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Logistics 유통

배달의민족, 친환경 용기 가격 20% 인하

URL복사

Friday, September 04, 2020, 17:09:34

배민상회서 일부 친환경 용기를 일반 제품보다 싸게 공급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배달의민족이 포장·배달 주문 증가에 따른 친환경 대책을 내놨습니다.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은 "오는 9일부터 22일까지 2주간 배민상회의 친환경 포장용기 일부 품목을 20% 할인된 가격으로 공급한다"고 4일 밝혔습니다.  

 

배달의민족(배민) 측은 이번 할인으로 일부 친환경 제품의 경우 가격이 일반 제품보다도 저렴해져 환경보호에 기여할 수 있을 것 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번에 할인 공급하는 포장용기는 친환경 탕용기, 비닐, 아이스컵 등 모두 20개 제품입니다. 우아한형제들 식자재와 배달 비품 쇼핑몰 배민상회는 이들 제품을 20% 할인가에 구입할 수 있는 쿠폰을 배민상회 사이트를 통해 식당업주들에게 제공할 계획입니다.  

 

식당 업주들은 이 쿠폰을 이용해 오는 9일부터 15일까지는 친환경 비닐과 카페 컵을, 16일부터 22일까지는 친환경 탕용기와 카페컵을 할인가에 구입할 수 있습니다. 

 

배민상회 친환경 제품은 대부분 옥수수 추출물 같은 천연물 첨가 소재로 만들어졌는데요. 이로 인해 180일이면 생분해돼 자연상태로 돌아갑니다. 

 

이들 제품은 배민이 친환경 제품 개발 전문 중소기업과 협업해 만들었습니다.  

 

배민상회는 식당업주들이 환경보호에 적극 동참하도록 할인율을 책정했습니다. 이번 할인으로 친환경 탕용기와 일부 친환경 비닐 경우 일반 제품 보다 값이 오히려 싸진다는 특징이있습니다.  

 

김범준 우아한형제들 대표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배달, 포장 수요 증가로 일회용 포장 용기 사용도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환경보호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자 이번 친환경 포장 용기 할인 공급을 진행했다”며 “장기적으로는 사장님들께서 가격부담 없이 사용할 수 있는 친환경 포장 용기를 다양하게 개발, 보급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남궁경 nkk@inthenews.co.kr

기준금리 6차례 연속 동결한 한은...“우선순위는 경기회복”

기준금리 6차례 연속 동결한 한은...“우선순위는 경기회복”

2021.02.25 16:19:16

인더뉴스 유은실 기자ㅣ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이하 금통위)가 현재 0.05%인 기준금리를 유지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여섯 번 연속으로 기준금리를 동결한 건데요. 인플레이션 압력보다 코로나19로 여전히 불투명한 경기를 살려야 한다고 판단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도 금통위 이후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지금은 기준금리 인상을 언급할 때가 아니다“라고 밝혔습니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26일 ‘통화정책방향 결정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현재 수준으로 동결했습니다. 금통위는 코로나 확산으로 경기 전망이 어두워지자 지난 3월, 5월 연이어 금리를 내리고 이후부턴 현 수준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금통위는 의결문을 통해 “세계경제는 코로나19 재확산 영향과 이동제한 조치 등으로 더딘 회복 흐름을 보인다”며 “국내경제의 경우 수출이 IT(정보통신기술) 부문 중심으로 호조를 지속하고 설비투자도 회복세를 유지했지만, 민간소비는 사회적 거리두기 장기화 등으로 부진이 이어졌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수출과 투자를 중심으로 회복세를 나타내겠지만 회복속도와 관련한 불확실성이 여전히 높다”며 “앞으로 성장세 회복을 지원하고 중기적 시계에서 물가상승률이 목표수준에서 안정될 수 있도록 금융안정에 유의해 통화정책을 운용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주된 동결 요인은 소비시장 위축으로 보입니다. 코로나 재확산 영향으로 아직 실물 경제가 뚜렷한 회복세를 보이지 않고 있는데 인플레이션 압력에 대응하겠다고 섣불리 금리를 올리면 소비나 투자를 위축시킬 수 있기 때문입니다. 한편 한은은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3%로 유지했습니다. 최근 수출 호조에도 불구하고 소비시장이 부진한 점을 반영한 결정입니다. 다만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경기 회복 등을 반영해 기존 예상보다 0.3%포인트 높은 1.3%로 올려 잡았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