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Electronics 전기/전자 Editor's Picks

LG전자 빠진 ‘중저가폰’ 시장, 삼성의 독주냐, 중국폰 국내 입성이냐

URL복사

Tuesday, February 23, 2021, 06:02:00

LG전자 스마트폰 사업부 완전 철수 무게 실려..보급형 스마트폰 시장 경쟁 치열
삼성전자 중저가 라인업 확대..애플도 상반기 SE모델 출시..신규 브랜드 진출도 염두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최근 LG전자(대표 권봉석)의 스마트폰 사업부 철수에 무게가 실리면서 중저가폰 시장 선점을 두고 업계 전반에서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업계 안팎에서는 벌써부터 LG가 빠진 자리를 삼성전자가 채울 것이란 전망도 나오고 있는데요. 기존 LG전자 스마트폰고객의 경우 애플보다는 운영체제(OS)가 비슷한 삼성전자로 이동할 것이란 관측이 우세합니다. 

 

이 경우 국내 스마트폰 시장은 삼성전자의 독주체제가 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장기적으로 삼성 등을 견제할 신규 단말기 국내 도입 가능성도 있다는 분석입니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올해 LG전자 스마트폰의 기대작인 롤러블 개발을 중단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난 1월 LG전자는롤러블 핵심 부품인 디스플레이 개발을 맡은 중국 패널업체 BOE에 관련 프로젝트 보류를 통보했습니다. 

 

시기적으로는 지난달 권봉석 LG전자 대표가 스마트폰 사업부 관련 “사업 철수를 포함해 원점에서 검토하겠다”고 발표한 직후 롤러블폰 프로젝트 보류를 결정한 것으로 전해집니다.

 

LG전자가 스마트폰 사업부를 영위할 수 있는 마지막 카드인 롤러블폰개발 중단이 기정사실화되면서 스마트폰 사업부 완전 철수에 무게가 실리고 있습니다. 

 

LG전자가 국내 시장에서 주력으로 판매해온 제품은 중저가 스마트폰입니다. LG전자가 스마트폰 사업을 철수하면 약10% 초반대의 빈자리가 생기게 되는데요.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작년 국내 스마트폰 시장에서 삼성전자의 점유율은 65%로 압도적입니다. 이어 애플이 20%, LG전자는 13% 가량 차지하고 있습니다. 

 

 

우선, 국내 중저가 스마트폰 시장을 두고 기존 업체인 삼성전자와 애플의 경쟁이 본격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삼성전자는국내 스마트폰 1위 사업자 인데다 프리미엄부터 중저가 스마트폰까지 라인업이 다양합니다. 삼성전자는 올해 20만원대초저가폰부터 60만원대 중저가폰 등 국내 중저가 라인업 확대 움직임을 보이고 있습니다. 

 

애플도 중저가 라인업을 확대하면서 국내 소비자 겨냥에 나섭니다. 외신에 따르면 애플은 상반기 내 보급형 스마트폰인아이폰 SE 플러스를 출시할 전망입니다. 신형 아이폰 SE는 아이폰11 폼팩터를 기반으로 하는데요. 애플은 작년 아이폰SE 2세대를 출시하면서 흥행에 성공한 바 있습니다. 

 

업계는 향후 중저가 스마트폰 시장에서 삼성전자의 쏠림현상이 심해질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기존 LG전자 고객의 경우 운영체제(구글 안드로이드)가 비슷한 삼성전자로 이동할 가능성이 큰 데다 제품 라인업도 애플보다 다양하기 때문입니다. 

 

업계 한 관계자는 “특히 품질면에서 국내 단말기 수준이 상당히 높은 편이다”면서 “외국 단말기의 AS 수준 등을 고려하면 국내 제조사를 상대로 경쟁하기 쉽지 않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장기적으로 국내에 새로운 브랜드의 단말기가 공급될 가능성도 있다는 분석입니다. 지금 당장은 다른 대안이 없어 기존 LG전자 고객을 삼성전자 혹은 애플이 흡수할 가능성이 높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독점 체제에 대한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다는 지적입니다.

 

대표적인 부작용이 바로  ‘가격 상승’ 우려입니다. 시장 지배력이 강해질수록 견제할 대상이 없기 때문에 제조사가 단말기 가격을 올릴 수 있는데요. 소비자 입장에서는 독점 체제가 지속되면 선택의 폭을 제한받고, 통신사도 제조사의 우월적 지위에 휘둘릴 수 있다는 지적입니다.

 

 

신규 단말기 도입 방식은 다양합니다. 우선, 통신사를 거치지 않고, 자급제 형식으로 판매될 수 있습니다. 최근 온·오프라인 유통업체를 ‘자급제’ 스마트폰 판매가 증가하고 있는데요. 제조업체의 경우 협상 조건이 까다로운 통신사 대신 온라인 유통채널을 활용해 해외 브랜드의 스마트폰 판매가 이뤄질 수 있다는 전망입니다. 

 

만약 통신사가 일본 혹은 중국 제조업체와 손을 잡을 경우, 해당 기업의 로고가 아닌 국내 통신사 마크를 부착하거나 아예브랜드를 지우고 판매하는 방안도 있습니다. 일례로, 삼성전자는 ‘외산폰의 무덤’인 일본 시장 공략을 위해 ‘삼성’ 로고 대신 ‘갤럭시’ 로고를 넣고 5G 시장 공략에 나섰습니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통신사에서 당장 나서 새로운 제조사와 관계를 맺을 수는 없지만, 소비자 니즈가 있다면 다른 대안을 찾는데 노력할 수 있을 것”이라며 “시장에 변화가 있는 만큼 외국의 경쟁력 있는 단말이 들어올 틈새가 분명히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More 더 읽을거리

권지영 eileenkwon@inthenews.co.kr

기준금리 6차례 연속 동결한 한은...“우선순위는 경기회복”

기준금리 6차례 연속 동결한 한은...“우선순위는 경기회복”

2021.02.25 16:19:16

인더뉴스 유은실 기자ㅣ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이하 금통위)가 현재 0.05%인 기준금리를 유지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여섯 번 연속으로 기준금리를 동결한 건데요. 인플레이션 압력보다 코로나19로 여전히 불투명한 경기를 살려야 한다고 판단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도 금통위 이후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지금은 기준금리 인상을 언급할 때가 아니다“라고 밝혔습니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26일 ‘통화정책방향 결정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현재 수준으로 동결했습니다. 금통위는 코로나 확산으로 경기 전망이 어두워지자 지난 3월, 5월 연이어 금리를 내리고 이후부턴 현 수준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금통위는 의결문을 통해 “세계경제는 코로나19 재확산 영향과 이동제한 조치 등으로 더딘 회복 흐름을 보인다”며 “국내경제의 경우 수출이 IT(정보통신기술) 부문 중심으로 호조를 지속하고 설비투자도 회복세를 유지했지만, 민간소비는 사회적 거리두기 장기화 등으로 부진이 이어졌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수출과 투자를 중심으로 회복세를 나타내겠지만 회복속도와 관련한 불확실성이 여전히 높다”며 “앞으로 성장세 회복을 지원하고 중기적 시계에서 물가상승률이 목표수준에서 안정될 수 있도록 금융안정에 유의해 통화정책을 운용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주된 동결 요인은 소비시장 위축으로 보입니다. 코로나 재확산 영향으로 아직 실물 경제가 뚜렷한 회복세를 보이지 않고 있는데 인플레이션 압력에 대응하겠다고 섣불리 금리를 올리면 소비나 투자를 위축시킬 수 있기 때문입니다. 한편 한은은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3%로 유지했습니다. 최근 수출 호조에도 불구하고 소비시장이 부진한 점을 반영한 결정입니다. 다만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경기 회복 등을 반영해 기존 예상보다 0.3%포인트 높은 1.3%로 올려 잡았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