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Stock 증권

美 개미들 은으로 눈 돌리자…게임스탑 30% 급락

URL복사

Tuesday, February 02, 2021, 11:02:56

전장보다 30.8% 내려간 가격에 거래 마감
반면 은 현물 및 선물 가격 10% 이상 폭등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미국에서 공매도 헤지펀드에 대한 개인 투자자들의 공격으로 주가가 폭등했던 게임스탑이 2월 첫날 주춤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개인 투자자들이 게임스톱 주식에 이어 원자재 은 시장으로 눈을 돌리면서 발생한 여파로 보입니다.

 

1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비디오게임 유통체인인 게임스톱은 전장보다 30.8% 떨어진 225.00달러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게임스톱 주식은 일부 헤지펀드의 공공연한 공매도에 반발해 온라인 커뮤니티 레딧 '월스트리트베츠' 토론방을 중심으로 뭉친 개인 투자자가 집중 매수하며 1월 한 달간 1625% 폭등했습니다. 하지만 개미들의 관심이 은으로 이동하며 이날 주가가 폭락했습니다.

 

개미들이 애용하는 로빈후드를 비롯한 몇몇 증권거래 앱이 게임스톱 매수를 상당 부분 제한한 조치도 시장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입니다. 로빈후드는 이날 거래 제한 주식을 종전 50개에서 8개로 줄였지만 게임스톱 주식은 1인당 4주까지만 살 수 있도록 제한하고 있습니다.

 

반면 은 현물 가격은 이날 오전 한때 10.4% 오른 온스당 29.70달러를 기록하며 지난 2013년 2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을 보였습니다. 지난주 5% 이상 상승한 은 선물도 이날 오전 10% 이상 급등한 온스당 29.84달러에 거래돼 역시 2013년 2월 이후 최고치를 찍었습니다.

 

은 가격은 지난달 27일 월스트리트베츠에 정부와 금융권이 은 시세를 억누르고 있다며 은과 은 ETF를 매입하면 대형 은행에 피해를 줄 수 있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오면서 출렁이기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게임스톱 주식을 대거 사들여 이 주식을 공매도한 헤지펀드에 큰 손실을 안긴 것처럼 개인 투자자들이 은 매수에 나서자는 글에 반응하고 있다는 설명입니다. 미국 은 상장지수펀드(ETF)도 개장 전 시간 외 거래에서 9% 이상 급등했고 일부 은 생산업체 주가는 30% 이상 폭등했습니다.

 

More 더 읽을거리

이진솔 기자 jinsol@inthenews.co.kr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