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Society 사회

[단독] “학부모 속여 혁신학교 지정”...서울시교육청 ‘날치기’ 행정 논란

URL복사

Wednesday, December 02, 2020, 11:12:21

서울 서초구 잠원동 경원중학교 혁신학교 지정서 교육청의 정보 왜곡 의혹
학부모들, 지정 철회 강력 촉구...“교육질 오히려 떨어져”
서울시교육청 홈페이지 시민청원 서명 집중..1만회 이상 동의시 교육감 공식 답변해야
서울시교육청 “혁신학교 공모 신청 받아 합법적 가결” 주장

 

인더뉴스 이재형 기자ㅣ도입했다 하면 지역의 반발을 샀던 혁신학교가 또다시 학업 성취도 하락을 우려하는 학부모들의 강력한 반대에 부딪혔습니다. 특히, 이번에는 학부모의 동의를 얻는 과정에서 교육당국이 왜곡된 정보를 학부모에게 제공했다는 주장이 나와 파장이 커지고 있습니다.

 

2일 서울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과 ‘경원중학교 혁신학교 지정 반대 비대위’에 따르면, 서초구 잠원동에 위치한 경원중학교는 당초 일반중학교였으나, 최근 ‘학교와 마을이 교육에 협력한다’는 콘셉트의 ‘마을결합혁신학교’로 지정돼 내년 3월부터 혁신학교로서 첫 학기를 맞을 계획입니다.

 

그런데 서울시교육청이 경원중을 혁신학교로 바꾸는 과정에서 학교가 일부 절차를 건너뛰거나 학부모에게 제도의 내용을 축소해 알렸다는 주장이 뒤늦게 제기되면서 학교 개학을 몇 달 남겨둔 상황에서 급제동이 걸렸습니다.

 

비대위 주장에 따르면 서울시교육청과 경원중학교는 지난 8월 혁신학교 공모에 앞서 이에 대한 주민설명회나 공청회를 한 차례도 열지 않았고, 유일하게 관련 정보를 제공한 가정통신문은 사실과 내용이 달랐습니다.

 

 

실제로 지난 8월 경원중이 혁신학교 신청 계획을 알리고 학부모 찬반 여론을 수렴하기 위해 보낸 가정통신문을 보면, 경원중은 “본교는 2019~2020년 마을결합중점학교를 운영해왔다”며 “내년부터는 ‘마을결합중점학교’가 ‘마을결합혁신학교’의 이름으로 변경되지만 현재 교육과정과 달라지는 건 없다”고 했습니다. 다시 말해 경원중은 일반학교(마을결합중점학교)에서 혁신학교로 바뀌지만 교육 내용은 바뀌지 않는다는 건데요.

 

그러나 엄연히 학교 유형이 바뀌는 건데 이 같은 설명은 사실과 다르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두 제도 모두 학교 인근 인프라를 교육에 활용하지만 마을결합중점학교는 시험 등 선발형 평가 비중을 유지하고 교육부가 편찬하는 국정교과서를 씁니다.

 

반면 혁신학교는 관찰, 면담 비중이 높고 학생이 교육과정과 교육평가 방식을 결정하는데 참여할 수 있으며 검인정 교과서를 쓸 수 있습니다. 경우에 따라 시험을 보지 않고 학기를 마칠 수도 있는 겁니다.

 

일부 학부모들은 혁신학교에 대한 반대여론을 의식한 교육청과 학교가 충분한 소통 없이 '날치기 행정'으로 학교변경안을 통과시켰다고 주장합니다. 이에 따라 학교장에게 지정 철회 및 재투표를 요구하고 나선 상태입니다.

 

경원중학교에 학생을 둔 한 학부모는 “교육은 실험이 아닌데 학부모와의 충분한 소통 없이 '날치기'로 통과시켰다. 학교에서 왜곡된 정보를 보내지 않았다면 혁신학교 지정에 동의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분통을 터뜨렸습니다. 다른 학부모는 “혁신학교의 경우 전체적인 학습량이 부족한 것이 사실이다”며 “특목고 등의 진학을 준비하는 학생이나 학부모 입장에선 혁신학교로 바뀌는 것을 받아들이기 매우 힘들다”고 불만을 토로했습니다.

 

서울시교육청은 일단 절차대로 진행됐으니 문제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교육청 관계자는 “경원중은 설문조사에서 교사의 80%, 학부모의 69% 동의를 받았고, 이후 카카오톡 단톡방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회의에서 공모 신청안을 가결 받아 합법적으로 혁신학교를 추진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나 교육청을 향한 비판여론은 거듭 불거지고 있습니다. 학부모들이 경원중 인근에서 서명 운동을 벌이고 있고, 지난달 30일 ‘조희연의 열린교육감실’ 홈페이지에 게재된 ‘경원중 혁신학교 지정 철회’ 청원 2건은 2일 오전 11시경 각각 9149명과 4961명의 동의를 얻었습니다. 청원 동의수가 1만 건을 넘으면 서울시교육청 내부규정에 따라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공식 답변을 발표해야 합니다.

 

경원중 혁신학교 지정 반대 비대위측 관계자는 "오는 7일 경원중학교에 항의 방문할 예정이며, 그럼에도 불구, 서울시교육청이 혁신학교 지정을 철회하지 않는다면 등교거부도 불사할 것"으로 밝혀 파장은 지속될 수 밖에 없을 것으로 보입니다.

 

 

More 더 읽을거리

이재형 기자 silentrock@inthenews.co.kr

최태원 회장 “글로벌 경쟁 치열해...정부-경제 새로운 파트너십 기대”

최태원 회장 “글로벌 경쟁 치열해...정부-경제 새로운 파트너십 기대”

2021.04.16 16:49:43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홍남기 경제부총리에 “정부와 재계가 윈윈할 수 있는 새로운 파트너십을 만들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16일 최 회장은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챔버라운지에서 진행한 간담회에서 “코로나로 힘든 상황이 계속되고 있지만, 서로 힘을 모아 이전의 일상이 회복되기를 희망한다”면서도 “(코로나 이후에는)코로나 이전으로 돌아가겠지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은데, 현실을 좀 더 냉정하게 바라봐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날 대한상의에 홍남기 경제부총리와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장, 구자열 한국무역협회장,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최 회장은 “최근 수출과 일부 비대면 제조업은 코로나 이전 수준을 거의 회복했다”며 “다만, 내수와 서비스 부문은 어려움이 좀 더 지속될 전망”이라고 진단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가 겪고 있는 시장과 기술의 변화는 코로나로 가속화되고, 이 방향은 되돌릴 수 없는 시대 흐름이다”며 “변화 흐름을 수용하고, 기회를 포착하고,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것이 우리의 대응과제”라고 말했습니다. 최 회장은 국가차원에 체계적인 플랜을 촉구하며 세 가지 대응 전략을 제시했습니다. 우선, 코로나19라는 변화 시대 시장을 먼저 선점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피력했습니다. 그는 “글로벌 경쟁이 치열하고, 개별 기업의 대응은 한계가 있어 국가차원에서 대응이 필요하다”며 “정부와 경제계간 협업이 필수적이며, 이슈들을 놓고 갈등하는 모습 대신 새로운 가치 창출을 위해 협력하길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시장과 기술의 변화를 쫒아오지 못하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한 배려가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최 회장은 “코로나 상황이 끝나기만 기다리며 연명하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이 적지 않다”며 “피해에 대한 금전지원으로는 한계가 있어 변화대응을 도울 체계적 플랜마련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마지막으로 최 회장은 “경제 변동성이 커지고 있어 불안 요인이 대두되고 있다”며 “정부에서 경제의 변동성 같은 리스크 요인 관리에 더욱 힘써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