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News Plus 뉴스+

쿠팡서 파는 3천원짜리 ‘윈도우10+MS오피스’, 써도 될까

URL복사

Thursday, June 20, 2019, 16:06:18

실제 구매해 본 결과 사용 가능..MS 측 “인증키 유출된 것..정상적인 제품 아니다” 설명

 

[인더뉴스 정재혁 기자] 마이크로소프트의 대표 소프트웨어인 ‘윈도우10(Window10)’과 ‘오피스365’ 제품이 쿠팡에서 고작 3000원에 판매되고 있으며, 실제 사용도 가능한 것으로 파악됐다. 두 제품의 정가는 수 십만원을 훌쩍 넘는다.

 

마이크로소프트 측은 이런 제품이 결코 정상적인 제품이 아니며, 사용자 보안 면에서도 취약하다고 경고한다. 하지만, 대다수의 소비자들은 해당 제품이 정상적이지 않다는 점을 알면서도 “커피 한 잔 값에 윈도우와 오피스를 이용할 수 있다”며 반기고 있다.

 

20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MS사의 윈도우10과 MS오피스 제품이 쿠팡에서 1만원도 채 안 되는 가격에 판매되고 있다. 상품평이 가장 많이 달린 ‘윈도우10+MS오피스365(영구구독계정)’ 묶음 할인 상품은 가격이 3000원에 불과하다.

 

윈도우10의 정가는 가정용이 20만 8000원, 비즈니스용이 32만 4600원이다. MS오피스(패키지)는 가정용 17만 9000원, 비즈니스용 32만 4500원이다. 정액제인 MS오피스365의 경우 가정용 Personal(1인) 기준 1년 이용료가 8만 9000원(월 8900원)이다.

 

3000원짜리 제품이 실제로 사용 가능한지가 궁금해 직접 구매 후 실행해 본 결과, 사용에 아무런 문제가 없었으며 심지어 정품 인증도 가능했다. 결제 후 약 30분 뒤 윈도우10 인증키와 MS오피스365 계정 및 암호, 설명서 링크가 담긴 문자메시지를 받았고, 설명서를 따라하면 별다른 어려움 없이 설치할 수 있었다.

 

이에 대해 마이크로소프트 관계자는 “(제품의) 인증키만 공급하는 경우는 마이크로소프트 공식 온라인스토어밖에 없다”며 “이밖에 다른 과정으로 인증키를 받으면 대부분 비정상적인 유통과정이 되며, 정상적인 제품이 그 가격(3000원)에 유통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마이크로소프트 측은 현재 쿠팡에서 유통되는 인증키나 오피스 계정 등이 비정상적인 방식으로 사실상 ‘유출’된 것들로 파악하고 있다. 이렇게 유출된 인증키나 오피스 계정의 경우 예고없이 사용이 중단될 수 있고, 사용자 보안 면에서도 취약하다는 설명이다.

 

이 관계자는 “현재 오픈마켓에서 유통되는 윈도우10 상품의 적법성 여부를 모니터링하고 있으며, 문제 있는 판매자의 상품을 해당 오픈마켓을 통해 제재하고 있다”며 “다만, 이러한 판매자들이 지속적으로 생겨나고 있는 실정이라 일일이 대응하기 어려운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해당 제품이 판매되고 있는 쿠팡 측은 오픈마켓의 특성상 임의로 판매자를 제지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마이크로소프트 측의 요청이 있는 경우에만 판매 중단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쿠팡 관계자는 “해당 윈도우10 상품의 적법성 여부를 직접 판단하기 어려워 제조사와 협력해 모니터링 결과를 공유받고 있다”며 “한국마이크로소프트가 직접 문제 있는 판매자의 상품을 지적했고 판매자가 제조사에게 소명하지 못할 경우, 쿠팡은 즉시 해당 제품의 판매를 중단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소비자들은 제조사인 마이크로소프트 측의 경고에도 개의치 않는 모습이다. 워낙 가격이 싸다보니 ‘안 되도 그만’이라는 심정으로 구매를 쉽게 결정하는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해당 상품을 구매했다는 대학생 A씨는 “용돈이 부족한 학생 입장에선 고작 커피 한 잔 값에 당장 윈도우10과 오피스를 쓸 수 있다는 것이 매력적”이라며 “문제가 있다는 걸 알면서도 그냥 무시하고 쓰는 것”이라고 말했다.

 

정재혁 기자 jjh27@inthenews.co.kr

주총 앞둔 삼성전자, 주주서한 “ESG·준법경영 정착, 100년 기업 기틀 마련”

주총 앞둔 삼성전자, 주주서한 “ESG·준법경영 정착, 100년 기업 기틀 마련”

2021.03.04 17:32:52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삼성전자가 오는 17일 열리는 정기 주주총회를 앞두고 주주 서한을 보내 올해 사업 계획과 미래 비전을 밝혔습니다. 삼성전자는 이번 서한에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과 준법 경영을 강조했습니다. 4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김기남 부회장 단독 명의였던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과 박재완 이사회 의장 공동명의로 주주 서한을 보냈습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2월 이사회 중심 경영과 독립성을 강화하기 위해 사상 처음으로 사외이사에게 이사회 의장직을 맡기며 박 의장이 선출됐습니다. 김 부회장과 박 의장은 서한에서 “지난 3년간 견실한 경영 성과를 달성해 상당한 규모의 잔여 재원이 발생, 이를 주주 여러분께 추가 환원하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환경·사회·지배구조, ESG 경영과 준법 경영도 강조했습니다. 이들은 “회사는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환경과 사회 가치 제고 등 비재무적 부문의 성과 창출을 위한 노력도 기울였다”며 사회공헌 활동과 친환경 사업, 준법 조직 등에 대해 소개했습니다. 또 김 부회장과 박 의장은 올해가 ‘포스트 코로나’의 새로운 질서가 시작되는 중요한 시기라며, 변화의 물결 속에서 한 단계 더 도약하기 위해 미래 준비에 첫발을 내디뎠다고 밝혔습니다. 이를 위해 올해 빅데이터와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클라우드 등에 대한 역량을 강화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현장 중심의 자율적이고 능동적인 준법 문화 정착과 산업 재해 예방이라는 사회적 요구에도 적극적으로 부응해 신뢰받는 100년 기업의 기틀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