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Logistics 유통

BAT Korea Received 'Export Tower Award' for $400 mil. in Korea

URL복사

Wednesday, December 16, 2020, 15:12:10

Starting in 2006 with $300 mil. award..this year marks the 10th ‘Export Tower Award’

 

By Kyung Namkung

 

(INTHENEWS) Seoul, Korea ㅣBAT Korea earned the glory of receiving the award for achieving USD 400 million in exports and Presidential Commendation.

 

According to BAT Korea, company’s Sacheon Factory won the ‘USD 400 million Export Tower Award.’ It has achieved a total of USD 409 million, an increase of 13% year-on-year. The company was awarded the ‘USD 300 million Export Tower Award’ in 2018.

 

Supervised by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MoTIE), the ‘Export Tower Award' honors companies and contributors that have contributed to expanding foreign exports on the ‘Annual Trade Day’. On the 14th, the award ceremony was held at the BAT Sacheon Factory under the supervision of the Kyungsangnam-do Province Unit, KITA (Korea International Trade Association).

 

Especially in this year, Kang Seung-ho, Head of Manufacturing at the BAT Sacheon Factory, is honored with Presidential Commendation. Kang joined the company in 2002, when the factory was established, and he was awarded the Presidential Commendation in recognition of his contribution to increasing factory production, expanding employment and attracting exports.

 

BAT Korea began exporting domestically manufactured products to Japan, Russia, Singapore, and Hong Kong in 2005. The factory has grown to the BAT Group's production hub and export base that currently exports about 80% of its production to around 15 countries across the globe.

 

In June of last year, Sacheon Factory exceeded the cumulative production of 300 billion sticks, achieving a steady increase in production every year. From the ’USD 3 million Export Tower Award’ in 2006, it has been awarded the export tower a total of 10 times.

 

“The achievement of the USD 400 million award and the Presidential Commendation is the result of the efforts of all BAT Korea employees,” said Kang Seung-ho. “We will continue to strive to ensure that the Sacheon Factory is positioned as the export hub and a core production site of the BAT Group.”

 

He continued, “The Sacheon Factory has been investing in the circular economy by introducing solar power generation facilities and recycling wastewater as production water, in line with the Group’s ESG strategy. By reducing the environmental impact caused by increased production, we will move up to ‘A Better Tomorrow.’”

 

More 더 읽을거리

남궁경 기자 nkk@inthenews.co.kr

화웨이, 글로벌 통신장비 점유율 하락...세계 1위는 ‘여전’

화웨이, 글로벌 통신장비 점유율 하락...세계 1위는 ‘여전’

2021.03.08 15:36:35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중국 최대 통신장비업체 화웨이가 미국의 고강도 제재로 위기를 맞은 가운데, 지난해 해외시장에서 장비 시장 점유율 확대에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중국을 제외한 글로벌 시장에서 점유율이 하락해 3위를 차지하고 있는 반면, 중국을 포함한 글로벌 시장에서는 여전히 1위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7일(현지시간) 시장조사업체 델오로에 따르면 이동통신 장비 매출 기준으로 중국을 제외한 전 세계 시장에서 작년 화웨이의 점유율은 약 20%로 전년보다 2% 포인트 낮아졌습니다. 1위 에릭슨의 점유율은 35%로 2p 올랐고, 2위 노키아의 점유율은 25%로 1%p 상승했습니다. 화웨이는 에릭슨과 노키아에 이어 3위를 차지했습니다. 화웨이의 글로벌 시장 점유율 하락은 미국 정부의 제재 영향으로 풀이됩니다. 앞서 지난 2019년 5월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국가안보 위협을 자국 기업들에 화웨이에 부품을 공급할 때 허가를 받도록 규제를 개시했습니다. 당시 트럼프 정부는 영국, 호주, 일본 등 동맹국을 대상으로 화웨이의 5G 사업 참여 배제를 요구했습니다. 또 작년 5월부터는 미국의 장비를 사용해 부품을 생산한 외국 기업들에도 화웨이에 부품을 공급할 때 미국 기업들과 마찬가지로 미국 정부의 허가를 받도록 하는 등 화웨이에 대한 규제를 강화했습니다. 스테판 퐁라츠 델오로 연구원은 “25개 이상의 유럽 통신업체들이 최근 몇 년간 화웨이 장비를 다른 업체의 것으로 교채해왔다”고 분석했습니다. 하지만 화웨이는 중국을 포함한 전세계 이동통신 장비 시장에서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중국은 지난해 북미를 제치고, 이동통신 장비 최대 시장으로 떠올랐는데요. 그 결과 이동통신 시장의 화웨이 점유율은 오히려 높아졌다고 분석했습니다. 데이슨 리 제프리스 애널리스트는 “화웨이가 중국 내 5G 장비 시장의 약 50%를 점유하고 있어 중국의 또 다른 통신장비업체 ZTE가 29%로 그 뒤를 잇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의 출범 이후에도 화웨이에 대한 제재가 이어지면서 5G 모델 부품 조달에도 차질을 빚고 있습니다. 현재 미국 상무부는 4G 등 낡은 통신기술 관련 부품에 대해서는 화웨이로의 공급을 일부 허가했는데, 5G 핵심 부품은 대부분 허가를 내주지 않고 있습니다. 화웨이는 통신장비 점유율과 함께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도 크게 하락했습니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가 지난 1월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스마트폰 분야에서 한때 세계 1위까지 올랐던 화웨이의 세계 시장 점유율은 지난해 4분기 6위로 떨어졌습니다. 미국 바이든 행정부의 제재도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화웨이가 올해 스마트폰 생산량을 전년 대비 60% 이상 감축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습니다.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지난달 19일 일본 닛케이(日經) 신문 보도를 인용해 “화웨이가 스마트폰 부품 공급업체들에 대해 ‘올해 주문량을 60% 이상 줄이겠다‘’고 통보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화웨이는 올해 7000만~8000만대 분량의 스마트폰 부품을 주문할 계획으로 알려졌는데, 이는 지난해 출하량(1억 8900만대)과 비교했을 때 60% 이상 줄어든 규모입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