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Stock 증권

에코프로비엠, 전기차 보급 확대로 가동률 상승 지속…목표가↑-교보

URL복사

Thursday, February 04, 2021, 09:02:36

 

인더뉴스 김서정 기자ㅣ교보증권은 4일 에코프로비엠(대표 권우석·김병훈)에 대해 높아지는 가동률과 이에 따른 지속적인 실적 성장에 목표주가를 기존에서 18만원에서 25만원으로 상향하고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최보영 교보증권 연구원은 “가동률 증가에 따른 높은 매출성장과 올해 하반기부터 반영될 수직계열화 효과에 따라 작년1분기의 실적 정상화”를 전망했다. 특히 “하이니켈 기술력과 공격적인 증설이 내년까지 반영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에코프로비엠의 올해 매출액은 1조 2262억원, 영업이익 845억원을 전망했다. 각 각 전년대비 43% 상승과 52% 증가한 수치다.

 

최 연구원은 “전기차 보급률 확대에 따라 EV 비중은 작년 36%에서 올해 하반기까지 49%로 증가할 것”이라며 “ESS향 매출 비중은 작년 4%에서 올해 하반기 8%로 증가함에 따라 전년동기대비 218%의 매출액 성장을 전망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지속적인 가동률의 성장에 따른 매출 증가와 수직계열화 효과를 통해 업계 선도적인 영업이익률 시현을 기대한다”며 “부정적인 환율과 컨테이너 물류차질의 정상화로 출하량이 증가할 것이며 고객사의 북미 대형 ESS 프로젝트가 올해 2분기부터 증가함에 따라 선제적으로 ESS 소재 출하 증가될 것으로 추정된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글로벌 원통형 전지 공급부족에 대한 수혜를 전망해 일시적으로 부진했던 작년4분기 대비 개선될 실적을 전망한다”라며 에코프로비엠의 높아지는 가동률과 지속적인 실적 성장이 주가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내다봤다.

 

김서정 기자 rlatjwjd42@daum.net

“영화 1편 다운로드 6초면 끝”...삼성전자, 5G·4G 업계 최고 속도 달성

“영화 1편 다운로드 6초면 끝”...삼성전자, 5G·4G 업계 최고 속도 달성

2021.03.04 10:30:25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삼성전자가 28GHz 대역 5G 기지국과 4G LTE 기지국을 동시에 활용하는 이중 통신(Dual Connectivity) 기술로 업계 최고 다운로드 속도를 기록했습니다. 삼성전자는 수원 삼성 디지털시티에서 28GHz 대역 5G 통합형 기지국과 1.9·2.1GHz 대역 4G LTE 기지국, ‘갤럭시 S20+’ 스마트폰 등 상용 제품을 활용해 5.23Gbps 다운로드 속도 시연에 성공했습니다. 이는 4GB 용량의 풀 HD 영화 1편을 약 6초 만에 다운로드 받을 수 있는 속도입니다. 삼성전자는 지난 해 28GHz 대역 5G 통합형 기지국과 2개의 시험 단말을 활용해 MU-MIMO(Multi-User Multiple-Input Multiple-Output) 시연을 진행해 하나의 단말에서 4.25Gbps 다운로드 속도를 기록했습니다. 이번 시연에서 이 기록을 능가하는 5.23Gbps 다운로드 속도를 기록하며 초고속 통신분야에서의 기술 리더십을 다시 한번 증명했습니다. 이번 시연은 4G LTE 기지국과 5G 기지국이 단말과 동시에 네트워킹하는 이중 통신 기술을 활용했습니다. 기존에 전국에 구축된 4G LTE 기지국에 5G 초고주파 대역 기지국을 추가 설치하면 보다 빠르고 안정적인 초고속 통신 서비스가 가능함을 재확인했습니다. 이동통신사업자는 데이터 통신이 집중되는 강남역이나 스포츠 경기장 등에 5G 초고주파 대역 기지국을 설치해 효율적으로 초고속 통신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데요. 사용자는 5G 서비스 초기 제한적인 커버리지 환경에서도 안정적으로 최상의 서비스를 즐길 수 있는 길이 열리게 된 것입니다. 설지윤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 Air 설계그룹 상무는 “이번 시연으로 업계 최고 속도 5G 기록 달성과 더불어 4G와 5G의 기술적 장점, 인프라적 환경을 최대한 활용하는 이중 통신 기술의 가능성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며 “삼성전자는 앞으로도 5G 기술의 한계에 도전해 전세계 사용자들이 전에 없던 새로운 통신 서비스를 경험하고 통신사업자들이 이러한 변화를 더욱 가속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