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Insight 인사이트 Bank 은행

은행점포 폐쇄에 뿔난 금융노조 “폐쇄 중단하고 절차 개선해야”

URL복사

Friday, December 04, 2020, 16:12:36

고용불안·취약계층 불편 초래..“금융, 공익적 측면 중요”
금감원에 폐쇄 절차 개선 방안 등 ‘금융노조 요구서’ 제출

 

인더뉴스 유은실 기자ㅣ은행들의 점포 축소 움직임이 빨라지면서 금융노동자의 고용불안과 디지털 취약계층의 불편을 초래할 수 있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급격한 점포 폐쇄는 은행의 지나친 효율성과 단기적 수익을 목표로 진행되고, 결국 금융산업 전체에 부정적인 영향을 준다는 겁니다.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은 4일 오후 금융감독원 앞에서 ‘은행 점포 폐쇄조치 중단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은행권의 점포 폐쇄조치 중단과 금융당국 차원의 점포 폐쇄 절차 개선방안 마련을 촉구한다고 호소했습니다.

 

이번 기자회견은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참여연대, 금융정의연대가 공동 주최했습니다. 이 자리엔 정무위원회 소속인 민병덕 더불어민주당 의원, 배진교 정의당 의원도 참석했습니다.

 

배진교 의원이 지난 국정감사 때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4대 시중은행(KB국민·신한·우리·하나은행) 영업소 통폐합 현황'에 따르면 이들 은행의 영업점 수는 2015년 말 3513개에서 올해 8월 말 2964개로 모두 549개 줄었습니다.

 

시중은행과 지방은행은 올해만 147개의 점포를 폐쇄했고 연말까지 80곳을 추가로 폐쇄할 계획입니다. 지난해 9월 말 4740개였던 영업점은 올해 9월말 4572개로 168곳이 줄었습니다.

 

박홍배 금융노조 위원장은 “미국과 일본은 점포 폐쇄 3개월 전부터 폐쇄에 따른 영향을 조사하고 이를 은행평가에도 반영한다”며 “금융감독원도 이를 듣고 점포폐쇄 가이드라인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는데 지체하지 말고 당장 시행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금감원이 약속한 점포폐쇄 가이드라인이 조속히 시행되지 않으면 얼마나 많은 은행이 없어질지 모른다는 겁니다. 박 위원장은 은행을 단순히 ‘경영’ 입장에서 바라보지 말고 ‘공익적인 측면’도 고려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민병덕 의원 역시 은행의 공익적 역할을 강조했습니다. 민 의원은 “점포폐쇄가 계속되면 수익성이 나오지 않는 지점부터 없어질텐데 주로 그런 곳이 사실상 점포가 더 필요한 지역”이라며 “점포가 더 필요한 곳에서 접근성이 결여되는 결과로 이어질 수 밖에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배진교 의원은 “점포폐쇄가 지금과 같은 속도로 진행되면 고용불안의 크기도 커진다”며 “금융은 일반기업과 달리 모든 국민에게 제약되지 않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금융감독원은 이를 감시하기 위한 노력을 해야 하는 입장”이라고 말했습니다.

 

실제 은행의 점포감축은 청년 일자리 감소, 금융노동자 고용불안으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NH농협은행은 지난달 26일부터 30일까지 명예퇴직 신청을 받았습니다. 4대 시중은행도 12월 중 명예퇴직 접수에 들어갈 계획입니다.

 

김득의 금융정의연대 대표는 “박근혜 정부 당시 윤석헌 현 금감원장과 함께 점포폐쇄를 강력하게 반대하고 점포폐쇄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는 의견에 뜻을 모은 적이 있다”며 “금감원은 과거 씨티은행이 돈많고 잘사는 동네만 빼고 지점을 다 폐쇄한 것을 잊지 말고 지금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저는 국민카드 정보유출 당시 16개의 신상정보가 다 털린 경험이 있어 현금거래나 이체 말고는 지점을 이용한다”며 “저처럼 ‘내 정보를 은행에서 잘 관리할 수 있느냐’에 대한 우려가 있는 분들은 지점가서 직접 보고 설명을 듣는 것이 굉장히 중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금융노조는 모든 발언을 마친 후 ‘금융노조 요구서’를 금융감독원에게 전달했습니다. 요구서에는 은행 영업점 폐쇄 절차 개선방안에 대한 내용이 담겼습니다.

 

 

유은실 기자 yes24@inthenews.co.kr

현대차, 연구개발본부 경력사원 채용...28일까지 접수

현대차, 연구개발본부 경력사원 채용...28일까지 접수

2021.04.12 11:17:52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현대자동차가 미래사업 경쟁력 강화와 신성장 동력 마련을 위해 다양한 분야에서 경험을 갖춘 우수한 인재를 모집합니다. 현대차(대표 정의선·하언태·장재훈)는 12일부터 현대차 채용 홈페이지에서 연구개발본부 전 부문 경력사원 채용을 시작한다고 이날 밝혔습니다. 회사 관계자는 “가속화하고 있는 자동차 산업 변화 속에서 연구개발 부문 우수 인재를 공격적으로 채용함으로써 미래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구축을 위한 핵심 기술과 역량 확보에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다”라고 말했습니다. 모집 분야는 총 11개로 ▲차량개발 ▲디지털엔지니어링 ▲자율주행 ▲인포테인먼트 ▲전자시스템 ▲ 연료전지 ▲전동화·배터리 ▲선행개발 ▲기술경영 ▲로보틱스 ▲디자인 등입니다. 자격은 해당 분야 관련 경력자 및 박사 학위 소지(예정)자입니다. 서류 접수는 오는 28일까지입니다. 한편 현대차는 지난달 29일부터 이날까지 연구개발 부문에서 대규모 신입 및 인턴 채용을 실시하는 등 미래 모빌리티 산업 관련 우수 인재 확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경력 채용은 현대자동차 미래의 새로운 장을 이끌어갈 핵심 인재 확보를 통해 미래 모빌리티 산업에서 주도권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라며 “앞으로 연구개발부문 우수 인재 확보에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