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Stock 증권

디지탈옵틱 "코로나19 수송 키트 판권 계약 3일만에 수주 80억 달성"

URL복사

Tuesday, February 02, 2021, 12:02:21

 

인더뉴스 김서정 기자ㅣ코로나19 등 진단 관련 바이오사업에 가속화 중인 디지탈옵틱(대표 손영균)이 코로나19 검체 수송키트 관련 지난 1월 매출액이 80억원을 기록할 전망이라고 2일 밝혔다. 코로나19 검체 채취용 스왑 등 수송키트에 대한 수주의 지속적인 확대로 올해 큰 폭의 외형성장 또한 기대된다는 설명이다.

 

이는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는 코로나19 검체 채취용 스왑 전문회사이자 최대주주인 노블바이오와 전세계 독점 총판권 계약 체결한지 3일만에 이뤄낸 성과다. 현재 노블바이오 거래처 인수인계가 순차적으로 진행 중이며 최종적으로 2월초에 완료될 예정이다.

 

국내 주요 거래처는 나노엔텍, 래피젠, 녹십자 등 총 100곳이다. 인수인계를 통해 노블바이오는 검체 채취용 스왑, 수송배지 등 수송키트에 대한 연구개발 및 생산에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디지탈옵틱은 판매와 더불어 급성장하는 수송키트 시장 대응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한편 노블바이오는 검체 채취용 스왑 뿐 아니라 스왑 막대의 원리 기술 및 보호튜브까지 관련 특허를 보유 중이다.

 

스왑 막대는 검체 채취 후 브레이크 포인트 부분에 충격을 가해 막대를 부러트려 수송배지 안에 보관해 운반하게 된다. 한편 멸균을 할 때 변질되고 충격에 잘 부러지는 특성을 가지고 있어 채취 중에 부러지게 되면 위험한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 이와 관련 노블바이오는 오랜 연구개발 끝에 얻어낸 원리 기술을 확보했다.

 

또한 다른 경쟁사의 스왑 막대는 사용 전 잘 휘어진다. 반면 노블바이오는 스왑 막대 보호튜브 특허를 기반으로 휘어지지 않는 강점을 보유했다. 이에 타 제품을 쓰던 고객사가 노블바이오 제품으로 변경했고 해외 바이어들도 스왑은 노블바이오의 제품으로 요청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회사 관계자는 “검체 채취용 스왑만큼 중요한 것은 수송배지 안에 있는 보존용액이다”라며 “보존용액이오랜시간 살아있는 바이러스 상태로의 이동 여부가 곧 경쟁력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코로나 수송배지에 사용되는 노블바이오의 보존용액(CTM)은 채취 후 10일까지 분자진단이 가능하며 또 다른 제품인 핵산 수송배지는 검체 채취 후 15일 이상에서도 분자진단이 가능해 아랍에미리트, 카타르에서 입찰 요청이 지속적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현재 노블바이오의 스왑, 수송배지 등 수송키트에 대한 수요가 미국, 유럽, 중동 등 전 세계적인 급증세에 있기 때문에 판매 담당인 디지털옵틱 또한 큰 폭의 외형성장과 사상 최대 매출액을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서정 rlatjwjd42@daum.net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