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Communication 통신

LG유플러스, 신규 ‘기가 와이파이6 공유기’ 출시

URL복사

Tuesday, February 23, 2021, 14:02:35

쿼드코어 CPU 탑재한 고성능 Wi-Fi6 공유기
기존 대비 속도 38%↑·신호 범위 15%↑·동시접속 용량 4배↑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안방에선 화상회의, 작은방에선 온라인 학습, 거실에선 OTT 시청을 동시에 끊김 없이 할 수 있는 강력한 Wi-Fi 공유기가 나옵니다.

 

LG유플러스(대표 황현식)는 자사의 ‘U+인터넷’ 가입자를 대상으로 기가 와이파이(Wi-Fi)6 신규 공유기를 25일부터 선보인다고 밝혔습니다. 기존 공유기 대비 크기는 40% 작아지고, 속도는 38% 늘었습니다.

 

새롭게 출시된 U+인터넷 공유기는 미국 브로드컴사(社)의 쿼드코어 CPU를 탑재한 고성능 Wi-Fi6 단말기인데요. 최대 속도는 기존 866Mbps에서 1.2Gbps로 38% 빨라지고, 신호 범위는 전보다 15% 넓어진 점이 특징입니다.

 

무선 연결 용량도 기존 대비 4배 가량 확대됐습니다. 동시접속 효율 향상(OFDMA/MU-MIMO) 기술을 적용해 온 가족이 다 함께 Wi-Fi를 이용해도 데이터를 원활하게 주고받을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하나의 Wi-Fi로 엄마는 안방에서 화상회의를 하고, 자녀는 작은방에서 온라인 학습을 하면서, 동시에 아빠는 거실에서 OTT를 끊김 없이 보는 것도 가능해집니다.

 

Wi-Fi 범위를 확장시킬 수 있는 ‘메쉬 모드’의 활용성도 높을 것으로 보입니다. 메쉬 모드는 메인 공유기에서 무선 신호를 받아, 주변으로 신호의 범위를 넓혀주는 일종의 Wi-Fi 중계기·증폭기 같은 개념입니다.

 

간단한 버튼 설정으로 메인 공유기와 무선 연결되는데요. 일반 공유기를 추가할 때와 달리 메인 공유기의 Wi-Fi 이름과 비밀번호도 그대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를 통해 구조가 복잡한 가옥이나 40평대 이상 넓은 평수의 가정에서도 베란다 구석이나 현관문 앞까지 집안 구석구석 Wi-Fi 신호를 보냅니다. ‘U+tv 프리’와 같은 무선 IPTV 서비스 이용 시에도 끊김 없는 시청을 제공할 수 있습니다. 또 고객들은 추가 랜선 연결에 들어가는 시간이나 비용 부담도 덜 수 있게 됩니다.

 

LG유플러스는 이번에 선보인 공유기가 디자인 면에서도 실용성이 높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기존 대비 크기를 40% 줄여 좁은 공간에도 손쉽게 들어가고, 이통사 최초로 Wi-Fi6 내장 안테나 및 원통형 디자인을 채택해 집안 어디에나 자유롭게 배치할 수 있습니다.

 

박민호 LG유플러스 미디어디바이스기획팀장은 “재택 근무, 온라인 학습 등으로 고객들의 홈 와이파이 사용량, 속도, 커버리지(신호 범위)에 대한 수요가 점차 증가하면서, 편하게 유무선 서비스를 사용하실 수 있도록 성능이 향상된 신규 단말을 마련했다”며 “내장형 안테나와 작고 심플한 외관 등 디자인적 트렌드도 갖추고 있어 다양한 고객층으로부터 호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기가 와이파이6 신규 공유기는 U+인터넷 서비스 중 ‘스마트 기가안심(월 35,200원/3년 약정)’, ‘와이파이기본_기가안심(월 3만 3000원/3년 약정)’ 등의 요금제로 변경하거나 새로 가입할 경우 무료로 쓸 수 있습니다.

 

추가 공유기로 활용하고자 하는 고객들은 유료로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 또는 고객센터 문의를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권지영 eileenkwon@inthenews.co.kr

LG전자, 주총서 전기차 파워트레인 물적분할 승인한다

LG전자, 주총서 전기차 파워트레인 물적분할 승인한다

2021.02.25 17:39:17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LG전자가 올해 열리는 정기 주주총회에서 전기차 파워트레인 관련 합작회사 설립을 승인합니다. LG전자(대표 권봉석)는 다음 달 24일 오전 9시 서울 여의도 트윈타워에서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합니다. 안건은 VS사업본부 전기차 파워트레인(동력전달장치) 관련 사업에 대한 분할계획서 승인을 비롯해 재무제표 승인, 정관 개정 승인, 이사 선임, 감사위원회위원이 되는 이사 선임, 이사 보수 한도 승인 등입니다. 지난해 말 LG전자는 임시이사회를 열고 세계 3위 자동차 부품 업체 ‘마그나 인터내셔널’과 전기차 파워트레인 분야 합작법인을 설립하기로 했습니다. 이번 주주총회에서 물적분할이 의결되면 분할회사인 LG전자가 분할신설회사 지분 100%를 갖게 됩니다. 이어 마그나가 분할신설회사 지분 49% 인수할 예정입니다. 합작법인은 오는 7월에 공식 출범을 앞두고 있습니다. LG전자는 주주들이 의결권을 더욱 편리하게 행사할 수 있도록 이번 주주총회부터 전자투표제를 도입합니다. 전자투표제는 비대면 온라인 방식으로 참여하는 것에 대한 주주 수요가 높아진 상황을 고려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습니다. 이어 1주당 배당금을 보통주 1200원, 우선주 1250원 수준으로 높이는 내용인 제19기 재무제표 승인의 건도 주총에서 논의될 예정입니다. 또 배두용 LG전자 최고재무책임자(CFO) 부사장이 사내이사로 재선임되며 감사위원회 위원으로 강수진 고려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선임될 예정입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