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Logistics 유통

하이트진로, 아이유와 함께한 '참이슬' 새 광고 공개

URL복사

Thursday, February 18, 2021, 14:02:02

풀 3D 기술 도입으로 참이슬의 깨끗한 맛과 이미지 전달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하이트진로가 참이슬 브랜드 모델 아이유와 함께 새로운 광고를 공개하며 봄 시즌 마케팅 활동에 본격적으로 나섭니다.

 

18일 하이트진로(대표 김인규)에 따르면 신규 광고캠페인은 ‘이슬은 깨끗하게 왔다가 깨끗하게 사라지네! -이슬같이 깨끗한 다음날, 참이슬’ 이라는 슬로건 아래, 참이슬 본연의 깨끗한 맛과 숙취 없는 다음날을 강조했습니다. 해당 광고는 IPTV와 온라인 채널 등을 통해 방영될 예정입니다.

 

이번 참이슬 광고는 생동감을 더하고 판타지적 분위기를 구현하기 위해 최소한의 세트 외에는 모두 3D로 제작했습니다. 나무와 꽃 디테일을 살린 애니메이션 작업에만 2개월 이상 소요됐는데, 이슬방울의 사실적인 질감을 살리면서 사랑스럽고 매력적인 ‘이슬이’ 캐릭터의 형태와 움직임을 잘 살렸다는 평입니다.

 

하이트진로는 소주 브랜드 참이슬과 다방면에서 오랜 시간 사랑받는 모델 아이유가 만나 함께 함으로써 서로에게 더욱 시너지 났다고 전했습니다.

 

회사는 이번 광고 외에도 다양한 소비자층을 겨냥한 콘텐츠를 제작하고 브랜드 선호도를 높여간다는 계획입니다.

 

오성택 하이트진로 마케팅실 상무는 “FULL 3D작업을 통해 환상적인 이슬의 세계로 소비자들을 초대하고 싶었다. 또, 새로운 캐릭터로 탄생한 이슬도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라며 “앞으로도 대한민국 대표 주류브랜드인 참이슬만의 깨끗함을 전달할 수 있는 다양한 활동을 펼쳐나갈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남궁경 기자 nkk@inthenews.co.kr

“영화 1편 다운로드 6초면 끝”...삼성전자, 5G·4G 업계 최고 속도 달성

“영화 1편 다운로드 6초면 끝”...삼성전자, 5G·4G 업계 최고 속도 달성

2021.03.04 10:30:25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삼성전자가 28GHz 대역 5G 기지국과 4G LTE 기지국을 동시에 활용하는 이중 통신(Dual Connectivity) 기술로 업계 최고 다운로드 속도를 기록했습니다. 삼성전자는 수원 삼성 디지털시티에서 28GHz 대역 5G 통합형 기지국과 1.9·2.1GHz 대역 4G LTE 기지국, ‘갤럭시 S20+’ 스마트폰 등 상용 제품을 활용해 5.23Gbps 다운로드 속도 시연에 성공했습니다. 이는 4GB 용량의 풀 HD 영화 1편을 약 6초 만에 다운로드 받을 수 있는 속도입니다. 삼성전자는 지난 해 28GHz 대역 5G 통합형 기지국과 2개의 시험 단말을 활용해 MU-MIMO(Multi-User Multiple-Input Multiple-Output) 시연을 진행해 하나의 단말에서 4.25Gbps 다운로드 속도를 기록했습니다. 이번 시연에서 이 기록을 능가하는 5.23Gbps 다운로드 속도를 기록하며 초고속 통신분야에서의 기술 리더십을 다시 한번 증명했습니다. 이번 시연은 4G LTE 기지국과 5G 기지국이 단말과 동시에 네트워킹하는 이중 통신 기술을 활용했습니다. 기존에 전국에 구축된 4G LTE 기지국에 5G 초고주파 대역 기지국을 추가 설치하면 보다 빠르고 안정적인 초고속 통신 서비스가 가능함을 재확인했습니다. 이동통신사업자는 데이터 통신이 집중되는 강남역이나 스포츠 경기장 등에 5G 초고주파 대역 기지국을 설치해 효율적으로 초고속 통신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데요. 사용자는 5G 서비스 초기 제한적인 커버리지 환경에서도 안정적으로 최상의 서비스를 즐길 수 있는 길이 열리게 된 것입니다. 설지윤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 Air 설계그룹 상무는 “이번 시연으로 업계 최고 속도 5G 기록 달성과 더불어 4G와 5G의 기술적 장점, 인프라적 환경을 최대한 활용하는 이중 통신 기술의 가능성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며 “삼성전자는 앞으로도 5G 기술의 한계에 도전해 전세계 사용자들이 전에 없던 새로운 통신 서비스를 경험하고 통신사업자들이 이러한 변화를 더욱 가속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