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Communication 통신

SKT, ‘콘솔 게임 시장 공략’...게임 박람회 ‘E3 2021’ 참여

URL복사

Friday, June 11, 2021, 10:06:10

온라인 박람회..앤빌·숲속의 작은 마녀 베이퍼 월드·등 게임 4종 공개
참석 계기로 게임 퍼블리싱 행보 나서..5G시대 국내 게임 생태계 지원

 

이승재 기자ㅣSKT가 글로벌 콘솔 게임 시장 공략에 나섭니다.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오는 12일부터 열리는 세계 최대 규모 게임 박람회인 ‘E3 2021’에 국내 이동통신사 최초로 참가한다고 11일 밝혔습니다. 엑스박스(Xbox)와 아시아 국가 중 유일하게 ‘5GX 클라우드 게임’ 협력을 진행 중인 SKT는 E3 2021에 별도 온라인 부스를 마련하고 국내 게임 개발 업체와 협력한 퍼블리싱(배급) 콘솔 게임을 공개할 예정입니다.

 

E3(Electronic Entertainment Expo)는 미국 비디오게임산업협회가 주관하는 북미 최대 전자오락 박람회로 올해 전시에는 SKT를 비롯해 Xbox·닌텐도·유비소프트 등 글로벌 게임 제조 및 개발 업체 50여 곳이 참여했습니다. 박람회는 12일부터 4일간 열릴 예정입니다.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으로 언택트 방식으로 진행되며, 관람을 원하는 고객은 E3 홈페이지에서 신청하면 됩니다.

 

SKT가 이번 E3 2021에서 공개하는 퍼블리싱 게임은 ▲액션 슈팅 게임인 앤빌(액션스퀘어 개발) ▲RPG게임인 숲속의 작은 마녀(써니사이드업 개발) ▲액션 어드벤처 게임인 베이퍼 월드(얼라이브 개발) ▲카드 액션 게임 네오버스(티노게임즈 개발) 등 총 4종입니다.

 

이 중 ‘네오버스’는 지난해 12월 Xbox 플랫폼 및 5GX 클라우드 게임으로 가장 먼저 출시된 바 있으며, 중소 게임 개발사의 부족한 마케팅·기획 역량을 대기업과 협력으로 보완한 ‘윈윈’ 모델로 평가받는데요.

 

나머지 3종 게임들도 연내 Xbox 및 5GX 클라우드 게임을 통해 순차적으로 출시될 예정으로, ‘앤빌’의 경우 이번 E3 2021 기간 중 관람객들이 직접 데모 버전을 플레이할 수 있도록 해 이들의 반응과 피드백을 바탕으로 게임의완성도를 더욱 높여갈 계획입니다.

 

SKT는 이번 E3 2021을 통해 한국이 개발한 콘솔 게임의 인지도를 높이고, 국내 우수한 게임 개발사들의 글로벌 시장 진출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또 SKT는 ‘한국모태펀드’와 함께 약 140억 규모의 ‘스마트 에스케이티 인피니툼 게임펀드’를 결성해 중소 게임 업체 지원에 나서는 등 국내 콘솔 게임 생태계 확장에도 적극적으로 나설 예정입니다.

 

조재유 SKT 게임담당은 “세계적인 게임 박람회 E3에 국내 유수의 게임 개발사들과 함께 참여하게 돼 기쁘다”며, “Xbox 플랫폼 및 5GX 클라우드 게임을 통해 국내 게임 업계의 글로벌 시장 진출 등 5G 시대 게임 생태계 발전을 위해 지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승재 기자 itnno1@inthenews.co.kr

현대차그룹-정몽구 재단, 스타트업과 환경문제 해결 시동

현대차그룹-정몽구 재단, 스타트업과 환경문제 해결 시동

2021.07.30 15:08:30

인더뉴스 안정호 기자ㅣ현대자동차그룹은 현대차 정몽구재단(이하 정몽구 재단)과 운영하는 ‘H-온드림 스타트업 그라운드’ 사업의 ‘H-온드림 C’ 프로그램을 통해 환경 문제 해결에 기여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젝트를 지원한다고 30일 밝혔습니다. ‘H-온드림 스타트업 그라운드’는 현대차그룹과 정몽구 재단이 사회적 문제를 해결하고자 하는 임팩트 스타트업을 발굴, 육성, 투자하는 사업으로 ▲스타트업 시장검증을 지원하는 H-온드림 A ▲스타트업 성장가속화를 지원하는 H-온드림 B ▲현대차그룹과 협력해 환경문제 해결을 위한 프로젝트를 지원하는 H-온드림 C로 세부 운영됩니다. 특히 ‘H-온드림 C’ 프로그램은 ▲글로벌 기후 환경 개선 목표의 스타트업 선발 ▲현대차그룹 전 계열사 대상으로 선발된 스타트업과 환경 개선 프로젝트를 수행할 팀을 모집함으로써 환경 가치 실천에 앞장설 뿐 아니라 계열사의 경험과 역량을 활용해 스타트업과의 동반 성장을 도모한다는 방침입니다. 현대차그룹과 정몽구 재단은 지난 4월부터 6월까지 약 3개월 간 129개의 스타트업과 70개의 계열사 팀으로부터 접수 신청을 받았으며 스타트업 12개 팀, 계열사 23개 팀을 1차로 선발했습니다. 1차로 선발된 스타트업과 계열사 팀은 약 한 달 간 매칭 미팅을 진행하며 상호 간 의견을 교류하는 시간을 가졌으며 매칭 미팅 결과를 바탕으로 2차 심사가 이루어져 총 9개 팀이 프로젝트 계획서 제출 대상으로 선정됐습니다. 현대차그룹과 정몽구 재단은 7월 말 최종 심사를 실시했으며 대학교수 등 외부 전문가 심사위원을 약 60% 포함시킨 공정한 평가 끝에 3개 프로젝트를 ‘H-온드림 C’ 프로그램의 최종 대상 프로젝트로 선정했습니다. 구체적으로는 ▲현대자동차 현대PT생기3팀-스타트업 ‘쉐코’ 나노섬유기술과 드론기술을 활용한 공장 폐수 처리 시스템 고도화 추진 프로젝트 ▲현대차증권 대체금융팀 및 현대엔지니어링 민자개발팀-스타트업 ‘루트에너지’의 유휴 부지 활용을 통한 태양열 발전 설비 설치 및 수익금 환원 프로젝트 ▲현대로템 제철설비사업팀-스타트업 ‘이옴텍’의 제강 슬래그와 폐플라스틱을 활용한 소재 기반의 친환경 아스팔트 개발 프로젝트가 약 33대 1의 치열한 경쟁률을 뚫고 선발의 영예를 안았습니다. 3개의 스타트업-현대차그룹 계열사 합작 팀은 우선적으로 실행 지원금 5000만원을 지원 받아 약 4개월 간 프로젝트를 수행하게 되며 연말에 열릴 최종 성과 공유회에서 프로젝트 수행 결과를 발표해 최우수 프로젝트로 선정될 시 1억5000만원의 지원금을 추가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전 세계적인 이슈인 기후 변화의 물결 속에서 그룹사 차원의 경험과 역량을 활용하여 스타트업들과 함께 해결책을 찾아나갈 것”이라며 “앞으로도 환경 문제에 각별한 관심을 가지고 친환경 가치 추구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