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Estate 건설/부동산

DL이앤씨 ‘e편한세상 영종국제도시 센텀베뉴’, 1순위 평균 7.2대 1

URL복사

Wednesday, February 17, 2021, 10:02:24

893세대 모집에 6436명 청약 접수

 

인더뉴스 안정호 기자ㅣDL이앤씨(대표 마창민)가 인천 영종국제도시 A28블록에 공급하는 ‘e편한세상 영종국제도시 센텀베뉴’의 1순위 청약에 영종 지역 분양 단지 중 최다 청약자가 몰리며 평균 경쟁률과 최고 경쟁률 기록을 경신했습니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지난 16일 실시된 ‘e편한세상 영종국제도시 센텀베뉴’의 1순위 청약에는 총 893세대(특별공급 제외)의 일반공급 물량에 총 6436명이 청약을 접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평균 청약 경쟁률은 7.21대 1로 최고 청약 경쟁률은 전용면적 98㎡AT에서 나왔습니다. 전용면적 98㎡AT는 3세대 모집에 총 101명이 청약해 33.67대 1의 청약 경쟁률을 기록했습니다. 아울러 전용면적 98㎡BT는 4세대 모집에 총 93명이 청약해 23.25대 1의 경쟁률을 보였습니다.

 

‘e편한세상 영종국제도시 센텀베뉴’는 지난 4월에 분양돼 1696명의 1순위 청약자가 몰린 ‘호반써밋 스카이 센트럴’의 1순위 청약 접수 기록을 넘어서며 지금까지 영종 지역에서 공급된 분양 단지 가운데 1순위에서 역대 최다 청약자가 몰린 단지가 됐습니다.

 

이는 합리적 분양가, 우수한 상품성, 의무거주기간(최대 5년)의 적용을 피한 풍선효과 등이 수요자들의 청약 욕구를 자극한 것으로 보입니다.

 

실제 ‘e편한세상 영종국제도시 센텀베뉴’의 분양가는 주변 시세 대비 합리적인 3.3㎡당 평균 1050만원대로 책정돼 있습니다. 여기에 1차 계약금 1000만원 정액제, 전 세대 발코니 무상 확장을 시행하는 등 수요자들의 자금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혜택까지 제공하고 있습니다.

 

DL이앤씨 분양관계자는 “의무거주기간의 적용을 피했고, 지역배정비율이 인천 50%, 서울 및 경기 50%인 점 그리고 전매제한 기간은 관련 법령에 따라 3년이지만 공사기간이 짧아 입주시기가 빠르고, 소유권이전 등기가 완료되면 전매가 가능하다는 점까지 겹쳐, 영종 지역에서 전례 없는 청약 성적을 기록한 원동력이 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e편한세상 영종국제도시 센텀베뉴’는 이달 23일 당첨자 발표로 3월 8일부터 14일까지 7일간 정당 계약을 진행합니다. 입주는 2023년 3월 예정입니다.

 

이 단지는 지하 2층~지상 29층, 16개동, 전용면적 84·98㎡, 총 1409세대 규모로 조성됩니다. 또한 C2 하우스, 스마트 클린·케어 솔루션을 비롯해 영종국제도시 내에서도 희소성 있는 세대정원(일부 세대)를 비롯해 5bay 와이드 평면 설계(일부 세대)가 갖춰집니다.

 

인천영종초교, 인천영종초교 병설유치원을 품은 학세권 단지며, 인근 하늘대로를 통해 지난 12월 착공된 제3연륙교(영종~청라, 2025년 완공 예정)의 이용도 가능합니다.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주택전시관은 사이버 주택전시관 관람으로만 운영되며, 홈페이지에서는 단지와 관련된 정보 이외에도 복잡해진 청약조건과 관련한 청약 정보 및 전문가 초빙을 통한 시장분석, 부동산 규제 관련 정보 등 다양한 비대면 정보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안정호 기자 vividocu@inthenews.co.kr

아이오닉5 판매 앞두고 ‘난항’...현대차 노사, 생산인원 투입 놓고 입장차

아이오닉5 판매 앞두고 ‘난항’...현대차 노사, 생산인원 투입 놓고 입장차

2021.03.02 15:49:42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ㅣ현대자동차 노사가 첫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5' 생산라인의 투입 인원수를 놓고 입장차를 보이고 있습니다. 생산라인에 배치하는 근로자 수가 기존 내연기관차 생산 때보다 줄었기 때문인데요. 예정된 판매 일정을 고려하면 협상 마무리 시한이 빠듯할 수 있다는 지적입니다. 2일 현대차 노사에 따르면 노사는 아이오닉5를 생산하는 울산1공장 맨아워(Man/Hour) 협상을 아직 마무리하지 못했습니다. 노사 갈등 원인은 전기차 생산라인에 필요한 인력이 기존 내연기관차 생산 때보다 감소하면서 줄어든 일거리입니다. 현대차는 내연기관차 파워트레인(동력전달기구)에 해당하는 전기차 전용 플랫폼(E-GMP)을 아이오닉5에 처음으로 적용했는데, 내연기관차 파워트레인보다 배기 라인이나 전선 배치 등이 감소하며 투입 인원도 줄어듭니다. 게다가 현대차 울산1공장은 전기차 전용 라인을 설치하면서 시간당 생산 대수도 낮아져 기존보다 투입 인력이 30% 가량 감소할 수 있다고 예측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현대차 관계자는 “현재 막판 조율 중”이라며 “고객에게 제때 차량을 인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아이오닉5의 유럽판매는 이달부터, 국내 판매는 내달부터 시작할 예정입니다. 유럽에선 지난달 25일 3000대 한정으로 아이오닉5 사전계약을 받은 결과 하루 만에 완판에 성공했습니다. 국내 사전 계약도 첫날에만 2만 3760대가량을 기록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