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Electronics 전기/전자 Major Company 대기업 Major 대기업

“CEO까지 달래기 나섰지만”…SK하이닉스, 직원들 성과급 불만 ‘고조’

URL복사

Tuesday, February 02, 2021, 18:02:02

지난해 성과급 연봉 20% 수준 지급 관련 직원들 불만 터져 나와
최태원 회장 이어 이석희 CEO도 달래기 나섰지만 역부족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SK하이닉스 직원들이 지난해 성과급에 대한 사내 불만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최태원 SK 회장에 이어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이 직원들 달래기에 나섰습니다.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은 2일 지난해분 성과급에 대한 사내 불만에 대해 유감을 표하면서 “올해는 구성원의 기대에 부응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사장은 이어 “PS 수준이 구성원들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해 여러분들의 아쉬움과 실망감을 가슴 아프게 생각한다”며 “올해는 경영진과 구성원이 합심해 좋은 성과를 내서 기대에 부응하는 PS를 지급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 사장은 “또한 연중에 PS 예상 수준과 범위에 대해 소통을 확대해가도록 하겠다” 덧붙였습니다.

 

이석희 사장은 이날 구성원들의 요청에 답변하는 형식의 사내 메시지를 통해 2020년분 초과이익배분금(PS) 산정 방식에 대해 설명했습니다.

 

최태원 SK회장은 전날 SK하이닉스 PS 논란과 관련해 “SK 하이닉스로부터 받은 보상을 돌려드리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최 회장은 2019년 기준 급여 20억원, 상여금 10억원 등 총 30억원의 보수를 SK하이닉스로부터 지급받았습니다.

 

작년 지급 기준 최 회장이 반납한 30억원을 구성원 2만 8000여명과 나눌 경우 1인당 받는 금액은 약 10만원 수준입니다.

 

앞서 SK하이닉스는 지난달 28일 작년 반도체 성과를 바탕으로 직원들에게 연봉의 20% 수준으로 PS를 지급한다고 공지했습니다.

 

하지만 SK하이닉스 사내 게시판에는 회사의 성과급 산정 방식을 공개해달라며, 경쟁사인 삼성전자의 절반 수준이라는 불만이 터져나왔습니다. 앞서 삼성전자는 국내 근무 임직원 10만명에 최대 연봉의 50%를 지급하겠다고 했습니다.

 

최 회장에 이어 CEO까지 구성원 달래기에 나섰지만, 성과급에 대한 직원들의 불만은 고조되고 있습니다. 분위기가 술렁이자 전날 경력 채용을 시작한 경쟁사인 삼성전자에 지원하겠다는 직원들도 적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More 더 읽을거리

권지영 기자 eileenkwon@inthenews.co.kr

쿠팡 플레이서 ‘손세이셔널’ 손흥민 경기 본다...“5일부터 토트넘 경기 생방사수 가능”

쿠팡 플레이서 ‘손세이셔널’ 손흥민 경기 본다...“5일부터 토트넘 경기 생방사수 가능”

2021.03.03 11:26:38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ㅣ오늘 5일부터 쿠팡의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인 쿠팡플레이에서 ‘손세이셔널’ 손흥민 선수의 경기를 볼 수 있게 됐습니다. 쿠팡은 앞으로 쿠팡플레이에서 프리미엄리그 토트넘 홋스퍼의 경기를 실시간으로 중계한다고 3일 밝혔습니다. 쿠팡의 유료회원(월 2900원 와우 회원)은 쿠팡 앱에서 쿠팡플레이만 켜면, 오는 5일 새벽 3시에 예정된 풀럼전을 시작으로 토트넘 경기를 생생하게 즐길 수 있게 됩니다. 쿠팡플레이는 토트넘 경기뿐 아니라 라운드당 6개 내외의 프리미어리그 다른 팀의 경기 하이라이트도 업로드할 예정인데요. 김성한 쿠팡플레이 총괄 디렉터는 “쿠팡 와우 회원들이 어디서나 편리하게 라이브로 프리미어리그 축구 경기를 시청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며, 앞으로도 쿠팡플레이는 다양한 장르의 콘텐츠를 발굴해 콘텐츠 경쟁력을 강화하고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지난해 12월에 서비스를 시작한 쿠팡플레이는 현재 안드로이드와 애플 iOS 기반의 모바일 기기 및 태블릿 피시(PC)에서 사용할 수 있으며, 구글 크롬캐스트 연결도 지원합니다. 이달 중 삼성과 LG 스마트티브이 전용 쿠팡플레이 앱도 출시한다는 계획이어서, 보다 많은 사람들이 손세이셔널의 경기를 즐길 수 있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