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Electronics 전기/전자

‘삼성청년SW아카데미’ 3기 수료...2년간 1000여명 취업했다

URL복사

Wednesday, December 23, 2020, 14:12:50

서울 멀티캠퍼스 교육센터서 3기 온라인 수료식 진행
3기까지 1623명 수료해 1009명 취업..취업률 62% 달성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삼성전자는 23일 서울 멀티캠퍼스 교육센터에서 ‘삼성청년SW아카데미(Samsung Software Academy For Youth, SSAFY)’ 3기 수료식을 열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이하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비대면으로 진행됐는데요. 이 때문에 서울·대전·광주·구미 등 전국 4개 지역에서 수료생 가운데 400여명이 온라인으로 수료식에 참여했습니다.

 

비대면 수료식 현장에서는 수료생들을 화상으로 연결해 우수 교육생을 대상으로 시상하고, 지난 1년을 돌아보며 서로 격려했습니다.

 

특히, 올해 1월부터 교육에 들어간 3기는 코로나19 상황으로 힘든 교육 여건 속에서도 온·오프라인을 병행하며 1년간의 교육을 수료했습니다.

 

‘삼성청년SW아카데미’는 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해 온라인 수업 인프라를 신속하게 갖췄습니다.

 

교육생에게 고사양 노트북과 실습을 위한 키트도 배송해 온·오프라인을 병행하며 현장 수업 수준의 교육을 이어갔습니다.

 

또, 삼성전자의 삼성리서치와 협업해 오픈소스 개발 프로젝트를 진행했고, 이 중 우수 과제로 선정된 2개 프로젝트는 국내 최대 규모의 오픈소스 콘퍼런스인 ‘삼성 오픈소스 콘퍼런스’에서 성과를 발표하기도 했습니다.

 

‘삼성청년SW아카데미’는 삼성이 2018년 발표한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방안’의 일환으로 국내 IT 생태계 저변을 확대하고 청년 취업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실시하는 CSR 프로그램입니다.

 

이를 위해 삼성전자는 고용노동부와 함께 교육생 선발·교육 운영·취업 지원 등 전 분야에서 긴밀히 협력해 취업을 준비하는 청년들을 돕고 있습니다.

 

영상을 통해 고용노동부 박화진 차관은 “더 많은 청년들이 혁신적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디지털 핵심 실무 인재 양성사업(K-Digital Training)을 통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삼성전자 경영지원실 최윤호 사장은 “코로나19 상황으로 일상에서 디지털전환이 가속화되면서 소프트웨어가 더욱 각광받는 시대가 됐다”며 “개발자로서 확신과 비전을 갖고 앞으로의 변화를 견인할 수 있는 주역이 되길 바란다”고 격려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최고위원은 “대학 교육과정과 기업 현장에서의 미스매치는 우리 대한민국이 풀어야 할 큰 과제 중 하나”라며 “그런 면에서 ‘삼성청년SW아카데미’는 기업 현장에 필요한 인재 육성의 방향과 가능성을 보여주는 본보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신한은행 진옥동 은행장은 “신한은행에는 현재 '삼성청년SW아카데미' 출신 9명이 근무하고 계시는데, 그 분들을 보니 아주 실력도 대단하고 현업에 적응하시는 것도 빨라서 계속 채용하고 있다”며 “앞으로 '삼성청년SW아카데미'가 디지털 대한민국의 선봉이 되어주시길 확신하고 계속 응원하겠다”고 격려했습니다.

 

유미영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소프트웨어 개발 담당 전무는 “‘삼성청년SW아카데미’에서 배우는 커리큘럼과 실전 프로젝트 수행 경험은 실제 현업에서 큰 무기가 될 것이며 자신감을 가지고 나아가길 바란다”고 응원했습니다.

 

◇ 3기까지 1623명 수료해 1009명 취업..62% 취업률 달성

 

2018년 12월부터 시작한 ‘삼성청년SW아카데미’는 3기까지 1623명이 수료했고, 이 가운데 1009명이 취업해 62%의 취업률을 기록했습니다.

 

올 7월에 입과해 내년 6월 수료 예정인 4기 500명 가운데서도 이미 91명이 교육 6개월여 만에 조기 취업에 성공했습니다.

 

이들은 삼성전자를 비롯해 LG CNS, 카카오, 신세계아이앤씨, SK주식회사 C&C, 롯데정보통신, 네이버 등 IT 기업에 취업했습니다. 또, 현대자동차, NH농협은행, 신한은행, 현대카드 등 다양한 대기업과 금융권 기업 취업에 성공했습니다.

 

이들이 취업한 기업의 수는 370여개에 달하는데요. 특히, 취업에 성공한 교육생 중 31%는 소프트웨어 비전공자로 ‘삼성청년SW아카데미’를 통해 새로운 꿈을 찾게 됐습니다.

 

농협중앙회에 소프트웨어 개발자로 입사한 인문계 전공인 김민지(27세) 3기 교육생은 “교육을 시작했을 때는 소프트웨어에 대한 지식이 전무해 정말 막막했다”며 “전문적인 교육에다 교육지원금까지 받았고 여기에 취업까지 성공하게 된 것에 대해 정말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 1년간 1600시간 교육..현장형 소프트웨어 개발자 육성

 

이번 ‘삼성청년SW아카데미’는 1년간 매일 8시간씩 총 1600시간의 집중적인 교육과 교육생간 협업 프로젝트 등을 통해 빠른 시간 내 기업에 즉각 투입될 수 있는 역량을 갖춘 소프트웨어 개발자를 양성하는 과정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교육은 1년간 1·2학기 과정으로 구성됩니다. 1학기는 알고리즘과 코딩의 소프트웨어 기본을 다지는 교육, 2학기는 프로젝트 기반으로 기업의 실무 환경과 동일한 개발 방식을 활용해 실전형 개발자를 양성하는 심화교육으로 진행됩니다.

 

또, 기업들과 연계한 산학 프로그램을 통해 풍부한 현장 경험을 쌓을 수 있는 기회도 제공하는데요. 교육생 전원에게는 매달 100만원의 교육지원금도 지급하고 있습니다.

 

‘삼성청년SW아카데미’는 현재 500명이 입과한 4기가 교육 중에 있으며, 내년 1월 부터 5기 750명이 입과해 교육을 받을 예정입니다.

 

한편, 지난해 8월에는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이 ‘삼성청년SW아카데미’ 광주캠퍼스를 방문해 소프트웨어 운영 현황을 점검하고, 교육생들을 격려한 바 있습니다.

 

권지영 기자 eileenkwon@inthenews.co.kr

아이오닉5 판매 앞두고 ‘난항’...현대차 노사, 생산인원 투입 놓고 입장차

아이오닉5 판매 앞두고 ‘난항’...현대차 노사, 생산인원 투입 놓고 입장차

2021.03.02 15:49:42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ㅣ현대자동차 노사가 첫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5' 생산라인의 투입 인원수를 놓고 입장차를 보이고 있습니다. 생산라인에 배치하는 근로자 수가 기존 내연기관차 생산 때보다 줄었기 때문인데요. 예정된 판매 일정을 고려하면 협상 마무리 시한이 빠듯할 수 있다는 지적입니다. 2일 현대차 노사에 따르면 노사는 아이오닉5를 생산하는 울산1공장 맨아워(Man/Hour) 협상을 아직 마무리하지 못했습니다. 노사 갈등 원인은 전기차 생산라인에 필요한 인력이 기존 내연기관차 생산 때보다 감소하면서 줄어든 일거리입니다. 현대차는 내연기관차 파워트레인(동력전달기구)에 해당하는 전기차 전용 플랫폼(E-GMP)을 아이오닉5에 처음으로 적용했는데, 내연기관차 파워트레인보다 배기 라인이나 전선 배치 등이 감소하며 투입 인원도 줄어듭니다. 게다가 현대차 울산1공장은 전기차 전용 라인을 설치하면서 시간당 생산 대수도 낮아져 기존보다 투입 인력이 30% 가량 감소할 수 있다고 예측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현대차 관계자는 “현재 막판 조율 중”이라며 “고객에게 제때 차량을 인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아이오닉5의 유럽판매는 이달부터, 국내 판매는 내달부터 시작할 예정입니다. 유럽에선 지난달 25일 3000대 한정으로 아이오닉5 사전계약을 받은 결과 하루 만에 완판에 성공했습니다. 국내 사전 계약도 첫날에만 2만 3760대가량을 기록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