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Society 사회

코로나 신규 확진 332명…1주일 만에 300명대

URL복사

Monday, February 22, 2021, 09:02:50

경기 121명-서울 106명-강원 20명-인천 19명-부산 12명-경북 11명 등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주일 만에 300명대로 내려왔습니다. 다만 이날은 휴일 검사건수 감소 영향이 반영됐기 때문에 최근의 확산세가 완전히 꺾였다고 판단할 수 없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2일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32명 늘어 누적 8만 7324명이라고 밝혔습니다. 전날(416명)보다 84명 감소하면서 지난 15일(343명) 이후 1주일 만에 300명대로 떨어졌습니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313명, 해외유입이 19명입니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전날(391명)보다 78명 줄어 300명대 초반으로 내려오면서 이틀 연속 300명대를 유지했습니다.

 

수도권지역에서는 서울 102명, 경기 116명, 인천 18명 등 모두 236명의 확진자가 발생해 전체 지역발생의 75.4%를 차지했습니다.

 

비수도권에서는 강원 19명, 부산 12명, 경북 11명, 충북 7명, 충남 6명, 경남 5명, 대구·광주·전북 각 4명, 전남 3명, 대전 2명 등 모두 77명의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주요 집단감염 사례를 보면 경기 남양주시 진관산업단지 내 플라스틱 제조공장 관련 누적 확진자가 163명으로 집계됐고, 충남 아산시 귀뚜라미보일러 공장 관련 확진자는 170명으로 불어났습니다. 강원 정선군에서는 같은 교회를 방문한 주민 9명이 확진돼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이 밖에 서울 용산구 순천향대학교 서울병원, 경기 의정부시 춤 무도장, 용인시 운동선수 및 헬스장, 충남 보령시 지인모임 관련 사례에서도 추가 감염 사례가 나왔습니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19명으로, 전날(25명)보다 6명 줄면서 지난 13일(17명) 이후 9일 만에 10명대로 떨어졌습니다. 확진자 가운데 4명은 공항이나 항만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고 나머지 15명은 경기(5명), 서울(4명), 인천·광주·대전·울산·강원·경남(각 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치면 서울 106명, 경기 121명, 인천 19명 등 수도권이 246명입니다. 전국적으로는 세종과 제주를 제외한 15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새로 나왔습니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5명 늘어 누적 1562명이 됐으며, 국내 평균 치명률은 1.79%입니다.

 

위중증 환자는 총 146명으로, 전날보다 9명 줄었습니다. 지난달 400명대까지 치솟았던 중환자 수는 3차 대유행이 확산하던 지난해 12월 9일(149명) 이후 75일만에 150명 아래로 내려왔습니다.

 

전날 하루 선별진료소를 통한 검사 건수는 1만 7804건으로, 직전일(2만 709건)보다 2905건 적었습니다. 직전 평일인 지난주 금요일의 4만 4639건보다는 2만 6835건 적었습니다.

 

남궁경 기자 nkk@inthenews.co.kr

금호리조트, 금호석화그룹 본사 을지로 시그니쳐타워 입주...“5년만의 재결합”

금호리조트, 금호석화그룹 본사 을지로 시그니쳐타워 입주...“5년만의 재결합”

2021.05.03 15:36:28

인더뉴스 안정호 기자ㅣ금호석유화학그룹(회장 박찬구)의 계열사인 금호리조트가 지난 2일 을지로 시그니쳐타워 건물로의 입주를 모두 완료했다고 3일 밝혔습니다. 금호리조트 본사 직원 60여 명은 지난 4월 1일 인수절차 완료 후 1개월 간의 리모델링을 마치고 3일부터 새로운 근무지인 시그니쳐타워 서관 7층으로 출근했습니다. 금호리조트는 금호석유화학그룹 게시판에 ‘새로운 보금자리에서 새로운 금호리조트로 거듭나 성원과 기대에 보답하도록 노력하겠다’는 인사말을 게시했고 기존 금호석유화학그룹 계열사 임직원들 또한 환영의 댓글로 화답했다고 전해졌습니다. 이로써 금호리조트는 지난 2015년 말 금호석유화학그룹과 금호아시아나그룹의 계열분리 대법원 판결 이후 5년여만에 금호석유화학과 동일 기업집단으로 재결합했습니다. 금호석유화학과 화학계열사들이 실질적으로 분리 경영에 나섰던 2010년을 기준으로 하면 약 10년만입니다. 박찬구 금호석유화학그룹 회장은 “다시 함께하게 된 금호리조트의 모든 직원들을 환영하며 금호석유화학그룹에서 힘차게 도약하기를 소망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금호리조트는 지난 달 온천 및 워터파크 시설인 아산스파비스의 재개장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운영 및 서비스 개선에 돌입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