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Society 사회

코로나 신규 확진 416명…이틀 연속 400명대

URL복사

Sunday, February 21, 2021, 10:02:04

경기 171명-서울 130명-인천 21명-부산 12명-충남 10명-대구·전남 각 8명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21일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416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전날보다 소폭 하락하면서 이틀 연속 400명대를 유지했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16명 늘어 누적 8만 6992명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는 전날(448명)보다 32명 줄어든 수치입니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391명, 해외유입이 25명입니다.

 

지역발생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서울 120명, 경기 170명, 인천 21명 등 수도권이 311명으로, 전체 지역발생의 79.5%를 차지했습니다.

 

비수도권에서는 부산 11명, 충남 10명, 전남 8명, 전북·경남 각 7명, 대구·강원·충북·경북 각 6명, 광주 5명, 울산 4명, 제주 3명, 세종 1명 등 총 80명의 확진자가 발생했습니다.

 

주요 집단감염 사례를 보면 서울 용산구 순천향대학교 서울병원 관련 확진자는 꾸준하게 늘어나며 전날 기준 누적 201명으로 불어났습니다. 경기 남양주시 진관산단 플라스틱공장과 관련해서는 종사자, 가족, 지인 등 총 148명이 확진됐으며 충남 아산시 귀뚜라미보일러 공장 관련 확진자는 최소 165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이 밖에도 유치원·어린이집, 무역회사, 방문요양시설, 식당 등 곳곳에서 새로운 감염이 잇따랐습니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25명으로, 전날(32명)보다 7명 줄었습니다. 확진자 가운데 8명은 공항이나 항만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고 나머지 17명은 서울(10명), 대구(2명), 경기·부산·광주·전북·경북(각 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들은 12개 국가에서 들어온 것으로 추정되며 내국인이 14명, 외국인이 11명입니다. 나라별로는 인도네시아·영국 각 4명, 러시아·파키스탄·미국 각 3명, 에티오피아 2명, 필리핀·인도·스페인·콜롬비아·탄자니아·차드 각 1명입니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치면 서울 130명, 경기 171명, 인천 21명 등 수도권이 322명입니다. 전국적으로는 대전을 제외한 16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새로 나왔습니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4명 늘어 누적 1557명이 됐으며, 국내 평균 치명률은 1.79%입니다.

 

위중증 환자는 총 155명으로, 전날보다 1명 줄었습니다.

 

남궁경 기자 nkk@inthenews.co.kr

금호리조트, 금호석화그룹 본사 을지로 시그니쳐타워 입주...“5년만의 재결합”

금호리조트, 금호석화그룹 본사 을지로 시그니쳐타워 입주...“5년만의 재결합”

2021.05.03 15:36:28

인더뉴스 안정호 기자ㅣ금호석유화학그룹(회장 박찬구)의 계열사인 금호리조트가 지난 2일 을지로 시그니쳐타워 건물로의 입주를 모두 완료했다고 3일 밝혔습니다. 금호리조트 본사 직원 60여 명은 지난 4월 1일 인수절차 완료 후 1개월 간의 리모델링을 마치고 3일부터 새로운 근무지인 시그니쳐타워 서관 7층으로 출근했습니다. 금호리조트는 금호석유화학그룹 게시판에 ‘새로운 보금자리에서 새로운 금호리조트로 거듭나 성원과 기대에 보답하도록 노력하겠다’는 인사말을 게시했고 기존 금호석유화학그룹 계열사 임직원들 또한 환영의 댓글로 화답했다고 전해졌습니다. 이로써 금호리조트는 지난 2015년 말 금호석유화학그룹과 금호아시아나그룹의 계열분리 대법원 판결 이후 5년여만에 금호석유화학과 동일 기업집단으로 재결합했습니다. 금호석유화학과 화학계열사들이 실질적으로 분리 경영에 나섰던 2010년을 기준으로 하면 약 10년만입니다. 박찬구 금호석유화학그룹 회장은 “다시 함께하게 된 금호리조트의 모든 직원들을 환영하며 금호석유화학그룹에서 힘차게 도약하기를 소망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금호리조트는 지난 달 온천 및 워터파크 시설인 아산스파비스의 재개장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운영 및 서비스 개선에 돌입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