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Global 글로벌

[경제 리포트] 유로존 경제 덮친 코로나發 ‘더블딥’ 우려

URL복사

Sunday, January 31, 2021, 06:01:06

작년 4분기에서 올 1분기까지 ‘경기침체’ 전망
‘W자 더블딥’ 현상..백신·경제봉쇄·정책에 달려
“유럽, 경제위축 불가피..2분기 이후 회복될 것”

 

인더뉴스 유은실 기자ㅣ주요 외신을 중심으로 유럽경제의 더블딥 리세션 위험이 증가하고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코로나19 확산세가 뚜렷하게 잡히지 않는 상황에서 백신 접종까지 더디자 더블딥 리세션이 불가피하다는 평가입니다.

 

국제금융센터는 ‘더블딥 리세션 기로에 선 유로존 경제의 향방’ 분석 보고서를 통해 코로나19 확산 지속, 변이 바이러스 위험, 경제봉쇄 강화가 이어지고 있는 유로존의 더블딥 리세션 위험이 증가하고 있다고 진단했습니다.

 

더블딥 리세션은 경기가 침체 후 회복 양상을 나타내다가 다시 침체에 빠지는 이중 침체 현상을 의미합니다. 지난 21일 유럽중앙은행(ECB)이 기준금리를 0% 수준으로 동결하고 확장 통화 정책을 유지하기로 결정했는데요. 크리스틴 라가르드 총재가 이 자리에서 유로존 더블딥을 시사한 겁니다.

 

라가르드 총재는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가 재차 급격히 확산하고 이에 따른 봉쇄 조치 강화로 경제활동이 타격을 입고 있다”며 “유로존 경제는 지난해 4분기 침체기를 겪었고 이는 올해 1분기까지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이에 국제금융센터는 백신 접종 결과, 경제봉쇄 완화 시기, 정책대응 여력이 유로존의 경기침체 기간과 강도를 좌우할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 이 세 가지는 유럽뿐 아니라 코로나19 이후 모든 국가의 경제를 결정하는 주요 요소로 지목되고 있습니다.

 

EU 집행위원회는 올 여름까지 집단면역 최소접종비율인 인구의 70%에게 접종을 마치는 것이 목표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EU 계획이 다소 낙관적인 것으로 보인다며 취약계층 접종은 2분기 말, 집단면역은 가을 쯤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코로나19 확산 동향에 따라 경제봉쇄는 유연하게 바뀔 것으로 예상됩니다. 1분기 중에는 연장 가능성이 점쳐지고 2분기 취약 계층의 백신 접종이 완료되면 점진적으로 완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확정적인 통화·재정정책은 올해도 지속될 전망입니다. 코로나19 상황 악화시 각국 정부의 예산이 추가 확대될 소지도 있다는 평가입니다. 지난 21일 이탈리아 상하원은 320억 유로 규모의 정부의 추가 부양책을 승인했습니다.

 

일각에서는 대출보증, 파산신청 면제 등 정부의 기업지원이 종료되면 기업들이 도산하고 실업률이 급증할 것이라는 우려를 제기하고 있습니다.

 

IMF는 “현재 독일 기업의 10% 정도가 재정지원을 통해 파산 위험을 피하고 있다”며 “정부지원이 축소되면 독일 내 기업파산과 은행산업 약화가 우려된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처럼 주요 외신은 유로존 경제의 컨센서스로 ‘2분기 연속 마이너스 성장’을 제시하고 있습니다. 실질GDP 회복시기 전망은 ▲유로존 2022년 1분기 ▲독일 2021년 4분기 ▲프랑스이탈리아 2022년 2분기 ▲스페인 2022년 4분기입니다.

 

국제금융센터 관계자는 “경기위축으로 더블딥 리세션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이나 취약계층 접종이 마무리되는 2분기 이후 경기회복세가 예상된다”며 “그러나 유로존의 경우 백신과 바이러스 불확실성이 상존해 상당기간 경기 하방 위험이 지속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유은실 yes24@inthenews.co.kr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