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Communication 통신

SKT·KT·LGU+, 지하철 2·9호선 5G 구축...‘데이터 고속도로’ 가속화

URL복사

Thursday, July 23, 2020, 11:07:33

디지털 뉴딜의 핵심 인프라인 ‘5G’ 전국 지하철 구축 ‘속도’
지하철 수도권 2·9호선, 광주·대구·대전·부산 노선 5G 개통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이동통신 3사가 정부의 디지털 뉴딜의 핵심 인프라인 고속도로의 5G 데이터 확장을 위해 가속폐달을 밟습니다.

 

23일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에 따르면 수도권 2·9호선과 광주·대구·대전·부산 지하철 노선에 5G를 개통했습니다.

 

앞서 이통3사는 지난 1월 광주광역시 지하철 전 노선에 5G 설비를 공동 구축했습니다. 5G 서비스 개통을 시작한 이래 광주(1개 노선), 대구(2개 노선), 대전(1개 노선), 부산(전 노선)까지 비수도권 노선에서의 5G 설비 개통을 마쳤습니다.

 

서울 ‘시민의 발’ 역할을 하고 있는 수도권 9호선 전 노선 역시 개통이 완료됐습니다. 2호선의 경우 석면·내진 보강 등 공사가 진행되는 일부구간을 제외하고 8월부터 순환선 전 구간에서 5G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내년 중반기까지 나머지 노선도 순차적으로 구축할 계획입니다.

 

◇ 지하철 끊긴 새벽에 공사..통신사-정부-지자체 합심해 5G 개통 노력 중

 

지하철 내 5G망을 구축할 때 어두운 터널 내 광케이블, 전원설비 등 5G 기반 시설 구축을 위한 고난이도 사전 작업이 수반되는데요. 안전 문제로 지하철 운행이 중단되는 새벽에만 5G장비를 설치할 수 있어 시간이 많이 소요됩니다.

 

5G 주파수 특성상 LTE 대비 더 많은 기지국이 필요해 상당히 긴 공사시간이 필요한데요. 총 지하철 레인 기준으로 평균 150~200m 간격으로 더욱 촘촘하게 설치해야 하는데, 작업할 수 있는 시간은 하루에 2~3시간 정도입니다.

 

통신사 엔지니어들이 하나의 지하철 역과 다음 역 구간까지 5G 기지국 공사를 마치려면 평균 12~18회 이상 지하철 레인이 깔려 있는 터널로 내려가야 합니다. 이 터널은 평균 깊이가 19.3m며 가장 깊은 곳은 55m에 달합니다. 또한 설치할 5G 중계기, 장비 등을 들고 내려가야 하는 경우가 대다수입니다.

 

 

이 때문에 공사 기간 내내 과기정통부·서울교통공사·서울시 등 정부와 지자체 등의 협조가 이뤄졌습니다. 이통3사 역시 지하철 노선과 역사를 나눠 5G 기반 시설을 공동으로 구축했습니다.

 

5G 공동 구축 시 주관사는 공사 인허가 협의와 광케이블, 급전선, 전원 설비 등의 기반시설 공사를 전담했습니다. 주관사가 기반 공사를 마치면 주관사와 참여사가 각 사의 기지국 장비를 설치·연동해 네트워크 구축에 소요되는 시간을 줄였습니다.

 

◇ ‘5G’, 디지털 뉴딜의 데이터 고속도로..이통3사, 5G 인프라 확대 ‘박차’

 

5G는 이번 정부가 추진하는 디지털 뉴딜의 핵심 인프라입니다. 데이터 댐으로 모인 수많은 데이터를 여러 서비스로 창출될 수 있도록 연계하는 일종의 ‘데이터 고속도로’ 역할을 하기 때문입니다.

 

올해도 통신3사는 코로나 19 어려움 속에서 5G 인프라를 늘리기 위한 노력을 하고 있는데요. 5G 조기 투자 노력과 함께 유동인구 밀집지역, 주요 고속도로, 공항, 빌딩 등 5G 인프라를 확대 중입니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5G 데이터 고속도로’ 확장에 주력할 계획”이라며 “5G 인프라 확대뿐 아니라 기술 고도화, 혁신적인 5G 서비스 개발 등에 집중해 경제 혁신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장석영 과기정통부 2차관은 “5G는 데이터 고속도로의 핵심 인프라로서 디지털 뉴딜의 가장 중요한 기반”이라며 “중점적 투자를 통해 지하철뿐만 아니라 국민이 5G 서비스를 체감할 수 있는 곳을 중심으로 커버리지를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권지영 기자 eileenkwon@inthenews.co.kr

주한 미군 복무했던 콜린 파월 전 美 국무장관 별세

주한 미군 복무했던 콜린 파월 전 美 국무장관 별세

2021.10.18 22:35:02

인더뉴스 김용운 기자ㅣ“한국전쟁은 2차 대전의 드라마와 월남전의 고뇌 사이에 끼여 미국인들에게는 잊혀진 전쟁으로 불린다. 그러나 나는 한국전쟁에서 5만 4000여 명의 미군이 북한으로부터 자유를 위해 싸우다 숨졌다는 것을 기억한다.” -콜린 파월 자서전 '나의 미국여행' 중 1970년대 주한 미군에서 근무해 ‘친한파’ 미국 합참의장으로 유명했던 콜린 파월 전 미국 국무장관이 코로나19 감염으로 인한 합병증으로 월터 리드 국립군사의료센터에서 치료 받던 중 별세했습니다. 향년 84세 입니다. CNN등 외신에 따르면 파월 전 장관의 유가족은 페이스북을 통해 18일(미국 현지시각) “우리는 훌륭하고 다정한 남편, 아버지, 할아버지, 그리고 위대한 미국인을 잃었다”며 고인의 타계 사실을 알렸습니다. 고인은 1937년 미국으로 이민한 자메이카인 출신 부모 밑에서 태어나 베트남 참전으로 군생활을 시작했습니다. 조지 H.W. 부시(아버지 부시) 공화당 행정부 시절인 1989년 흑인 최초로 미 군부 최고위직인 합참의장에 올라 걸프전을 승리로 이끌었고 1993년 현역에서 은퇴했습니다. 조지 W. 부시 대통령 때인 2001년에는 흑인 최초로 미국 국무장관에 올랐습니다. 공화당 소속이었지만 지난 미국 대선에서는 공화당 후보였던 트럼프 전 대통령 대신 민주당 후보였던 존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지지해 주목을 받기도 했습니다. 고인은 한국과의 특별한 인연으로도 국내에서 화제가 되었습니다. 고인이 1973년부터 1974년까지 경기도 동두천의 미 보병 2사단에서 대대장으로 근무를 했기 때문입니다. 고인은 1995년 발간한 자서전 '나의 미국여행'에서 당시 근무시절을 26페이지에 걸쳐 비교적 자세히 적었습니다. 특히 같이 복무했던 한국 카투사에 대해서 “나의 부대에는 200명 가량의 카투사(KATUSA.미군에 배속된 한국인 병사)들이 있었다. 이들은 내가 군생활동안 지휘한 군인들중 가장 우수한 부하들이었다”며 “지칠줄 몰랐으며 군법을 철두철미하게 지켰다. 가르치는 것은 무엇이든 순식간에 배우고 익혔다. 하지만 그들의 월급은 미군 병사 한 사람의 하룻밤 맥주값에 지나지 않는 3달러였다”고 회상했습니다. 뉴욕타임즈는 이날 부고 기사를 통해 “40년 동안 공직생활을 하면서 미국의 최고 군인, 외교관, 국가안보보좌관을 역임했으며 2003년 유엔 연설을 통해 미국이 이라크 전쟁에 참전할 수 있는 길을 열어준 콜린 L. 파월(Colin L. Powell)이 사망했다”고 고인의 사망 소식을 전했습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