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Insurance 보험

신한라이프 초대 CEO에 성대규 신한생명 사장 ‘낙점’

URL복사

Thursday, December 17, 2020, 18:12:46

내년 7월 1일 신한라이프 출범 예정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 ‘4연임’ 성공

 

인더뉴스 유은실 기자ㅣ내년 7월 출범 예정인 신한라이프(신한생명+오렌지라이프)의 수장이 성대규 신한생명 대표로 정해졌습니다.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은 4연임에 성공해 2년 더 회사를 이끌게 됐습니다.

 

신한금융지주 자회사경영관리위원회(자경위)는 17일 오후 서울 중구 신한금융지주 본점에서 회의를 열고 이와 같이 결정했습니다. 신한라이프로 통합 전까지는 이영종 뉴 라이프 추진 팀장이 오렌지라이프의 대표이사 부사장을 맡을 예정입니다.

 

신한금융 자경위 관계자는 “그룹의 통합 생명보험사인 신한라이프의 초대 CEO로 성대규 사장을 내정했다”며 “신한생명과 오렌지라이프는 내년 초부터 통합 CEO 내정자인 성대규 사장을 중심으로 실질적인 One Firm 체계를 구축하고 성공적인 통합을 이끌어 갈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신한생명 성대규 사장 후보는 금융당국과 연구기관, 민간 생보사 CEO를 모두 경험한 보험업 전문가입니다. 그는 초대 대표 자리를 두고 정문국 오렌지라이프 사장과 경합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자경위는 성대규 사장을 후보로 추천한 이유로 지난 2019년 취임 이후 강한 추진력으로 신한생명의 영업방식과 조직문화를 발전시켰고, 통합 과정에서 보험사의 중장기적 발전 방안에 다양한 의견을 제시해온 부분을 높이 평가했다고 밝혔습니다.

 

오렌지라이프 이영종 대표이사 부사장 후보는 현재 오렌지라이프의 ‘뉴 라이프’ 추진팀장으로 과거 신한·조흥은행 통합 실무를 담당한 바 있습니다. 양사간 이해관계 조정 등 통합 준비과정 전반을 지원하고 있어 통합을 추진할 적임자로 추천됐습니다.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 후보는 이미 3연임에 성공해 이번 연임 여부에 업계의 귀추가 주목됐습니다. 그는 이번 심사에서 안정적인 경영성과와 회사 내 디지털 분야 발전에 공을 세웠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자경위 관계자는 “수수료 인하, 빅테크의 시장 진입 등 카드업계 전반의 어려운 경영환경에도 불구하고 안정적인 경영성과로 M/S 1위 사업자 지위를 확고히 했고 카드업계 DT를 주도하는 등 탁월한 성과 창출 능력을 인정받았다”며 “이러한 성과를 바탕으로 그룹의 비은행 부문의 지속적인 성장과 디지털 경쟁력 강화를 주도할 후보로 추천했다”고 말했습니다.

 

이번에 사장 후보로 추천된 인사들의 임기는 각각 2년입니다. 자경위에서 내정된 자회사 대표이사 후보들은 각 자회사 임원후보추천위원회에서 자격요건과 적합성 여부 등에 대한 검증을 거쳐 각 사 주주총회 및 이사회에서 최종 선임될 예정입니다.

 

유은실 기자 yes24@inthenews.co.kr

백신접종후 2명 사망 사례...질병청 “조사통해 인과성 확인"

백신접종후 2명 사망 사례...질병청 “조사통해 인과성 확인"

2021.03.03 17:08:44

인더뉴스 안정호 기자ㅣ국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예방접종 후 사망 사례가 2건 발생하며 백신 접종과 사망간의 직접적 인과 여부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3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후 2건의 사망신고와 관련해 “예방접종 대상이 되시는 분들은 너무 과도하게 불안감을 갖지는 말고 접종 전후 주의사항을 지키면서 접종을 순서대로 받아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이날 0시 기준 신규 이상반응 신고 건수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51건으로 아나필락시스 유사 의심사례인 ‘아나필락시스양 반응’도 3건 포함됐습니다. 이 가운데 3일 오전 중 사망 2건이 발생하면서 백신 접종에 대한 우려가 높아진 것입니다. 질병청에 따르면 첫 번째 사망자는 요양병원에 입원한 환자 50대 남성으로 지난 2일 9시30분 경 코로나19 예방접종(아스트라제네카) 후 11시간 경과 후 흉통과 메스꺼움, 호흡곤란을 호소해 치료했으나 3일 오전 7시경 사망을 확인했습니다. 두 번째 사망자는 요양병원에 입원한 60대 남성으로 지난달 27일 2시30분 경 코로나19 예방접종(아스트라제네카) 후 33시간 경과 후 발열과 전신 근육통 등의 증상을 보였습니다. 이후 증상이 호전됐다가 악화되며 3일 오전 10시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 청장은 이날 열린 ‘코로나19 예방접종 이상반응 신고사례 안내’ 브리핑에서 “앞으로 예방접종을 받으시는 분들이 증가하면서 이상반응에 대한 신고사례도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며 “예방접종 이상반응은 접종을 맞고 난 이후에 생기는 모든 증상이나 질병을 의미한다. 백신과의 연관성, 인과성에 대해서는 추가적인 조사와 확인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한 “다른 나라에서도 많은 사망 사례가 보고됐다”며 “영국 같은 경우도 화이자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해서 현재 402명 사망했고 독일의 경우에도 한 113명 그리고 캐나다, 노르웨이, 프랑스 등에서도 예방접종 이후 사망 사례에 대해서는 보고가 많이 신고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정 청장은 “예방접종에 대한 불안감이 커졌을 거라고는 생각하나, 현재까지 전 세계적으로 예방접종이 진행 중이나 아나필락시스라는 중증 이상반응 이외에 중증의 이상반응에 대해서는 현재까지는 보고되는 바는 없다”며 “어느 정도 안전성이 있는 백신들이 접종되고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정 청장은 중증 이상반응인 아나필락시스인 경우 접종 후 30분 이내에 주로 발생하기 때문에 접종 직후 의료기관에서 관찰을 할 것을 당부하면서 “(접종 대상자는) 충분한 수분섭취를 해주시고, 접종 후에 2~3일 정도는 충분한 휴식을 취해주시고, 만성질환이나 기저질환이 있으신 분들은 이상반응이 생길 수 있는지 잘 주의·관찰하고 신속하게 진료를 받아주실 것을 다시 한번 요청드린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정 청장은 중증 전신 알레르기 반응인 ‘아나필락시스’ 의심 사례가 3건에 대해 “조사를 진행 중”이라며 “이들 가운데 2명은 호전돼 귀가한 상태고, 1명은 상태를 관찰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다만 의심 사례로 접수된 3명의 접종자는 ‘아나필락시스 쇼크’가 아닌 ‘아나필락시스양’ 반응을 보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아나필락시스양 반응은 아나필락시스로 진단하기에는 다소 가벼운 증상을 나타내는 것으로, 접종 후 2시간 이내에 호흡곤란이나 두드러기 등의 증상이 나타난 경우를 의미합니다. 아나필락시스는 크게 아나필락시스, 아나필락시스양, 아나필락시스 쇼크 3가지로 세분되는데 이 가운데 접종 후 사망으로 이어질 수 있어 문제가 되는 것은 아나필락시스 쇼크라는 게 당국의 설명입니다. 아나필락시스 쇼크는 예방접종 직후 기도가 붓거나 쉰 목소리가 나는 기도 증상, 숨이 가쁘거나 지속적인 기침이 나는 호흡 증상, 그리고 쇼크 징후·부정맥·저혈압으로 인한 실신 등의 순환기 증상이 하나 이상 나타날 때 의심할 수 있습니다. 아나필락시스 쇼크가 나타나더라도 의료진이 즉시 환자의 자세를 조정해 기도를 확보하고 알레르기 치료제인 에피네프린을 투여하면 대부분 호전됩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