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Logistics 유통

‘네고왕 효과’에도 웃지 못한 피자헛…허위 정보로 ‘몸살’

URL복사

Monday, February 15, 2021, 06:02:00

프로모션 비용 가맹점주들에 전가했다는 소문에 소비자 '반발'
"파스타·콜라는 본사가 100% 부담..피자 할인액도 일부 지원"해명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한국피자헛(대표 임승대)이 유튜브 웹 예능 ‘네고왕 시즌2’와 손잡고 진행한 프로모션이 공개되면서 유통가에 또 한 번 ‘네고왕’ 바람이 불었습니다.

 

하지만 피자헛이 프로모션 일부 비용을 가맹점주들에게 전가했다는 소문이 누리꾼들 사이에서 퍼지면서 몸살을 앓고 있는데요. 최근 회사는 해당 영상을 통해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습니다.

 

1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달라스튜디오의 유튜브 앱 예능프로그램인 네고왕은 진행자가 프랜차이즈 기업을 찾아가 상품 가격을 기존 가격보다 저렴하게 소비자들이 즐길 수 있도록 기업의 왕(대표)과 네고(협상)하는 내용이 담겨있습니다. 대부분 기업들은 네고왕을 활용해 자체 앱 홍보는 물론 기업 이미지 향상 효과까지 누릴 수 있어 유통가 흥행공식으로 자리 잡았습니다.

 

 

실제 지난해 8월 네고왕의 첫 타자로 나선 BBQ는 방송 직후 첫 주말에 65억원의 매출고를 올렸습니다. 이는 지난해 5월 황금연휴 주말 매출과 비슷한 수준으로, 전년과 비교해 88%나 상승한 수치입니다.

 

BBQ 자체 멤버십 회원 수 역시 크게 증가했습니다. 방송 전까지 30만명 수준이던 BBQ ‘딹’ 멤버십 가입자는 방송 공개 3일 만에 약 29만여명이 가입하며 기존 회원 수 두 배인 60만명으로 뛰어올랐습니다. 지난달 기준으로 BBQ 딹 멤버십 가입자 250만명을 넘겼습니다.

 

 

이처럼 네고왕이 유통업계의 흥행공식으로 자리잡자 피자헛도 네고왕 손을 잡았습니다. 지난 5일 공개된 네고왕2 영상에서는 방송인 장영란 씨가 임승대 한국피자헛 대표를 찾아가 ▲프리미엄 피자 라지 사이즈 1+1 제공 ▲피자 키핑 서비스 ▲리치치즈파스타 무료(선착순 10만개) ▲콜라 1.25L(선착순 4만명) 증정 등을 약속하는 내용이 방송됐습니다. 해당 영상은 이날 기준으로 조회수 214만회를 돌파하며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영상이 공개되자 예상대로 매출과 자체 앱 가입자 수는 수직 상승했습니다. 주말(5일~7일) 피자헛 온라인 판매 매출은 전주 주말 대비 74%나 올랐습니다. 피자헛 자사 애플리케이션은 앱스토어 다운로드 순위 1위를 기록했고, 앱 회원수도 전주 주말 대비 1735%나 늘어나며 네고왕 효과를 톡톡히 누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러나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갑론을박이 벌어졌습니다. 영상 속 약속과는 다르게 콜라만 본사가 부담했다는 댓글이 달리면서부터입니다.

 

일부 누리꾼들은 해당 영상에 “본사가 부담해 주는 게 콜라뿐이라니…이럴 거면 왜 고민하는척하면서 질질 끌었을까. 진짜 못됐다. 가맹점주들만 힘들겠구먼. 다음부턴 본사 부담 꼭 짚고 넘어가야 할 듯”, “당연히 본사 부담인 줄 알고 시켰는데 댓글 보니깐 동네 피자헛 사장님한테 너무 죄송하다”라는 글을 올리며 피자헛이 일부 마케팅 비용을 가맹점주들에게 전가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나 본인이 가맹점주라고 밝힌 한 누리꾼은 "여기서 이슈가 되고 있는 소문에 대해 잘못 알려진 부분들이 있어 처음으로 유튜브에 글을 남긴다”라면서 “이번 네고왕에서 콜라뿐 아니라 스파게티도 본사에서 100%지원해준게 맞으며 추가적인 현금 금액도 지원해준 게 맞다. 사실과 다른 글에 피자헛이 또 오해를 사는거 같아서 너무 안타깝고 걱정도 된다”라며 콜라만 주는건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습니다.

 

 

실제 영상 속에서도 이를 확인할 수 있는데요. 프로모션 비용이 본사 지원으로 가능하냐는 장영란 씨 질문에 담당자는 “가맹점들에게 동의를 구해야한다며 협업해 행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피자헛 본사는 리치치즈파스타(10만개)와 콜라(4만개)에 대한 비용을 100% 부담한다는 자막이 올라왔습니다.

 

 

누리꾼들 사이에서 프로모션 비용으로 인한 논란이 지속되자 결국 피자헛 측은 진화에 나섰습니다. 회사는 공식 계정으로 해당 영상에 “방송 이후 사실과 다른 내용이 퍼지고 있다”라며 “네고왕2 프로모션은 가맹점주와 본사 상의 하에 진행됐다. 리치치즈파스타와 콜라 1.25L는 본사가 100% 부담, 프리미엄 피자(L) 1+1 할인 금액은 일부 본사 지원으로 협의됐다”고 해명했습니다.

 

남궁경 기자 nkk@inthenews.co.kr

주총 앞둔 삼성전자, 주주서한 “ESG·준법경영 정착, 100년 기업 기틀 마련”

주총 앞둔 삼성전자, 주주서한 “ESG·준법경영 정착, 100년 기업 기틀 마련”

2021.03.04 17:32:52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삼성전자가 오는 17일 열리는 정기 주주총회를 앞두고 주주 서한을 보내 올해 사업 계획과 미래 비전을 밝혔습니다. 삼성전자는 이번 서한에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과 준법 경영을 강조했습니다. 4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김기남 부회장 단독 명의였던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과 박재완 이사회 의장 공동명의로 주주 서한을 보냈습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2월 이사회 중심 경영과 독립성을 강화하기 위해 사상 처음으로 사외이사에게 이사회 의장직을 맡기며 박 의장이 선출됐습니다. 김 부회장과 박 의장은 서한에서 “지난 3년간 견실한 경영 성과를 달성해 상당한 규모의 잔여 재원이 발생, 이를 주주 여러분께 추가 환원하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환경·사회·지배구조, ESG 경영과 준법 경영도 강조했습니다. 이들은 “회사는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환경과 사회 가치 제고 등 비재무적 부문의 성과 창출을 위한 노력도 기울였다”며 사회공헌 활동과 친환경 사업, 준법 조직 등에 대해 소개했습니다. 또 김 부회장과 박 의장은 올해가 ‘포스트 코로나’의 새로운 질서가 시작되는 중요한 시기라며, 변화의 물결 속에서 한 단계 더 도약하기 위해 미래 준비에 첫발을 내디뎠다고 밝혔습니다. 이를 위해 올해 빅데이터와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클라우드 등에 대한 역량을 강화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현장 중심의 자율적이고 능동적인 준법 문화 정착과 산업 재해 예방이라는 사회적 요구에도 적극적으로 부응해 신뢰받는 100년 기업의 기틀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