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Estate 건설/부동산 Politics 정치

우무현·한성희·이원우 건설 3사 대표 “산재 예방 노력하겠다” 입모아

URL복사

Monday, February 22, 2021, 16:02:08

국내 건설3사 대표, 전사적 산업재해 예방책 마련 약속
안호영 “매년 500여명 이상이 사망..후진국형 사고유형”

 

인더뉴스 안정호 기자ㅣGS건설·현대건설·포스코건설 등 건설 3사 대표들이 사망·부상 사고로 인한 건설업계의 부정적 인식을 개선할 것을 약속했습니다

 

22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이하 환노위)의 산업재해 청문회에서는 산재 사고가 끊이지 않는 건설업계에 대해 산재 발생 위험요인 및 재발 방지 대책 등을 질의했습니다.

 

안호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매년 건설현장에서 500여명 이상이 사망사고로 목숨을 잃고 있다”며 “추락·낙하·끼임 등 후진국형 사고가 빈번히 발생한다. 노동자의 과실이라기보다 대기업의 방치와 구조적 문제로 인한 살인행위”라고 지적했습니다.

 

아울러 “안전이 건설업에 대한 인식을 낮추는 주된 원인”이라며 “건설업에 대한 국민들의 차가운 시선을 가슴 깊이 새겨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청문회 증인 기업 9개사 중에 포스코건설은 최근 5년간 중대재해 사상자가 가장 많이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환노위 소속 윤준병 의원실에 따르면 최근 5년간 근로자 23명이 숨지고 14명이 다치는 등 총 37명의 사상자가 발생했습니다. 아울러 지난해 현대건설과 GS건설도 각 7명, 4명의 사고 사망자를 냈습니다.

 

우무현 GS건설 대표, 한성희 포스코건설 대표, 이원우 현대건설 대표 등 건설 3사 대표들은 이와 같은 건설업계 내 잦은 사망사고로 인한 부정적 인식을 개선하겠다고 입을 모았습니다.

 

우 대표는 “중대재해법 시행을 앞두고 건설사들도 안전에 대한 스탠스가 바뀌고 있어 개선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우 대표는 “(GS건설은) 2019년부터 안전시설물 설치를 직영으로 하고 있다”며 “현장의 안전을 희생시키면 모든 경영성과가 제로가 된다”고 말했습니다.

 

한성희 포스코건설 대표는 “재해발생 업체에 대해서 입찰제한과 하청 등록 취소 등의 조치를 취하고 있다”며 “연 4회의 안전관리 이행실태 점검을 하고 있다”고 답변했습니다. 이어 “전 협력사를 대상으로 실무자는 물론 대표까지도 안전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안전에 대한 노력을 경주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이날 청문회에서 임종성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해외 공사현장 사망자는 줄고 국내 공사현장은 사망자가 증가하는 이유가 무엇 때문인가”라는 질의에 이원우 현대건설 대표는 “안전에 대한 인식과 문화의 차이가 해외보다 국내에서 다소 떨어지지 않나 생각한다”고 답했습니다.

 

임 의원이 조사한 자료에 따르면 현대건설은 지난 2016년에 비해 지난해 해외 공사 현장은 1개당 1.47건이 감소한 반면 국내 건설 현장은 0.19건 증가했습니다.

 

안정호 vividocu@inthenews.co.kr

롯데건설, 롯데하이마트와 가전제품 공동구매 MOU 맺어

롯데건설, 롯데하이마트와 가전제품 공동구매 MOU 맺어

2021.02.25 16:44:37

인더뉴스 안정호 기자ㅣ롯데건설(대표 하석주)이 지난 24일 서울 잠원동 본사에서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주거 서비스 활성화를 위해 롯데하이마트와 가전제품 공동구매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습니다. 롯데건설은 지난해 5월 롯데렌탈과 함께 1차 공동구매를 진행한 바 있습니다. 롯데건설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롯데하이마트의 가전제품 패키지 할인 및 공동구매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습니다. 이번 협약식은 롯데건설이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입주민을 대상으로 ‘공동구매 사전 수요조사’를 통해 나온 결과를 바탕으로 기획됐으며 과반수 이상의 입주민이 참여 의향을 밝히며 진행했습니다. 롯데건설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입주민은 온·오프라인의 ‘토탈 생활서비스’를 통해 카셰어링, 조식, 홈케어·가전, 가전렌탈, 건강증진, 아이돌봄, 세차, 이사, 문화강좌 등을 제공 받고 있습니다. 한편, 롯데건설은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사업 등을 통해 현재 국내 최대인 15개 현장에서 1만여 세대의 민간임대주택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올해 서울 용산 원효로 청년주택 등 신규 단지 공급을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롯데건설은 이 사업을 통해 건설업계 최초로 국토교통부가 인증하는 우수부동산서비스사업자로 선정됐으며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평가하는 주거 서비스 본인증에서 ‘우수’ 등급을 획득하며 품질을 인정받은 바 있습니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앞으로도 고객중심의 서비스 확대와 입주민의 삶의 가치를 높일 수 있도록 롯데그룹 계열사를 비롯한 다양한 분야의 기업들과 업무협약을 체결해 신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