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Car 자동차

현대차그룹, 도심항공모빌리티 전문가 벤 다이어친 영입

URL복사

Wednesday, February 24, 2021, 10:02:31

20여 년간 항공기 개발 매진한 인물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현대자동차그룹이 항공우주 기술에 밝은 벤 다이어친(Ben Diachun) 최고기술책임자(CTO)를 영입합니다. 도심항공모빌리티(UAM) 부문 경쟁력을 강화에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입니다.

 

24일 현대차그룹(회장 정의선)에 따르면 벤 다이어친 CTO는 미국 캘리포니아 항공우주 산업 스타트업 회사 ‘오프너(Opener)’에서 최고경영자(CEO)를 역임했고 항공기와 우주선을 개발 및 제조하는 ‘스케일드 콤포짓(Scaled Composites)’에서 CEO 및 고위 기술직을 지낸 인물입니다.

 

약 20여 년간 항공우주 관련 기술 개발 경험을 갖췄습니다. 최초 민간 유인 우주선인 ‘스페이스쉽원(SpaceShipOne)’과 개인용 전기 항공기인 ‘블랙플라이(BlackFly)’ 등 항공기 16대를 개발하는 데 역할을 하기도 했습니다.

 

미국 스탠퍼드 대학교에서 항공우주학 석사 학위, 퍼듀대학교에서 기계공학 학사 학위를 받았으며 실험항공기협회(EAA) 이사회 이사로 활동하며 퍼듀대학교 항공우주학 학부 산업 고문을 맡고 있습니다.

 

벤 다이어친 CTO는 “현대차그룹은 인류의 이동 경험을 변화시킬 수 있는 뛰어난 인재와 기술을 갖춘 회사”라며 “합류하게 돼 영광이다”라고 밝혔습니다.

 

신재원 현대차그룹 사장(UAM사업부장)은 “벤 다이어친 최고기술책임자가 현대차그룹과 함께하게 돼 기대가 크다”며 “그동안 쌓아온 개발 경험은 앞으로 가장 혁신적인 UAM을 개발하고 상용화하고자 하는 목표 달성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습니다.

 

현대차그룹은 지난해 소비자가전전시회(CES)에서 미래 이동성 혁신을 위해 UAM사업에 활용할 비행체 비전 콘셉트 ‘S-A1’을 공개한 바 있습니다. 벤 다이어친 CTO 영입으로 기체 및 핵심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해 2028년까지 도심항공모빌리티 시장에 진입할 계획입니다.

 

More 더 읽을거리

이진솔 기자 jinsol@inthenews.co.kr

아이오닉5 판매 앞두고 ‘난항’...현대차 노사, 생산인원 투입 놓고 입장차

아이오닉5 판매 앞두고 ‘난항’...현대차 노사, 생산인원 투입 놓고 입장차

2021.03.02 15:49:42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ㅣ현대자동차 노사가 첫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5' 생산라인의 투입 인원수를 놓고 입장차를 보이고 있습니다. 생산라인에 배치하는 근로자 수가 기존 내연기관차 생산 때보다 줄었기 때문인데요. 예정된 판매 일정을 고려하면 협상 마무리 시한이 빠듯할 수 있다는 지적입니다. 2일 현대차 노사에 따르면 노사는 아이오닉5를 생산하는 울산1공장 맨아워(Man/Hour) 협상을 아직 마무리하지 못했습니다. 노사 갈등 원인은 전기차 생산라인에 필요한 인력이 기존 내연기관차 생산 때보다 감소하면서 줄어든 일거리입니다. 현대차는 내연기관차 파워트레인(동력전달기구)에 해당하는 전기차 전용 플랫폼(E-GMP)을 아이오닉5에 처음으로 적용했는데, 내연기관차 파워트레인보다 배기 라인이나 전선 배치 등이 감소하며 투입 인원도 줄어듭니다. 게다가 현대차 울산1공장은 전기차 전용 라인을 설치하면서 시간당 생산 대수도 낮아져 기존보다 투입 인력이 30% 가량 감소할 수 있다고 예측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현대차 관계자는 “현재 막판 조율 중”이라며 “고객에게 제때 차량을 인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아이오닉5의 유럽판매는 이달부터, 국내 판매는 내달부터 시작할 예정입니다. 유럽에선 지난달 25일 3000대 한정으로 아이오닉5 사전계약을 받은 결과 하루 만에 완판에 성공했습니다. 국내 사전 계약도 첫날에만 2만 3760대가량을 기록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