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Logistics 유통

추신수-신세계와 손잡았다...이마트, SK와이번스 인수 본계약 체결

URL복사

Tuesday, February 23, 2021, 15:02:58

지분 1000억원 매매..추신수 연봉 27억원에 전격 영입
정용진 부회장 직접 영입설 솔솔..“구단서 노력한 결과”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SK텔레콤으로부터 프로야구단 SK와이번스를 넘겨받기로 합의했던 신세계 이마트가 본계약을 체결하고 지분 인수를 완료했습니다. 이마트는 메이저리그에서 뛰고 있는 추신수 선수를 전격 영입해 화제를 모았습니다.

 

23일 이마트(대표 강희석)는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이 보유한 와이번스 구단 지분 100%(보통주식 100만 주)를 1000억원에 인수하는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했다고 공시했습니다. 토지 및 건물 352억8000만원에 대한 매매 건은 향후 별도 계약으로 진행될 예정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습니다.

 

이마트 구단 인수를 통해 이마트 및 SSG닷컴 등 브랜드 파워 제고를 통한 시너지와 연계 마케팅, 야구관련 상품 개발 등으로 인한 고객 유입을 노리고 있습니다.

 

신세계그룹은 KBO 회원 가입 신청도 완료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지난 1일에는 구단 명칭 후보군 중 하나로 ‘일렉트로스’ 명칭에 대한 상표권을 출원하는 등 구단 출범을 위한 준비에 속도를 내는 모양새입니다. 오는 4월 개막까지 준비를 완료한다는 방침입니다.

 

이날 신세계그룹은 메이저리그 자유계약선수(FA) 신분인 추신수와 연봉 27억원에 입단 계약을 체결하기도 했습니다. 신세계그룹은 SK와이번스 인수 전부터 추신수와 접촉해 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신세계그룹은 구단 주인이 바뀌더라도 연고지는 인천으로 유지하고 선수단과 프런트 고용까지 승계한다는 방침입니다.

 

한편, 일각에서는 정용진 부회장이 최근 미국 출장 당시에 추신수 선수를 영입하기 위해 직접 만났다는 이야기가 나왔으나, 이에 대해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이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면서 “구단에서 지속적으로 노력해온 결과의 산물이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진솔 jinsol@inthenews.co.kr

기준금리 6차례 연속 동결한 한은...“우선순위는 경기회복”

기준금리 6차례 연속 동결한 한은...“우선순위는 경기회복”

2021.02.25 16:19:16

인더뉴스 유은실 기자ㅣ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이하 금통위)가 현재 0.05%인 기준금리를 유지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여섯 번 연속으로 기준금리를 동결한 건데요. 인플레이션 압력보다 코로나19로 여전히 불투명한 경기를 살려야 한다고 판단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도 금통위 이후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지금은 기준금리 인상을 언급할 때가 아니다“라고 밝혔습니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26일 ‘통화정책방향 결정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현재 수준으로 동결했습니다. 금통위는 코로나 확산으로 경기 전망이 어두워지자 지난 3월, 5월 연이어 금리를 내리고 이후부턴 현 수준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금통위는 의결문을 통해 “세계경제는 코로나19 재확산 영향과 이동제한 조치 등으로 더딘 회복 흐름을 보인다”며 “국내경제의 경우 수출이 IT(정보통신기술) 부문 중심으로 호조를 지속하고 설비투자도 회복세를 유지했지만, 민간소비는 사회적 거리두기 장기화 등으로 부진이 이어졌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수출과 투자를 중심으로 회복세를 나타내겠지만 회복속도와 관련한 불확실성이 여전히 높다”며 “앞으로 성장세 회복을 지원하고 중기적 시계에서 물가상승률이 목표수준에서 안정될 수 있도록 금융안정에 유의해 통화정책을 운용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주된 동결 요인은 소비시장 위축으로 보입니다. 코로나 재확산 영향으로 아직 실물 경제가 뚜렷한 회복세를 보이지 않고 있는데 인플레이션 압력에 대응하겠다고 섣불리 금리를 올리면 소비나 투자를 위축시킬 수 있기 때문입니다. 한편 한은은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3%로 유지했습니다. 최근 수출 호조에도 불구하고 소비시장이 부진한 점을 반영한 결정입니다. 다만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경기 회복 등을 반영해 기존 예상보다 0.3%포인트 높은 1.3%로 올려 잡았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