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Society 사회

올해 소비자물가 0.5% 상승…사상 첫 2년 연속 0%대

URL복사

Thursday, December 31, 2020, 09:12:35

코로나 여파로 1965년 통계작성 이래 4번째 0% 상승률
12월 소비자물가 0.5%..월간 상승률 3개월 연속 0%대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코로나19 사태 여파로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지난해에 이어 0%대에 머물렀습니다. 연간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2년 연속으로 0%대를 기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인데요. 해외 코로나19 확산으로 석유류 가격이 7.3% 하락하고, 정책 지원으로 공공서비스가 1.9% 하락한 영향이 컸습니다.

 

통계청이 31일 발표한 '12월 및 연간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올해 소비자물가지수는 105.42로 1년 전보다 0.5% 상승했습니다. 연간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지난해 0.4%에 이어 2년 연속으로 0%대를 기록한 것으로, 관련 통계 작성이 시작된 1965년 이후 처음입니다.

 

연간 소비자물가가 연간 기준으로 0%대를 기록한 시기는 앞서 저유가와 경기 부진이 겹쳤던 2015년(0.7%)과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직후인 1999년(0.8%)을 포함해 모두 네 차례입니다.

 

안형준 통계청 경제동향심의관은 "코로나19의 여파로 국제유가가 내리면서 석유류 가격이 하락했고 사회적 거리두기의 영향으로 외식이나 여가 등 개인서비스 가격 상승 폭이 제한됐다"며 "고교납입금 지원 등 정부의 정책 지원으로 공공 서비스가 하락한 것도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습니다.

 

 

품목 성질별로 보면 올해 서비스 가격은 1년 전보다 0.3% 상승하는 데 그쳤습니다. 개인서비스는 1.2% 상승하며 2012년(1.1%) 이후 8년 만에 가장 낮은 상승률을 기록했습니다. 사회적 거리두기 영향으로 인한 외식 가격이 하락하고, 건강보험적용 확대에 따라 외식을 제외한 개인서비스 가격도 상승 폭이 둔화된 영향이 컸습니다.

 

집세는 1년 전보다 0.2% 올랐습니다. 전세는 0.3%, 월세는 0.1% 올랐습니다.

 

공공서비스는 코로나19 관련 정책 지원과 교육 분야 공공지원의 영향으로 1.9% 하락했는데요. 이는 1985년 통계작성 이후 최저치입니다.

 

상품은 지난해와 비교해 0.9% 올랐습니다.

 

상품별로 보면 농·축·수산물 가격이 6.7% 상승했습니다. 올해 역대 최장기간 장마와 집중호우에 기저효과까지 겹치면서 2011년(9.2%) 이후 최고치를 나타냈습니다. 특히 축산물 가격은 사회적 거리두기 영향으로 집밥 수요가 증가해 돼지고기(10.7%)와 국내 쇠고기(8.3%) 중심으로 올랐습니다.

 

그밖에 배추(41.7%), 양파(45.5%), 고등어(12.8%),사과(7.7%) 등이 올랐습니다.

 

반면 공업제품은 0.2% 하락했습니다. 해외 코로나19 확산으로 유가가 하락하면서 석유류가 7.3% 내린 영향을 받았습니다. 도시가스 인하 영향으로 전기·수도·가스는 1.4% 내렸습니다.

 

올해 근원물가도 낮은 수준입니다.

 

계절 요인이나 일시적 충격에 따른 물가 변동분을 제외하고 장기적인 추세를 파악하기 위해 작성하는 '농산물 및 석유류 제외지수'(근원물가)는 1년 전보다 0.7% 상승했습니다. 이는 외환위기를 빠져나오던 1999년(0.3%) 이후 가장 낮은 상승률입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기준 근원물가인 '식료품 및 에너지제외지수'는 1년 전보다 0.4% 상승했습니다. 역시 1999년(-0.2%) 이후 최저입니다.

 

어류·조개·채소·과실 등 기상 조건에 따라 가격 변동이 큰 50개 품목을 기준으로 산정하는 '신선식품지수'는 1년 전보다 9.0% 올랐다. 2010년(21.3%) 이후 최고치입니다.

 

체감물가를 파악하기 위해 전체 460개 품목 가운데 자주 구매하고 지출 비중이 큰 141개 품목을 토대로 작성하는 '생활물가지수'는 0.4% 상승해 2018년(1.6%) 이후 최고를 기록했습니다.

 

12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05.67으로 1년 전보다 0.5% 상승했습니다.월간 상승률은 3개월 연속 0%대를 기록했습니다.

 

월별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올해 6월(0.0%), 7월(0.3%), 8월(0.7%), 9월(1.0%)까지 오름세를 키우다가 10월에 정부 통신비 지원 영향에 0.1%로 떨어졌습니다. 이후 11월엔 통신비 지원 효과가 사라지면서 0.6%로 내려앉았고, 이달에는 0.5%를 나타냈습니다.

 

12월 근원물가는 1년 전보다 0.9% 올랐습니다.

 

안 심의관은 "12월 물가 역시 연간 물가처럼 전체적으로 전기·수도 등이 하락하고 농축수산물 가격이 상승한 것이 그대로 나타났다"고 말했습니다.

 

남궁경 nkk@inthenews.co.kr

백신 접종 사흘째, 코로나 신규 확진자 300명대로 줄어...'주말효과' 반영된 듯

백신 접종 사흘째, 코로나 신규 확진자 300명대로 줄어...'주말효과' 반영된 듯

2021.02.28 10:57:25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본격화하면서 신규 확진사 수가 감소세로 돌아설지 주목되는 가운데, 28일 신규 확진자 수는 300명대 중반으로 집계됐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56명 늘어 누적 8만9천676명이라고 밝혔는데요. 전날(415명)보다 59명 줄면서 300명대로 줄었습니다. 확진자가 줄어든 이유로는 평일 대비 검사 건수가 대폭 줄어드는 '주말 효과'의 영향도 반영된 것으로 보입니다.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334명, 해외유입이 22명입니다. 신규 확진자 수는 올해 들어 완만하게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으나 설 연휴 직후 집단감염이 잇따르면서 다시 600명대까지 증가했다가 최근 9일간은 300∼400명대를 오르내리고 있습니다. 최근 1주일(2.22∼28)간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332명→356명→440명→396명→390명(당초 406명에서 조정)→415명→356명을 기록했다. 이 기간 300명대가 5번, 400명대가 2번이었습니다. 정부는 이날로 사흘째를 맞은 백신 접종은 28일 0시 기준 2만 322명으로 백신 1차 접종을 완료했다고 밝혔는데요. 아울러 전국 초중고교 새학기 등교수업이 차질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와 직계 가족을 제외한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처를 다음 달 14일까지 2주 더 연장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