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Communication 통신

켄 후 화웨이 순환회장 “포스트코로나 시대, 디지털 격차 해소 위해 포용 성장 추진해야”

URL복사

Tuesday, February 23, 2021, 15:02:47

 ‘MWC상하이 2021’ 개막 기조연설서 이 같이 밝혀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팬데믹 상황이 통제된다면 우리는 삶의 질을 높이고, 기업을 더 스마트하게 만들고, 더 포용적인 세상을 만들기 위해 어떻게 혁신할 수 있을지 고민해야 한다.”

 

켄 후 화웨이 순환회장은 23일 ‘'MWC상하이 2021’ 개막 기조 연설에서 “혁신은 단지 우리가 직면한 과제들을 해결하는데 그치지 않고, 미래를 밝히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습니다.

 

코로나19로 새로운 디지털 인프라가 필요하다고 제언했는데요. 화웨이는 지난 1년간 170여개국에 걸쳐 300여개 네트워크의 안정적인 운영을 위해 통신사와 긴밀히 협력해왔다고 강조했습니다. 일례로, 인도네시아는 화웨이의 새로운 디지털 제공 기술을 채택해 5만개 이상 기지국을 구축했고, 중국 닝샤 지역도 화웨이의 통합 라우터를 구축했습니다.

 

켄 후 순환 회장은 “경제회복을 지향하면서 혁신이 오늘에만 국한되지 않고, 내일을 밝히고 더 큰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도록 매진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켄 후 순환회장은 기조연설에서 화웨이의 최첨단 AR(증강현실) 애플리케이션인 사이버버스앱(Cyberverse App)을 소개했습니다. 5G네트워크, 5G 기기, AR 기술 등이 융합된 이 앱은 실제와 같은 숲이나 우주 공간 등의 환경을 구현해 사용자가 몰입감 있는 가상 경험과 시뮬레이션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합니다.

 

최근 몇 년 동안 5G, 클라우드, AI 등의 기술은 제조업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으며, 더욱 지능적이고 유연한 오퍼레이션(운영)으로의 전환을 촉진하고 있는데요. 켄 후 순환회장은 화웨이가 운영하는 동관사우스팩토리(Dongguan South Factory)의 5G 스마트폰 생산라인은 현재 클라우드 기반 AI 애플리케이션이 탑재된 5G네트워크를 활용하며 막대한 생산성 제고의 성과를 거두고 있다고 소개했습니다.

 

특히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전환) 과정에서 비즈니스 기회가 창출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2025년까지 전체 대기업의 97%가 AI를 사용하고, 세계 통신사 매출의 60%는 개인이 아닌 산업 고객들로부터 나올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켄 후 순환회장은 이러한 시장 예측을 달성하기 위해 “모든 산업이 디지털 기술로 역량을 높이고, 생태계를 구축하며,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야 한다 ”고 말했습니다.

 

화웨이는 ICT 인프라 제공업체로서 모든 산업의 디지털 전환을 촉진하기 위해 5G혁신에 집중해왔습니다. 켄 후 순환 회장은 “화웨이가 기술, 제품 및 애플리케이션 등 세 분야의 혁신에 주력해왔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이 자리에서 켄 후 순환회장은 파트너와 각 지역 통신사들과 함께 지금까지 20개 이상의 산업에서 1000개 이상의 산업용 5G 애플리케이션 계약을 체결했다고 소개했습니다.

 

켄 후 순환회장은 디지털 기술에 대한 접근 격차가 정보격차를 확대시키고, 팬데믹이 이를 더욱 악화시키고 있다는 점도 꼬집었습니다. 코로나19가 통제되면 세계는 K자형 경제 회복의 실질적 위험에 직면하게 될 것이란 경고입니다. 켄 후 순환회장은 “불균형 발전과 디지털 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포용 성장을 추진해야 한다”며 “더욱 두텁고 넓은 사회적 가치를 만드는 방향으로 혁신이 이뤄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화웨이는 구체적 투자금은 밝히지 않았지만 가나 국가의 통신사들과 농어촌 네트워크 인프라를 구축하는 프로젝트 제휴를 맺고 가나 전역 2000개 이상의 지역에 루럴스타(RuralStar)로 불리는 기지국을 설치할 계획입니다. 이를 통해 가나의 모바일 커버리지는 기존 83%에서 95% 수준으로 획기적으로 확장되고, 다수의 지역사회가 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게 됩니다.

 

켄 후 순환회장은 “기조연설을 마치며 코로나19 팬데믹의 영향으로 많은 문이 닫혔지만 혁신은 희망의 새로운 기회를 창출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지속적인 혁신을 통해 화웨이가 고객 및 파트너와의 개방적인 협력체계를 지속 추진해, 다양한 산업은 디지털화를 이루고, 개인은 더 나은 삶을 영위하고, 기업은 더 스마트해지고, 세계는 더 포용성장을 이룰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권지영 eileenkwon@inthenews.co.kr

기준금리 6차례 연속 동결한 한은...“우선순위는 경기회복”

기준금리 6차례 연속 동결한 한은...“우선순위는 경기회복”

2021.02.25 16:19:16

인더뉴스 유은실 기자ㅣ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이하 금통위)가 현재 0.05%인 기준금리를 유지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여섯 번 연속으로 기준금리를 동결한 건데요. 인플레이션 압력보다 코로나19로 여전히 불투명한 경기를 살려야 한다고 판단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도 금통위 이후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지금은 기준금리 인상을 언급할 때가 아니다“라고 밝혔습니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26일 ‘통화정책방향 결정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현재 수준으로 동결했습니다. 금통위는 코로나 확산으로 경기 전망이 어두워지자 지난 3월, 5월 연이어 금리를 내리고 이후부턴 현 수준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금통위는 의결문을 통해 “세계경제는 코로나19 재확산 영향과 이동제한 조치 등으로 더딘 회복 흐름을 보인다”며 “국내경제의 경우 수출이 IT(정보통신기술) 부문 중심으로 호조를 지속하고 설비투자도 회복세를 유지했지만, 민간소비는 사회적 거리두기 장기화 등으로 부진이 이어졌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수출과 투자를 중심으로 회복세를 나타내겠지만 회복속도와 관련한 불확실성이 여전히 높다”며 “앞으로 성장세 회복을 지원하고 중기적 시계에서 물가상승률이 목표수준에서 안정될 수 있도록 금융안정에 유의해 통화정책을 운용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주된 동결 요인은 소비시장 위축으로 보입니다. 코로나 재확산 영향으로 아직 실물 경제가 뚜렷한 회복세를 보이지 않고 있는데 인플레이션 압력에 대응하겠다고 섣불리 금리를 올리면 소비나 투자를 위축시킬 수 있기 때문입니다. 한편 한은은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3%로 유지했습니다. 최근 수출 호조에도 불구하고 소비시장이 부진한 점을 반영한 결정입니다. 다만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경기 회복 등을 반영해 기존 예상보다 0.3%포인트 높은 1.3%로 올려 잡았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