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Logistics 유통

현대백화점, 업계 첫 ‘인테리어 리모델링 매장’ 선보인다

URL복사

Monday, February 22, 2021, 15:02:16

미아점 8층에 ‘리바트 미아점’ 문 열어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현대백화점이 주방과 욕실 등 인테리어 리모델링을 포함한 ‘토탈 인테리어 서비스’ 매장을 선보입니다.

 

현대백화점(대표 정지선 장호진 김형종)은 미아점 8층에 토탈 인테리어 전시장 ‘리바트 미아점’을 연다고 22일 밝혔습니다. 매장 규모는 714㎡(216평)로 현대백화점 15개 전 점포 리빙 브랜드 매장 중 가장 넓습니다.

 

리바트 미아점은 현대리바트 일반 가구부터 주방 가구, 욕실에 더해 조명 및 홈퍼니싱 소품까지 망라하는 ‘토탈 인테리어 서비스’를 제공하는 게 특징입니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지난 2019년부터 윌리엄스 소노마 홈퍼니싱 스타일링 서비스를 운영해 왔지만 주방과 욕실, 중문 등 리모델링 전문 서비스를 선보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말했습니다.

 

리바트 미아점은 리빙존과 키친·바스존으로 구성됩니다. 리빙존은 거실과 안방, 서재 등 공간별 콘셉트에 맞춘 가구 200여 종이 전시됩니다. 키친·바스존에는 주방과 욕실 제품을 선보이는 10여 개 쇼룸이 설치됩니다.

 

다양한 주방가구용 도어와 타일, 상판용 석재, 욕실용 도기 샘플 등을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습니다. 상세 설계 및 디자인 역량을 갖춘 ‘리바트 플래너’ 20여 명이 상주하며 전문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입니다.

 

현대백화점은 지난 2018년 무역센터점과 천호점에 각각 럭셔리 리빙관과 5300㎡ 규모 리빙관(두 개 층)을 선보이는 등 리빙 콘텐츠 차별화에 공을 들여왔습니다. 현대백화점 리빙 상품군 매출 신장률은 2018년부터 3년 연속(18년 18.3%·19년 13.8%·20년 14.2%) 두 자릿수 신장을 이어오고 있습니다.

 

현대백화점은 그룹 계열사인 현대리바트와 손잡고 토탈 인테리어 매장을 추가로 선보이는 것을 협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여기에 종합 건자재 기업 현대L&C와 토탈 홈케어 기업 현대렌탈케어(렌탈) 등 리빙 관련 계열사들과 함께 복합 리빙 서비스를 제공하는 신개념 온·오프라인 매장 도입도 검토 중입니다.

 

김정희 현대백화점 리빙사업부장 상무는 “주거 환경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데다 코로나19로 ‘스테이 홈’ 트렌드가 자리를 잡으면서 전문적인 리빙 서비스를 요구하는 고객도 크게 늘고 있다”며 “앞으로도 국내 리빙 트렌드를 선도할 수 있는 차별화된 매장을 구성해 리빙 상품군을 백화점 핵심 MD로 키워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More 더 읽을거리

이진솔 jinsol@inthenews.co.kr

기준금리 6차례 연속 동결한 한은...“우선순위는 경기회복”

기준금리 6차례 연속 동결한 한은...“우선순위는 경기회복”

2021.02.25 16:19:16

인더뉴스 유은실 기자ㅣ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이하 금통위)가 현재 0.05%인 기준금리를 유지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여섯 번 연속으로 기준금리를 동결한 건데요. 인플레이션 압력보다 코로나19로 여전히 불투명한 경기를 살려야 한다고 판단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도 금통위 이후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지금은 기준금리 인상을 언급할 때가 아니다“라고 밝혔습니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26일 ‘통화정책방향 결정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현재 수준으로 동결했습니다. 금통위는 코로나 확산으로 경기 전망이 어두워지자 지난 3월, 5월 연이어 금리를 내리고 이후부턴 현 수준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금통위는 의결문을 통해 “세계경제는 코로나19 재확산 영향과 이동제한 조치 등으로 더딘 회복 흐름을 보인다”며 “국내경제의 경우 수출이 IT(정보통신기술) 부문 중심으로 호조를 지속하고 설비투자도 회복세를 유지했지만, 민간소비는 사회적 거리두기 장기화 등으로 부진이 이어졌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수출과 투자를 중심으로 회복세를 나타내겠지만 회복속도와 관련한 불확실성이 여전히 높다”며 “앞으로 성장세 회복을 지원하고 중기적 시계에서 물가상승률이 목표수준에서 안정될 수 있도록 금융안정에 유의해 통화정책을 운용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주된 동결 요인은 소비시장 위축으로 보입니다. 코로나 재확산 영향으로 아직 실물 경제가 뚜렷한 회복세를 보이지 않고 있는데 인플레이션 압력에 대응하겠다고 섣불리 금리를 올리면 소비나 투자를 위축시킬 수 있기 때문입니다. 한편 한은은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3%로 유지했습니다. 최근 수출 호조에도 불구하고 소비시장이 부진한 점을 반영한 결정입니다. 다만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경기 회복 등을 반영해 기존 예상보다 0.3%포인트 높은 1.3%로 올려 잡았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