제계간 협업이 필수적이며, 이슈들을 놓고 갈등하는 모습 대신 새로운 가치 창출을 위해 협력하길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시장과 기술의 변화를 쫒아오지 못하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한 배려가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최 회장은 “코로나 상황이 끝나기만 기다리며 연명하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이 적지 않다”며 “피해에 대한 금전지원으로는 한계가 있어 변화대응을 도울 체계적 플랜마련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마지막으로 최 회장은 “경제 변동성이 커지고 있어 불안 요인이 대두되고 있다”며 “정부에서 경제의 변동성 같은 리스크 요인 관리에 더욱 힘써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