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Major Company 대기업

SK하이닉스, 인텔 낸드 인수로 글로벌 2위 도약...“기업가치 100조 목표”

URL복사

Tuesday, October 20, 2020, 16:10:57

SK하이닉스, 10조 3000억 투자해 인텔 낸드 사업 인수..국내 기업 최대 규모
삼성전자 이어 낸드 부문도 2위 껑충..이석희 사장 “37년 역사 매우 뜻깊은 날”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SK하이닉스가 미국 인텔사의 메모리 사업 부문인 낸드 부문을 인수합니다. 인수 금액은 90억달러(10조 3104억원)으로 M&A 역사상 국내 최대 규모입니다.

 

인수 부문은 인텔의 솔리드 스테이트 드라이브(SSD) 사업 부문과 낸드 단품과 웨이퍼 비즈니스, 중국 다롄 생산시설을 포함한 낸드 사업 부문 전체입니다.

 

이석희 SK하이닉스 CEO는 20일 전직원에 ‘D램·낸드 양 날개로 4차 산업혁명의 중심으로 비상합시다’라는 제목의 메시지를 전달했습니다.

 

이 사장은 “오늘 SK하이닉스는 인텔의 낸드 사업 부문을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고, 37년 역사에 기록될 매우 뜻 깊은 날”이라며 “경쟁환경이 녹록치 않은 낸드 사업에서도 D램 사업 만큼 확고한 지위를 확보하기 위해 과감한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인텔은 미중 무역분쟁 전부터 메모리 사업에서 구조조정을 진행해왔습니다. 지난 2018년 메모리 반도체 파트너사였던 마이크론과 결별을 선언한 이후, 먼저 낸드 플래시에서 협력을 중단했습니다. 같은해 7월 마이크론과 3D 크로스 포인트 관련 협력을 중단하고, 각자도생의 길을 선택했습니다.

 

인텔의 메모리 사업 축소 이유로 (낸드 부문) 지속적인 손실과 미중 무역 분쟁이 꼽히고 있습니다. 인텔 입장에서는 낸드 사업을 유지하는 것보다 원천 기술을 보유한 옵테인(Optane, (3D 크로스 포인트 구조 제품의 대고객 브랜드명)에 집중하는 것이 나을 수 있다는 판단입니다.

 

SK하이닉스는 낸드 부문(글로벌 5위)에 뒤늦게 뛰어들어 D램(글로벌 2위)과 비교해 다소 부진한 성적을 거두고 있습니다. 이석희 사장도 낸드 사업의 후발주자로 약점을 극복하기 어려웠다고 인정했습니다.

 

시장조사기관 옴디아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낸드시장 점유율은 삼성이 35.9%로 1위이며 SK하이닉스가 9.9%, 인텔이 9.5%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SK하이닉스가 인텔을 인수할 경우 낸드시장 점유율은 약 20%에 달하게 돼 키옥시아(19%)를 제치고 삼성에 이어 글로벌 2위 자리로 도약합니다.

 

이 사장은 “글로벌 반도체 1위 기업인 인텔은 특히 SSD에서 괄목할 만한 성과를 보여주고 있다”며 “향후 인텔의 기술과 생산능력을 접목해 SSD 등 고부가가치 솔루션 경쟁력을 강화한다면 SK 하이닉스는 빅데이터 시대를 맞아 급성장하고 있는 낸드 사업에서 D램 못지 않은 지위를 확보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일각에서는 SK하이닉스가 인텔 낸드 사업부문 인수 후 흑자전환까지 시간이 필요할 것이란 전망입니다. 단기간 수익을 기대하기 어려운 낸드 사업에 10조원을 투자한다는 것 자체가 부담이라는 시각도 있습니다.

 

하지만 향후 SK하이닉스가 낸드 사업에서 과잉투자가 줄어들어 장기적으로 안정화될 수 있다는 점은 긍정적입니다. 이승우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이번 딜은)그 동안 최대 약점으로 거론돼 왔던 eSSD 분야에서 삼성의 뒤를 잇는 새로운 강자로 부상할 기회를 잡게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SK하이닉스는 향후 기업가치를 100조원으로 끌어올리겠다는 계획입니다. 이석희 사장은 “우리는 기업가치 100조원 달성에 한걸음 더 다가서는 새로운 전환점을 맞이하게 됐다”며 “안정적인 성과를 내고 있는 D램 사업 만큼 낸드 사업이 성장한다면, 기업가치 100조원이라는 목표 달성은 반드시 앞당겨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English(中文) news is the result of applying Google Translate. <iN THE 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English(中文) news.

배너

권지영 기자 eileenkwon@inthenews.co.kr

아파트 가격 상승세 6주 연속 둔화…기준금리 인상 영향?

아파트 가격 상승세 6주 연속 둔화…기준금리 인상 영향?

2021.12.02 15:13:41

인더뉴스 홍승표 기자ㅣ아파트 가격 상승폭이 6주 연속 줄어들었습니다. 최근 인상된 기준금리와 함께 가계대출 관리 강화 대책 등이 아파트 매수심리를 위축시키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2일 한국부동산원이 내놓은 11월 5주 전국 주간 아파트가격 동향에 따르면, 매매가격 상승률은 지난주보다 0.03% 축소된 0.14%로 나타났습니다. 수도권(0.18% → 0.16%), 서울(0.11% → 0.10%), 지방(0.16% → 0.13%) 모두 전주 대비 상승폭이 줄었습니다. 공표지역 176개 시군구 중 상승 지역은 160개로 지난 주와 같은 숫자를 나타냈으며, 보합 지역은 6개에서 5개로 감소했습니다. 하락 지역은 10개에서 11개로 증가했습니다. 서울의 경우 강북권 14개 구는 0.09%, 강남권 11개 구는 0.12% 상승률을 나타냈습니다. 강북권은 0.23%의 상승률을 나타낸 용산구를 비롯해 마포구(0.15%), 성북구(0.13%), 은평구(0.13%) 등 대부분 지역에서 상승했습니다. 강남권 또한 송파구(0.17%), 서초구(0.17%), 강남구(0.15%) 등 강남 3구를 포함해 모든 지역에서 올랐습니다. 그러나 지난주 대비 상승폭으로 봤을 때 양천구(0.05% → 0.06%), 도봉구(0.05% → 0.07%), 동대문구(0.02% → 0.04%)를 제외한 전 지역에서 보합이거나 축소된 모습을 보였습니다. 경기도는 매수세 위축이 이어지며 상승폭이 지난 주 0.27%에서 0.24%로 축소됐습니다. 최고 상승 지역은 이천시(0.51%)였으며, 이어 안성시(0.43%), 부천시(0.27%), 오산시(0.26%) 순으로 집계됐습니다. 인천의 경우 지난 주 대비 0.03% 축소된 0.22%의 상승률로 조사됐습니다. 지방의 경우 대부분 지역에서 상승률을 나타냈지만 세종과 대구는 각각 -0.26%, -0.03%로 나타나며 하락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대구의 경우 신규 입주 및 미분양 물량 부담이 지속되며 등으로 보합에서 3주 연속 하락률을 나타냈습니다. 부동산원 측은 “가계대출 관리 강화 등 강력한 부동산 대책과 함께 1% 대로의 금리인상 등으로 매수심리와 거래활동이 위축된 데다 매물 부족 현상을 보이던 일부 지역의 경우 매물이 소폭 증가해 상승폭이 축소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