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Column 칼럼 Society 사회

[인더뉴스 칼럼] ‘혁신학교’가 그리 좋으면 학부모가 원하지 않겠는가

URL복사

Thursday, December 03, 2020, 09:12:38

‘날치기 밀실행정’으로 경원중 혁신학교 지정에 학부모 분노 폭발
혁신학교 취지 좋지만, 학부모 입장에선 설득력 떨어져
서울시교육청, 학부모 목소리에 귀 기울여 수습책 빨리 찾아야

 

편집인ㅣ서울특별시 서초구 잠원동에 위치한 경원중학교(교장 정회숙)를 혁신학교로 지정한 교육당국의 행정 행위에 대해 학부모들의 분노가 극에 달하고 있다. ‘날치기 밀실 행정’의 전형이라며 서울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 홈페이지에 지정철회를 요구하는 학부모들의 청원 서명이 줄을 잇고 있다. 비상대책위원회까지 구성돼. 혁신학교 지정이 철회되지 않으면 학생들의 등교거부 운동까지 불사하겠다고 할 정도다.

 

혁신학교라고 하면 뭔가 좋은 교육 조건이나 상황을 연상시키는데, 왜 이렇게 학부모들이 투쟁선언까지 하면서 반대하는 것일까.

 

혁신학교는 당초 공교육의 획일적인 교육과정에서 벗어나, 좀더 창의적이고 주도적으로 학생들의 학습능력을 키운다는 목적 아래, 2009년 당시 진보 성향의 김상곤 경기도교육감이 취임하면서 탄생했다. 이후 바통을 이어받는 진보 교육감이 2010년 당선되면서 서울, 경기, 광주, 전남, 전북, 강원 등 6곳에 혁신학교가 생겨, 혁신학교가 마치 진보교육감의 상징처럼 돼버렸다.

 

이처럼 좋은 이름과 의도에도 불구, 많은 학부모들은 상대적으로 학습량이 떨어지는 혁신학교를 외면하고 있다. 이번 경원중학교 사태에서도 마찬가지다. 학부모들은 자신의 아이가 자사고나 특목고 등을 가기를 바라고, 이를 위해서는 학습량이 부족하지 않은 학교에 자녀가 다니는 것을 바라는 건 인지상정이다. 가뜩이나 학교 교육에 대한 기대가 떨어진 상황에서 자녀가 학원 등을 전전해야 하는 것을 아는 만큼, 학습량이 떨어지는 혁신학교를 바라는 부모는 많지 않다. 일부 학부모들은 오죽했으면 “니네 자식들이나 혁신학교를 보내지, 왜 남의 아이의 교육권을 마음대로 정하느냐”는 비난할 정도다.

 

특히, 학부모들의 주장에 따르면 이번 사태의 또다른 문제는 제대로 된 소통 없은 ‘날치기’와 ‘밀실’ 행정의 전형을 보여주고 있다는 점이다. 통상적으로 혁신학교 지정 등의 사유가 발생하면 공모에 앞서 주민설명회나 공청회를 해야 하는데, 이런 절차를 지키지 않았고, 관련 정보를 제공한 가정통신문 내용마저도 혁신학교 지정이 기존 교육시스템과 큰 차이가 없다며 사실을 왜곡하고 있다.

 

코로나19 상황을 핑계로 사실과 다른 내용을 넣은 가정통신문 하나에 근거해, 카카오 단톡방에서 열린 경원중 운영위원회에서 공모 신청안을 가결했다고 하니, 참으로 어이가 없는 일이다. 교육시스템이 달라지는 문제에 대해 학부모들의 의사를 가정통신문 하나로 묻고, 제대로 된 설명도 없은 ‘카카오 단톡방 행정’을 지켜본 학부모들은 어안이 벙벙할 따름일 것이다.

 

다행스러운 것은 본보(인더뉴스)가 지난 2일자로 ‘[단독] “학부모 속여 혁신학교 지정’… 서울시 교육청 ‘날치기’ 행정 논란‘ 제하 기사를 내보낸 이후 혁신 지정 문제가 큰 파장을 일으키면서 국회와 관련 기관에서 사태 해결을 위한 노력이 시작됐다는 점이다.

 

혁신학교가 그리 좋다면 학부모들은 왜 혁신학교 지정을 철회하려고 하겠는가. 오히려 교육청을 찾아가서 지정해달라고 청원할 것이 아닌가. 우리나라의 교육열은 전세계에서 인정하고 있다. 개발연대 선배들의 조선공학 열풍은 조선업 세계도약의 신화를 썼고, 전자공학 열풍은 오늘 반도체 강국의 발판이 되었다. 전인교육도 중요하지만, 자기 자식을 좋은 학교에 보내고, 나보다 잘 난 아이가 되도록 만들려는 부모의 마음을 날치기 행정으로 막는 것은 가당치 않다.

 

물론, 학부모들의 주장이 다 일리가 있을 수는 없다. 교육당국의 주장처럼 법적인 행정절차를 어느 정도 지켰을 수도 있다. 하지만, 비대위까지 결성돼 학부모들이 엄동설한에서 시위를 하고, 서명운동까지 줄을 잇는 것은 작금의 행정행위에 분명히 문제가 있기 때문이다. 서울시교육청과 경원중학교는 지금이라도 학부모들의 의견에 귀를 기울여 현명한 수습책을 하루빨리 찾아내길 바란다.

 

More 더 읽을거리

편집국 기자 info@inthenews.co.kr

현대차, 연구개발본부 경력사원 채용...28일까지 접수

현대차, 연구개발본부 경력사원 채용...28일까지 접수

2021.04.12 11:17:52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현대자동차가 미래사업 경쟁력 강화와 신성장 동력 마련을 위해 다양한 분야에서 경험을 갖춘 우수한 인재를 모집합니다. 현대차(대표 정의선·하언태·장재훈)는 12일부터 현대차 채용 홈페이지에서 연구개발본부 전 부문 경력사원 채용을 시작한다고 이날 밝혔습니다. 회사 관계자는 “가속화하고 있는 자동차 산업 변화 속에서 연구개발 부문 우수 인재를 공격적으로 채용함으로써 미래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구축을 위한 핵심 기술과 역량 확보에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다”라고 말했습니다. 모집 분야는 총 11개로 ▲차량개발 ▲디지털엔지니어링 ▲자율주행 ▲인포테인먼트 ▲전자시스템 ▲ 연료전지 ▲전동화·배터리 ▲선행개발 ▲기술경영 ▲로보틱스 ▲디자인 등입니다. 자격은 해당 분야 관련 경력자 및 박사 학위 소지(예정)자입니다. 서류 접수는 오는 28일까지입니다. 한편 현대차는 지난달 29일부터 이날까지 연구개발 부문에서 대규모 신입 및 인턴 채용을 실시하는 등 미래 모빌리티 산업 관련 우수 인재 확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경력 채용은 현대자동차 미래의 새로운 장을 이끌어갈 핵심 인재 확보를 통해 미래 모빌리티 산업에서 주도권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라며 “앞으로 연구개발부문 우수 인재 확보에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