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Insurance 보험

코로나 탓에 씀씀이 줄이는 대신 보험 가입 늘었다...“건강이 최고”

URL복사

Thursday, December 17, 2020, 06:12:00

생보 3Q 신계약률 9.57%..2016년 이후 첫 반등
거리 두기로 다른 소비 줄이고 보험 가입 확대
은행, 사모펀드 사태 겪으면서 방카슈랑스 주력
보험硏 “일회성 요인 커 흐름 이어질지 불확실”

 

인더뉴스 전건욱 기자ㅣ코로나19로 대면 영업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생명보험 신규계약 규모가 지난해보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시장 포화로 지속 감소하던 신계약이 위기로 여겨지던 코로나 국면을 맞아 4년 만에 반등한 겁니다.

 

업계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장기화로 소비자들이 다른 씀씀이는 줄이는 대신 건강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지면서 보험가입이 늘어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여기에 라임, 옵티머스 등 사모펀드 사태를 겪은 은행이 투자형 상품보다 방카슈랑스를 통해 저축성보험 판매에 열을 올리는 것도 반영됐다는 해석이 많습니다.

 

17일 생명보험협회에 따르면 24개 생보사의 올 9월 기준 누적 신계약률은 9.57%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0.49%포인트 상승했습니다. 월별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2016년 이후 지속적으로 하락하던 신계약률이 4년 만에 상승세로 돌아선 겁니다.

 

신계약률은 보험사가 연초에 보유하고 있던 보험 계약액 대비 그해 새로 유치한 계약액을 나타내는 지표입니다. 비율이 높을수록 시장의 성장 동력이 커졌음을 의미합니다.

 

신계약액도 같이 늘었습니다. 올해 들어 9월까지 생보업계의 신계약액은 229조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 증가했습니다. 2016년부터 2019년까지 매해 역성장해오던 것과 대조됩니다.

 

생보업계는 코로나 위기가 오히려 호재로 작용한 것으로 진단하고 있습니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줄어든 씀씀이가 보험가입 유인을 높였다는 겁니다.

 

생보사 관계자는 “소비 감소로 인한 저축 증가와 코로나 이후 건강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진 게 맞물려 신규 판매가 늘어난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실제로 삼성생명 인생금융연구소가 지난 5월 전국 만 40~75세 1000명(만성질환자 800명, 일반인 20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를 보면 응답자 절반 이상(58.3%)이 “코로나 이후 보험 필요성을 더 많이 느낀다”고 답했습니다.

 

부실 사모펀드 사태 여파로 은행들이 방카슈랑스로 눈을 돌린 점도 신계약이 늘어난 이유로 꼽힙니다. 다른 생보사 관계자는 “보험은 다른 투자성 상품과 달리 최소 원금보장 기능이 있어 이런 점을 은행들이 마케팅 요소로 삼아 판매에 주력했다”고 말했습니다.

 

생보협회에 따르면 24개 생보사의 9월말 기준 방카슈랑스 채널 초회보험료는 4조 8287억원으로 전체 일반계정 수입보험료(5조 8599억원)의 80% 이상을 차지했습니다.

 

신계약액 증가는 보험영업수익에도 영향을 미쳤습니다. 올 3분기까지 생보사들의 전체 수입보험료(일반계정 기준)는 60조 2523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5% 늘었습니다.

 

다만 일회성 요인에 따른 실적 개선으로 내년에도 이 같은 흐름이 이어질지는 불확실하다는 분석입니다. 김세중 보험연구원 동향분석실장은 “올해 신계약이 늘어난 것은 일시적 요인이 크다”며 “앞으로도 저금리 기조가 장기화할 것으로 보여 지속성을 장담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오히려 올해 좋았던 것이 기저효과로 작용, 내년에는 다시 하락할 수도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전건욱 gun@inthenews.co.kr

라인·야후재팬 통합 출범...네이버 ‘스마트스토어’ 상반기 일본 진출

라인·야후재팬 통합 출범...네이버 ‘스마트스토어’ 상반기 일본 진출

2021.03.02 08:58:48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네이버가 라인과 야후재팬을 통해 일본 산업 전반의 디지털 전환을 도전을 시작했습니다. 네이버㈜(대표이사 한성숙)가 Z홀딩스주식회사(이하 ZHD)의 핵심 기업인 LINE 주식회사(이하 라인) 및 야후 주식회사(이하 야후재팬)와 협업을 통해 우수한 온라인 창업 툴과 기술 경쟁력을 갖춘 스마트스토어를 상반기 내 일본에 출시한다고 1일 밝혔습니다. 이날 라인과 Z홀딩스는 경영통합이 완료됐다고 발표하고, 사업 전략 발표회를 통해 신생 Z홀딩스의 커머스 사업 구상을 공개했습니다. 일본 이커머스 시장의 급성장에 따라 일본 판매자들이 온라인 쇼핑몰 구축과 관리에 드는 수고를 덜고, 상품 개발이나 비즈니스 성장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스마트스토어를 통한 토탈 이커머스 솔루션을 제공할 계획입니다. 이로써 네이버는 ZHD그룹이 보유한 수억 명의 일본 사용자들에게도 편리한 툴과 데이터, 기술 기반 솔루션을 갖춘 우수한 커머스 기술 플랫폼을 선보일 기회를 얻었습니다. 네이버 스마트스토어는 지난 2018년 국내의 온·오프라인 SME(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를 위해 선보인 무료 온라인 스토어 구축 플랫폼인데요. 네이버의 첨단 기술력이 적용된 다양한 편의 기능과 무료 데이터 분석이 가능한 ‘비즈어드바이저’를 통해 사업자들의 쉬운 창업을 이끌어 왔습니다. 이를 통해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플랫폼은 ZHD와 라인, 각각의 모회사인 소프트뱅크와 네이버를 통한 4개사와의 제휴 및 협력을 통해 라인과 야후재팬의 커머스 비즈니스의 핵심 툴입니다. 일본 SME의 온라인 비즈니스 환경을 개선하고, 이용자들에게는 새로운 메신저 커머스 경험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이사는 “스마트스토어 속에 녹아있는 첨단 기술력과 판매자의 다양성을 존중하는 방향성이 일본 이커머스 시장에 새로운 흐름을 만들어 내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이날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 투자책임자(GIO)는 Z홀딩스의 지분 65%를 보유하는 지주회사 A홀딩스의 공동 대표이사 회장으로 취임했습니다. 네이버와 소프트뱅크가 A홀딩스 지분을 각각 50%씩 가지고, A홀딩스가 Z홀딩스 지주회사 역할을 하며, Z홀딩스가 라인과 야후를 100% 자회사로 두는 지배구조입니다. 네이버는 지난 25일 스페인 최대 리셀 커머스 기업 '왈라팝(Wallapop)'에 1500억원 규모의 투자를 진행하는 등 글로벌 투자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지난 1월에는 글로벌 최대 웹소설 플랫폼 ‘왓패드(Wattpad)’를 인수하는 등 네이버의 기술력과 성공 노하우와 글로벌 전 지역의 경쟁력 있는 기업들 간 시너지를 도모하고 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