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Bank 은행 3단

조용병 회장 “코로나19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조치 연장에 적극 동참”

URL복사

Monday, February 22, 2021, 09:02:33

조용병 회장, 그룹경영회의서 그룹사 CEO들에게 적극 동참 당부
‘신한 N.E.O 프로젝트’ 혁신금융 대출·투자 목표 100% 초과 달성

 

인더뉴스 유은실 기자ㅣ“코로나19 대출 만기연장과 이자 상환유예 조치 연장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겠다”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은 지난 17일 그룹사 CEO들이 모두 참석한 가운데 화상회의 방식으로 열린 ‘그룹경영회의’에서 중소기업·소상공인 대출 만기연장과 이자 상환유예 조치 연장에 적극 동참할 것을 각 그룹사에 전달했습니다.

 

앞서 조용병 회장은 16일 금융위원장 주재 5대 금융지주 회장 간담회에서 코로나19 위기 대응을 위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대출 만기연장 및 이자 상황 유예 조치 연장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이를 위해 신한금융은 AI·빅데이터 등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다양한 위기 상황을 예측하고, 이를 토대로 대출 유예 원리금 상환기간 연장·장기대출 전환 등 고객들의 부담 완화를 위해 다양한 금융지원책을 제공할 예정입니다.

 

이날 회의에서 조 회장은 “고객들이 코로나 19 장기화로 인해 겪고 있는 어려움을 슬기롭게 극복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하는 등 금융의 사회적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더불어 신한금융그룹은 22일 ‘신한 N.E.O Project’의 2020년 대출·투자 목표를 100% 초과 달성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프로젝트는 한국판 뉴딜 정책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금융 뉴딜 정책입니다.

 

신한금융은 지난해 6월 포스트 코로나 시대 국가 경제 신성장 동력 발굴을 지원하기 위한 ‘신한 N.E.O Project’를 발표하고 ‘신성장산업 금융지원’, ‘디지털금융 선도’, ‘성장생태계 조성’의 3대 핵심 방향을 중심으로 지원하고 있습니다.

 

신성장산업 금융지원을 위해 혁신·뉴딜 관련 중소기업 지원 대출은 지난해 목표인 15조 4000억원을 초과한 23조 5000억원을 공급했습니다. 목표대비 153%를 실행한 겁니다.

 

또 작년 연말까지 5개년(2019~2023) 기준 총 공급 목표인 78조원 중 35조원을 지원했습니다. 이에 따라 신한금융이 내부적으로 정한 적정진도율(40%)을 초과한 44.9%의 누적진도율을 기록했습니다.

 

혁신·뉴딜 투자 분야에서도 목표를 초과한 성과를 나타냈습니다. 전년도 목표 대비 각각 132%(혁신 투자 목표 4150억원·투자 실적 5499억원), 109%(뉴딜 투자 목표 6000억원·투자 실적 6562억원)가 넘는 실적을 기록했습니다.

 

유은실 yes24@inthenews.co.kr

기준금리 6차례 연속 동결한 한은...“우선순위는 경기회복”

기준금리 6차례 연속 동결한 한은...“우선순위는 경기회복”

2021.02.25 16:19:16

인더뉴스 유은실 기자ㅣ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이하 금통위)가 현재 0.05%인 기준금리를 유지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여섯 번 연속으로 기준금리를 동결한 건데요. 인플레이션 압력보다 코로나19로 여전히 불투명한 경기를 살려야 한다고 판단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도 금통위 이후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지금은 기준금리 인상을 언급할 때가 아니다“라고 밝혔습니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26일 ‘통화정책방향 결정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현재 수준으로 동결했습니다. 금통위는 코로나 확산으로 경기 전망이 어두워지자 지난 3월, 5월 연이어 금리를 내리고 이후부턴 현 수준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금통위는 의결문을 통해 “세계경제는 코로나19 재확산 영향과 이동제한 조치 등으로 더딘 회복 흐름을 보인다”며 “국내경제의 경우 수출이 IT(정보통신기술) 부문 중심으로 호조를 지속하고 설비투자도 회복세를 유지했지만, 민간소비는 사회적 거리두기 장기화 등으로 부진이 이어졌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수출과 투자를 중심으로 회복세를 나타내겠지만 회복속도와 관련한 불확실성이 여전히 높다”며 “앞으로 성장세 회복을 지원하고 중기적 시계에서 물가상승률이 목표수준에서 안정될 수 있도록 금융안정에 유의해 통화정책을 운용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주된 동결 요인은 소비시장 위축으로 보입니다. 코로나 재확산 영향으로 아직 실물 경제가 뚜렷한 회복세를 보이지 않고 있는데 인플레이션 압력에 대응하겠다고 섣불리 금리를 올리면 소비나 투자를 위축시킬 수 있기 때문입니다. 한편 한은은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3%로 유지했습니다. 최근 수출 호조에도 불구하고 소비시장이 부진한 점을 반영한 결정입니다. 다만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경기 회복 등을 반영해 기존 예상보다 0.3%포인트 높은 1.3%로 올려 잡았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