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인더뉴스 부·울·경

Bank 은행

NH농협금융 지난해 순익 2.2조…전년비 0.2%↑

URL복사

Friday, February 16, 2024, 17:02:43

2023년 연간 경영실적 발표
비이자익 1조6859억원으로 대폭 증가
PF충당금 추가적립 등 손실흡수능력↑
자회사 농협은행 순익은 1조7805억원

 

인더뉴스 문승현 기자ㅣNH농협금융지주(회장 이석준)는 2023년 당기순이익(지배주주지분 이익 기준)이 2조2343억원으로 집계됐다고 16일 밝혔습니다.


2022년(2조2309억원)과 비교해 0.2%(34억원) 소폭 증가한 것으로 경기 불확실성 대응을 위한 선제적인 손실흡수능력 제고에도 비이자이익 증가에 힘입어 전년 수준을 유지했습니다.


수수료이익과 유가증권운용이익 등을 합한 비이자이익은 1조6859억원으로 1년 전보다 무려 156.3%(1조282억원) 큰폭으로 늘었습니다.


특히 유가증권 운용이익이 4189억원에서 1조4478억원으로 245.6%(1조289억원) 증가했습니다.


반면 이자이익(8조5441억원)은 10.6%(1조118억원) 감소했습니다. 보험 회계기준 변경에 따른 이자이익 감소분을 제외하면 실질 이자이익은 전년 대비 7.8%(7481억원) 증가한 것이라고 농협금융은 설명합니다.


농협금융은 2022년 7820억원이던 신용손실충당금전입액을 지난해 2조1018억원(1조3198억원↑)으로 대폭 확대했습니다.

 


자산건전성을 가늠해 볼 수 있는 대손충당금적립률은 251.20%에서 202.12%로 낮아졌습니다. 농협금융은 안정적인 미래손실흡수능력을 위해 충당금 적립기준을 보수적으로 적용하고 프로젝트파이낸싱(PF) 충당금을 추가적립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그룹 연결손익은 작년과 유사한 수준이지만 비이자이익 증가와 손실흡수능력 제고를 통해 더욱 안정적인 손익구조를 다졌다고 스스로 평가했습니다.


주요 건전성 지표인 고정이하여신(NPL)비율은 2022년말 0.30%에서 0.57%로 높아졌습니다.


농협금융은 농협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지난해 4927억원의 농업지원사업비를 지출했습니다. 전년보다 9.4%(422억원) 늘었습니다.

 

농업지원사업비는 농협법에 따라 농협중앙회에 매년 납부하는 분담금으로 농협 본연의 목적사업인 농업인·농촌 지원사업 재원으로 활용됩니다. 농업지원사업비 부담 전 당기순이익은 2조5774억원입니다.


이와 함께 은행권 민생금융지원 동참으로 2148억원, 사회공헌으로 1735억원을 각각 지출했습니다.

 


주요자회사 농협은행의 당기순이익은 1조7805억원으로 전년보다 3.63%(623억원) 증가했습니다. 농협은행 연체율은 2022년말 0.27%에서 0.43%, 고정이하여신비율도 0.26%에서 0.37%로 올랐습니다.


NH투자증권은 5564억원으로 83.39%(2530억원), 농협손해보험은 1453억원으로 26.68%(306억원) 각각 순이익이 늘었습니다. 반면 농협생명은 1817억원으로 16.27%(353억원), 농협캐피탈은 855억원으로 17.07%(176억원) 각각 감소했습니다.


농협금융은 "올해 불확실한 경영여건에 대비해 선제적인 리스크관리와 내부통제·소비자보호를 강화하고 안정적인 경영기반을 확립할 것"이라며 "농협금융 본연의 역할인 농업·농촌 지원과 금융회사로서 사회적 책임 이행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English(中文·日本語) news is the result of applying Google Translate. <iN THE 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English(中文·日本語) news.


문승현 기자 heysunny@inthenews.co.kr


한은, 기준금리 10연속 동결…이창용 총재 “하반기 금리인하 어려울 수도”

한은, 기준금리 10연속 동결…이창용 총재 “하반기 금리인하 어려울 수도”

2024.04.12 12:54:13

인더뉴스 문승현 기자ㅣ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는 12일 올해 세번째 통화정책방향 회의를 열고 현 기준금리(연 3.50%)를 유지해 통화정책을 운용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결정으로 연 3.50% 기준금리는 지난해 2월부터 조정없이 10연속 동결됐습니다. 이날 금통위는 통화정책방향 의결문에서 "물가상승률이 둔화추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되지만 아직 높은 수준이고 주요국 통화정책과 환율변동성, 지정학적 리스크 전개양상과 관련한 불확실성도 여전히 크다"며 "현재의 긴축기조를 유지하고 대내외 정책여건을 점검해 가는 것이 적절하다"고 기준금리 동결 배경을 밝혔습니다. 통화정책에서 가장 중요한 지표로 여겨지는 소비자물가상승률은 지난 2월과 3월 두달 연속 3.1%를 기록했습니다. 올 1월 2.8%로 떨어지며 2%대 진입했다가 농산물가격 및 국제유가 상승 등으로 다시 반등한 것입니다. 금통위는 "소비자물가상승률도 점차 낮아질 것으로 예상되지만 지정학적 리스크 전개양상이나 국제유가 움직임, 농산물가격 추이 등 관련 전망의 불확실성이 커졌다"고 진단했습니다. 그러면서 "물가가 목표수준(2%)으로 수렴할 것으로 확신하기는 아직 이른 만큼 이러한 확신이 들 때까지 통화긴축 기조를 충분히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금통위는 국내경제에 대해선 "소비회복세가 완만한 가운데 IT경기 호조 등에 힘입어 수출증가세가 예상보다 확대돼 올해 성장률이 2월 전망치(2.1%)에 부합하거나 상회할 가능성이 있다"며 "향후 성장경로는 주요국 통화정책, IT경기 개선 속도,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구조조정 등에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지난해 1월말부터 기준금리가 연 3.50%를 유지하면서 시장의 관심은 여전히 한은의 통화정책 기조전환 시기로 모아지고 있습니다. 이창용 한은 총재는 이날 금통위 직후 기자간담회에서 "유가가 다시 안정돼 소비자물가상승률이 연말까지 2.3% 정도까지 갈 것 같으면 하반기에는 금리인하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2.3%로 가는 경로보다 소비자물가상승률이 높아지면 하반기 금리인하가 어려울 수도 있다"고 신중한 입장을 보였습니다. 이창용 총재는 최근 농산물 물가상승에 대해선 "통화·재정정책으로 해결할 문제는 아니다"며 "지금과 같은 정책을 계속할지 아니면 농산물 수입을 통해 근본적으로 이런 문제를 해결해야 할지 고민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