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Leisure 레저

롯데百, 아시아 최초 ‘쥬라기 월드 특별전’ 개최

URL복사

Wednesday, June 26, 2019, 13:06:07

김포공항점서 오는 28일부터 1년간 진행..“연 관람객 100만명 이상 목표”

 

[인더뉴스 정재혁 기자] 유니버셜의 영화 ‘쥬라기 월드’를 테마로 한 전시인 ‘쥬라기 월드 특별전’이 아시아에선 최초로 롯데백화점 김포공항점에서 개최된다. 롯데백화점은 오프라인이 가진 강점인 ‘체험형 콘텐츠’를 활용해 고객 확보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롯데백화점은 오는 26일 김포공항점(서울 강서구 방화동)에서 기자들을 대상으로 프레스 설명회를 열고, 아시아 최초로 ‘쥬라기 월드 특별전(JURASSIC WORLD THE EXHIBITION)’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는 미국, 호주, 프랑스, 스페인에 이은 세계 5번째다.

 

설명회에는 유형주 롯데백화점 상품본부장을 비롯해 유니버셜(Universal) 스튜디오, 시티네온(Cityneon)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유형주 상품본부장은 “전 세계적으로 히트한 쥬라기 월드 특별전을 아시아 최초로 개최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번 전시는 살아 움직이는 듯한 실감나는 공룡들과 국내 최초로 오픈하는 쥬라기 카페뿐만 아니라, 다양한 상품구색을 갖춘 굿즈샵이 함께 운영돼 체험의 폭을 더욱 넓혔다”고 말했다.

 

 

웰비 알티도어 시티네온 CCO(Chief Creative Officer)는 “관람객들은 쥬라기 월드 특별전에서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했던 자연 환경과 몰입감을 느낄 것”이라며 “쥬라기 월드에서 만날 엄청난 크기의 공룡들, 여러분과 공룡 사이의 영원한 관계, 이전에 경험하지 못한 새로운 세계를 만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특별전은 영화 ‘쥬라기 월드’의 스토리를 그대로 재현한 것이 특징이다. ‘이슬라 누블라(Isla Nubla)’로 초대된 관객들은 영화 속 주인공들처럼 페리를 타고 누블라 섬에서 지구 역사상 가장 큰 육식 동물로 알려진 ‘티라노사우루스’를 비롯해 ‘브라키오사우루스’, ‘스테고사우루스’ 등을 만나볼 수 있다.

 

또한, ‘쥬라기 월드 특별전’은 단순한 관람과 재미를 넘어 과학과 교육이 접목된 체험을 동시에 제공한다. 실면적 600평 규모의 전시장에는 반도체 공학 기술 기반의 살아 움직이는 것 같은 느낌의 대형 로봇 공룡 7점이 전시된다.

 

롯데백화점은 아이들이 가장 좋아하는 캐릭터 중 하나인 ‘공룡’을 주제로 이번 특별전을 기획했다. 자녀가 있는 부모들이 휴식, 쇼핑, 여가를 즐기기 위해 주로 방문하는 ‘김포공항점’을 전시회 장소로 선택함으로써 ‘가족 단위’ 고객들을 공략할 계획이다.

 

특히, 롯데몰 김포공항점은 서울, 인천, 경기 등 수도권에서 3000만명 이상이 1시간 내 접근이 가능하다. 울러, 김포공항점은 국내 대표 쇼핑몰 중 하나로 전체 방문객 중 대부분이 가족 단위일 만큼 가족 고객들이 많으며, 공항과 인접해 있어 외국인 관광객에게도 어필할 수 있다.

 

전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공룡 전시 중 하나인 ‘쥬라기 월드’는 미국 필라델피아에 위치한 ‘프랭클린 과학 박물관(The Franklin Institute)’에서 열린 전시 중 가장 많은 방문객 수를 기록했다. 호주 멜버른 전시의 경우 오픈 후 6개월 동안 42만 5000명, 프랑스 파리와 스페인 마드리드 전시에는 월 평균 관람객 10만명 이상이 방문했다.

 

롯데백화점은 연 평균 방문객이 3000만명 이상 되는 롯데몰 김포공항점에 이번 특별전을 유치하면서 기존 미국, 호주, 프랑스, 스페인 방문객보다 더욱 많은 100만~120만명(1년 기준) 가량이 현장을 방문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쥬라기 월드 특별전’은 롯데백화점 김포공항점 1층 특별전시관에서 6월 28일부터 1년간 진행된다. 티켓 가격은 성인 2만 5000원, 청소년 2만 3000원, 어린이 2만 1000원이다.

 

김영희 롯데백화점 김포공항점장은 “백화점이 더 이상 상품만 파는 공간이 아니라고 생각하며, 체험 콘텐츠를 들여 더 많은 스토리를 들려주고 싶은 생각”이라며 “이런 행사를 열면 연관 구매나 신규고객 구입 비율이 높아져 매출 증가에도 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정재혁 jjh27@inthenews.co.kr

백신 접종 사흘째, 코로나 신규 확진자 300명대로 줄어...'주말효과' 반영된 듯

백신 접종 사흘째, 코로나 신규 확진자 300명대로 줄어...'주말효과' 반영된 듯

2021.02.28 10:57:25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본격화하면서 신규 확진사 수가 감소세로 돌아설지 주목되는 가운데, 28일 신규 확진자 수는 300명대 중반으로 집계됐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56명 늘어 누적 8만9천676명이라고 밝혔는데요. 전날(415명)보다 59명 줄면서 300명대로 줄었습니다. 확진자가 줄어든 이유로는 평일 대비 검사 건수가 대폭 줄어드는 '주말 효과'의 영향도 반영된 것으로 보입니다.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334명, 해외유입이 22명입니다. 신규 확진자 수는 올해 들어 완만하게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으나 설 연휴 직후 집단감염이 잇따르면서 다시 600명대까지 증가했다가 최근 9일간은 300∼400명대를 오르내리고 있습니다. 최근 1주일(2.22∼28)간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332명→356명→440명→396명→390명(당초 406명에서 조정)→415명→356명을 기록했다. 이 기간 300명대가 5번, 400명대가 2번이었습니다. 정부는 이날로 사흘째를 맞은 백신 접종은 28일 0시 기준 2만 322명으로 백신 1차 접종을 완료했다고 밝혔는데요. 아울러 전국 초중고교 새학기 등교수업이 차질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와 직계 가족을 제외한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처를 다음 달 14일까지 2주 더 연장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