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Bio 바이오

셀트리온, 안과질환 치료제 바이오시밀러 글로벌 임상 3상 시작

URL복사

Sunday, February 07, 2021, 10:02:36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로 ‘글로벌 8.5조원’ 시장 공략
총 13개국 당뇨병성 황반부종 환자 상대로 진행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셀트리온(대표 기우성)이 안과질환 치료제 '아일리아(성분명 애플리버셉트)' 바이오시밀러인 'CT-P42'의 글로벌 임상 3상을 시작합니다.

 

7일 셀트리온에 따르면 이번 임상 3상은 오는 2022년 하반기까지 총 13개 국의 당뇨병성 황반부종(DME) 환자들을 대상으로 CT-P42와 아일리아의 유효성과 안전성, 약동학 및 면역원성 등의 비교 연구를 진행할 계획입니다.

 

아일리아는 미국 리제네론이 개발한 블록버스터 안과질환 치료제로, 황반변성, 당뇨병성 황반부종 등의 치료제로 사용됩니다. 아일리아 세계 매출 규모는 2019년 기준으로 약 8조 5000억원(75억 4160만 달러)을 기록했습니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셀트리온은 아일리아의 미국 독점권이 2023년 11월에 만료된다는 점에 착안해 CT-P42개발에 착수했다”며 "CT-P42 글로벌 임상을 성공적으로 마쳐 고품질 바이오의약품에 대한 환자들의 치료 접근성을 확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남궁경 기자 nkk@inthenews.co.kr

시뇨라 르노삼성 사장 “희망퇴직 임직원 희생 존경...서바이벌 플랜 완수해야”

시뇨라 르노삼성 사장 “희망퇴직 임직원 희생 존경...서바이벌 플랜 완수해야”

2021.03.03 15:57:52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ㅣ르노삼성차 사장이 희망퇴직을 선택한 임직원의 희생에 감사의 뜻을 전했습니다. 아울러 남은 임직원에게 수익성 개선을 위한 ‘서바이벌 플랜’ 성공을 위한 최선의 노력을 주문했습니다. 3일 업계에 따르면 도미닉 시뇨라 사장은 지난 2일 사내 게시판을 통해 “회사의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해 우리의 많은 동료가 희생(희망퇴직)을 선택했다”며 “그분들께 진심 어린 존경을 표한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시뇨라 사장은 “회사는 회사의 생존을 위해 개인적 희생을 감수한 많은 동료의 고귀한 뜻을 이어받아 앞으로도 회사가 직면한 도전을 우리 스스로 극복해 낼 준비가 될 때까지 조직에 대한 정비를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르노삼성차는 지난달까지 전 임직원 대상 희망퇴직을 실시했습니다. 2012년 8월 이후 8년여 만인 이번 희망퇴직과 관련해 노조는 해당 인원이 400~500명에 달한다고 추정했습니다. 르노삼성차의 서바이벌 플랜은 크게 내수 시장에서의 가치 제고, 유럽 수출 모델인 XM3의 경쟁력 확보, 구조조정 등 3개의 축으로 구성됩니다. 르노삼성차는 이번 희망퇴직과 임원 축소·임금 삭감으로 고정비용 절감이 가능해졌다고 보고 추가 희망퇴직은 받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시뇨라 사장은 “지금부터는 우리의 비즈니스에 집중하며 모든 역량을 다해 내수 실적을 개선하고 유럽 수출 모델의 생산 비용 절감을 이루며 서바이벌 플랜을 완수해 나가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르노삼성차는 지난 1, 2월 내수 시장에서 각각 3534대와 3900대를 판매하는 데 그쳤습니다. 시뇨라 사장은 “모든 영업 활동을 수익성 중심으로 개선하고, 15% 이상의 한계이윤을 지속해서 발생시키며 2022년부터는 손익분기점에 도달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영업 조직의 안정, 소통 강화 등을 주문했습니다. 아울러 “협력업체들에도 XM3의 유럽 시장 성공을 위한 적극적인 지원을 부탁했다”며 “이제 남은 것은 제조 원가 절감과 생산 안정성 확보를 위한 우리 스스로의 뼈를 깎는 노력뿐”이라고 말했습니다. 르노그룹 제조·공급 총괄 임원인 호세 비센트 드 로스 모조스 부회장도 지난주 1박 2일 일정으로 부산공장을 방문해 XM3 수출 성공을 위해 최고의 품질과 생산 비용 절감, 생산 안정성 등 3가지 목표 달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르노삼성차 노조는 사측이 희망퇴직에 이어 1교대 생산과 순환휴직 등을 추진하는 데에 반발하고 있어 갈등이 지속되고 있습니다. 르노삼성차 노사는 오는 4일 고용안정위원회를 열어 1교대 생산 등에 대해 논의하고 이후 작년 임금단체협상 본교섭도 진행할 예정입니다. 르노삼성차는 국내 완성차 5개사 중 유일하게 작년 임단협을 타결하지 못한 상황입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