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Stock 증권

서린바이오 "에코트리 코로나19 바이러스 99.95% 사멸 입증"

URL복사

Monday, July 27, 2020, 10:07:37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ㅣ 친환경 위생살균 솔루션 제공기업인 서린바이오사이언스는 살균수 제조장치인 ‘에코트리’에서 생산되는 살균수가 코로나19 바이러스를 30초 이내에 99.95% 사멸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밝혔다.

 

이번 시험은 바이러스 불활화 시험 전문대행 기관인 케이알바이오텍 질병제어연구소에서 식약처 가이드 라인에 맞춰 국제적으로 공인된 살균소독제의 유효성 평가 방법으로 진행했다.

 

서린바이오의 에코트리에서 생산한 살균수는 미산성 차아염소산수로서, 미산성 차아염소산수는 세균, 바이러스, 조류에 이르기까지 광범위한 살균 효능을 가지고 있으며, 전 세계적으로 식품산업과 농업, 의료기기 등 여러 분야에 걸쳐 사용되고 있다고 알려져 있다.

 

서린바이오사이언스의 에코트리는 금번 코로나19 살균력 시험 외에도 ▲안점막 자극성 시험 통과 ▲급성 경구독성 시험 통과 ▲인체 및 피부 노출시 안점함 검증 ▲구강을 통과하여 투여하였을 경우 안전함 검증이 완료되어 안전성에 대한 부분도 검증받았다.

 

또한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의 시험 결과 대장균, 황색포도상구균, 살모넬라, 비브리오, 바실러스세레우스, 녹농균 등 12개의 유해균에 대해 살균력을 입증했다.

 

친환경살균수 제조장치인 에코트리는 용산역 등 5개 KTX역, 보건소, 항만공사 등을 비롯해 식약처, 질병관리본부 등 정부출연 연구기관, 대학 및 기업 연구소, 각종 기업 등 다양한 곳의 위생관리에 쓰이고 있으며, 환경부와 식품의약품 안전처 고시기준에 적합한 살균수를 판매중에 있다.

 

황을문 서린바이오 대표는 “이번 코로나19 바이러스 사멸 효능 입증 결과를 바탕으로, 보다 더 국민의 안전과 생활방역 및 셀프면역 관리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김현우 sapience@inthenews.co.kr

기준금리 6차례 연속 동결한 한은...“우선순위는 경기회복”

기준금리 6차례 연속 동결한 한은...“우선순위는 경기회복”

2021.02.25 16:19:16

인더뉴스 유은실 기자ㅣ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이하 금통위)가 현재 0.05%인 기준금리를 유지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여섯 번 연속으로 기준금리를 동결한 건데요. 인플레이션 압력보다 코로나19로 여전히 불투명한 경기를 살려야 한다고 판단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도 금통위 이후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지금은 기준금리 인상을 언급할 때가 아니다“라고 밝혔습니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26일 ‘통화정책방향 결정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현재 수준으로 동결했습니다. 금통위는 코로나 확산으로 경기 전망이 어두워지자 지난 3월, 5월 연이어 금리를 내리고 이후부턴 현 수준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금통위는 의결문을 통해 “세계경제는 코로나19 재확산 영향과 이동제한 조치 등으로 더딘 회복 흐름을 보인다”며 “국내경제의 경우 수출이 IT(정보통신기술) 부문 중심으로 호조를 지속하고 설비투자도 회복세를 유지했지만, 민간소비는 사회적 거리두기 장기화 등으로 부진이 이어졌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수출과 투자를 중심으로 회복세를 나타내겠지만 회복속도와 관련한 불확실성이 여전히 높다”며 “앞으로 성장세 회복을 지원하고 중기적 시계에서 물가상승률이 목표수준에서 안정될 수 있도록 금융안정에 유의해 통화정책을 운용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주된 동결 요인은 소비시장 위축으로 보입니다. 코로나 재확산 영향으로 아직 실물 경제가 뚜렷한 회복세를 보이지 않고 있는데 인플레이션 압력에 대응하겠다고 섣불리 금리를 올리면 소비나 투자를 위축시킬 수 있기 때문입니다. 한편 한은은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3%로 유지했습니다. 최근 수출 호조에도 불구하고 소비시장이 부진한 점을 반영한 결정입니다. 다만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경기 회복 등을 반영해 기존 예상보다 0.3%포인트 높은 1.3%로 올려 잡았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