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Business General 비즈니스 일반

이랜드, 랜섬웨어 대응 위해 최종양 부회장 직속 TFT 구성

URL복사

Monday, November 23, 2020, 10:11:04

지난 22일 새벽 본사 서버 상대로 랜섬웨어 공격
"고객 정보는 별도 서버에 암호화해 관리해 안전"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지난 22일 랜섬웨어 공격을 받았던 이랜드그룹이 최종양 부회장을 필두로 하는 태스크포스팀(TFT)를 구성해 사태 해결에 나섰습니다.

 

이랜드 그룹은 해외 소재로 추정되는 유포자로부터 랜섬웨어 공격이 있었으며, 이와 관련해 경찰에 신고해 수사를 의뢰했다고 23일 밝혔습니다. 랜섬웨어는 사용자 컴퓨터의 데이터를 암호화하고 이를 풀어주는 대가로 돈을 요구하는 악성 코드입니다. 이번 랜섬웨어 공격은 이랜드 본사 서버를 대상으로 진행됐습니다.

 

이랜드는 랜섬웨어로 인한 추가적인 피해 및 정보 유출을 막기 위해 22일 오전부터 뉴코아, NC 등 23개 유통 지점 영업을 중단하고, 서버 전체를 셧다운했습니다.

 

이날 오전 8시 기준으로 50여개 이랜드리테일 산하 대부분의 지점은 일부 기능을 제외한 기본 영업을 정상적으로 진행할 수 있도록 1차 조치를 완료한 상태이며, 랜섬웨어 사태 이전으로 원상복구까지는 수일이 소요될 전망입니다.

 

이랜드 관계자는 “현재 피해 상황에 대해 내부적으로 조사 및 파악하고 있으나 고객 관련 정보는 별도로 구분된 서버에 암호화해 관리하고 있어 안전하다”라며 “사태 해결 및 피해 정상화를 위해 전사적인 역량을 집중하고 향후 이러한 사태가 재발되지 않도록 관계 부서 및 수사기관과 협력해 보안을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남궁경 기자 nkk@inthenews.co.kr

서정진 셀트리온 명예회장, 韓 최초 EY 세계 최우수 기업가상 수상

서정진 셀트리온 명예회장, 韓 최초 EY 세계 최우수 기업가상 수상

2021.06.11 13:48:23

인더뉴스 엄수빈 기자ㅣ셀트리온그룹은 서정진 명예회장이 지난 10일(현지 시간) 글로벌 4대 회계·컨설팅 법인인 EY가 주최한 ‘EY 세계 최우수 기업가상’ 시상식에서 한국인 최초로 최종 수상의 영예를 얻었다고 11일 밝혔습니다. 이 상은 ‘비즈니스 분야의 오스카상’으로 불릴 정도로 세계적인 권위를 인정받는 상으로, 멈추지 않는 도전과 리더십으로 혁신을 이끈 경영자에게 수여됩니다. 전 세계 국가별 ‘EY 최우수 기업가상’ 수상자들 중 한 명만 수상할 수 있으며, 우리나라는 지난 2007년부터 참여해왔습니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온라인으로 진행됐으며, CNBC 방송으로 전 세계 생중계됐습니다. 전세계 38개국 45명의 EY 최우수 기업가상 수상자들을 대상으로 각종 성과 서류제출 및 심사위원단 심층 인터뷰 등을 통해 수상자를 선정했는데요. 주요 심사 기준은 ▲기업가 정신 ▲가치창출 및 재적성과 ▲혁신성 ▲전략적 방향성 ▲국내 및 세계적 영향력 ▲개인적 품성 및 리더십 등이며, EY 외부의 글로벌 심사위원단 8인을 통해 검증 절차가 이뤄졌습니다. 서정진 명예회장은 대한민국 바이오 산업 발전에 큰 역할을 한 공로를 인정받아 이번 상을 수상했습니다. 셀트리온그룹은 항체 바이오시밀러인 램시마(Remsima)를 자체 개발하고 세계 최초로 글로벌 규제기관의 승인을 받으며 글로벌 항체 바이오시밀러 대표기업으로 성장했습니다. 또 트룩시마, 허쥬마, 램시마SC 등의 자체 개발 제품을 통해 글로벌 종합생명공학 기업으로 성장했다는 점도 높게 평가받았습니다. 아울러 셀트리온은 제약바이오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항체치료제 ‘렉키로나’를 개발해 글로벌 공급을 개시하며, 앞선 R&D(연구개발) 능력을 선보인 바 있습니다. 서정진 명예회장은 수상자로 호명된 후 “이렇게 명예로운 상을 대한민국 기업에 주셔서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미래 세대를 위해 보다 나은 세상을 만드는 도전을 멈추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