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Car 자동차 Editor's Picks

베일 벗은 현대차 ‘아이오닉5’...3000만원대로 테슬라 ‘도전장’

URL복사

Tuesday, February 23, 2021, 16:02:47

현대차그룹 전용 플랫폼 E-GMP 첫 적용..전기차 혜택 적용 시 3000만원대 구매 가능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현대자동차 전용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 첫 모델인 ‘아이오닉5(IONIQ5)가 공개됐습니다.

 

현대차(대표 정의선 하언태)는 23일 온라인을 통해 ‘아이오닉5 세계 최초 공개’ 행사를 진행했습니다. 이날 행사에서는 신제품 주요 디자인 및 상품성을 보여주는 영상이 현대 월드 와이드 유튜브를 통해 전 세계에 중계됐습니다.

 

아이오닉5는 현대차그룹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가 처음 적용된 차량입니다. 인테리어 부품과 하드웨어 기기, 상품 콘텐츠 등을 구성할 수 있는 고객 경험 전략 ‘스타일 셋 프리(Style Set Free)’를 반영했다는 설명입니다.

 

 

현대차는 디자인 측면에서 핵심 요소는 ‘파라메트릭 픽셀(Parametric Pixel)’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미지를 구성하는 최소 단위 픽셀을 형상화해 아날로그와 디지털을 융합한 느낌을 구현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습니다. 전면에는 현대차 최초로 상단부 전체를 감싸는 클램셸(Clamshell) 후드가 적용됐으며 범퍼 하단에는 지능형 공기유동 제어기(AAF)가 들어갔습니다.

 

측간거리는 3000mm로 넓은 편이며 현대차 전기차 역대 최대 직경이자 공기 역학 구조를 갖춘 20인치 휠이 탑재됩니다. 이어 후면에는 좌우로 길게 이어진 얇은 후미등을 적용했습니다.

 

실내 공간은 E-GMP 적용에 따라 바닥이 평탄한 ‘플랫 플로어’를 구현했습니다. 특히 강조된 기능은 기존 내연기관 센터 콘솔 자리에 있는 ‘유니버설 아일랜드’입니다. 15W 고속 스마트폰 무선 충전을 지원하며 최대 140mm까지 후방으로 옮길 수 있어 다용도로 활용이 가능하다는 점을 내세웠습니다.

 

 

아이오닉5는 72.6kWh 배터리가 장착된 ‘롱레인지’와 58.0kWh 배터리가 탑재된 ‘스탠더드’ 두 가지 모델이 있습니다. 1회 충전 시 최대 주행거리는 롱레인지 후륜 구동 기준 410∼430km(국내 인증방식으로 측정한 당사 연구소 결과)이며 350kW급 초고속 충전 시 18분 이내 배터리 용량 80% 충전과 5분 충전으로 최대 100km 주행이 가능합니다.

 

후륜에 기본 탑재되는 모터는 최대 출력 160kW, 최대 토크 350Nm이며 트림에 따라 전륜 모터를 추가해 사륜구동 방식도 선택할 수 있습니다. 롱레인지 사륜구동 모델은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h까지 걸리는 시간이 5.2초(자체 측정 기준)입니다. 모터와 구동축을 주행상황에 따라 분리하거나 연결할 수 있는 디스커넥터 구동 시스템(DAS)을 탑재해 2WD와 4WD 구동 방식을 전환할 수 있습니다.

 

다양한 충전 인프라를 활용하는 400V/800V 멀티 급속 충전 시스템이 세계 최초로 적용된 점도 특징입니다. 차량 구동용 모터와 인버터를 활용해 충전기에서 공급되는 400V 전압을 차량 시스템에 최적화된 800V로 승압하는 기능입니다. 이에 따라 800V 고속 충전 인프라와 400V 일반 충전기를 모두 사용할 수 있습니다.

 

차량 외부로 일반 전원(220V)을 공급할 수 있는 V2L 기능은 아이오닉5를 움직이는 보조배터리처럼 활용하게 해줍니다. 일반 가정에서 쓰는 것보다 높은 3.6kW 소비전력을 제공해 야외활동이나 캠핑 장소 등 다양한 외부환경에서도 가전제품, 전자기기를 충전할 수 있습니다.

 

아이오닉5 국내 사전 계약은 오는 25일부터 시작합니다. 롱레인지 모델 2개 트림으로 예약을 받으며 가격은 익스클루시브가 5000만원대 초반, 프레스티지가 5000만원대 중반으로 책정됐습니다. 확정 가격은 추구 공개될 예정입니다.

 

전기차에 지원되는 개별소비세 혜택(최대 300만원)과 구매보조금(서울시 기준 1200만원)을 반영하면 롱레인지 익스클루시브 트림은 3000만원대 후반 금액으로 구매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More 더 읽을거리

이진솔 jinsol@inthenews.co.kr

기준금리 6차례 연속 동결한 한은...“우선순위는 경기회복”

기준금리 6차례 연속 동결한 한은...“우선순위는 경기회복”

2021.02.25 16:19:16

인더뉴스 유은실 기자ㅣ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이하 금통위)가 현재 0.05%인 기준금리를 유지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여섯 번 연속으로 기준금리를 동결한 건데요. 인플레이션 압력보다 코로나19로 여전히 불투명한 경기를 살려야 한다고 판단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도 금통위 이후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지금은 기준금리 인상을 언급할 때가 아니다“라고 밝혔습니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26일 ‘통화정책방향 결정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현재 수준으로 동결했습니다. 금통위는 코로나 확산으로 경기 전망이 어두워지자 지난 3월, 5월 연이어 금리를 내리고 이후부턴 현 수준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금통위는 의결문을 통해 “세계경제는 코로나19 재확산 영향과 이동제한 조치 등으로 더딘 회복 흐름을 보인다”며 “국내경제의 경우 수출이 IT(정보통신기술) 부문 중심으로 호조를 지속하고 설비투자도 회복세를 유지했지만, 민간소비는 사회적 거리두기 장기화 등으로 부진이 이어졌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수출과 투자를 중심으로 회복세를 나타내겠지만 회복속도와 관련한 불확실성이 여전히 높다”며 “앞으로 성장세 회복을 지원하고 중기적 시계에서 물가상승률이 목표수준에서 안정될 수 있도록 금융안정에 유의해 통화정책을 운용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주된 동결 요인은 소비시장 위축으로 보입니다. 코로나 재확산 영향으로 아직 실물 경제가 뚜렷한 회복세를 보이지 않고 있는데 인플레이션 압력에 대응하겠다고 섣불리 금리를 올리면 소비나 투자를 위축시킬 수 있기 때문입니다. 한편 한은은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3%로 유지했습니다. 최근 수출 호조에도 불구하고 소비시장이 부진한 점을 반영한 결정입니다. 다만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경기 회복 등을 반영해 기존 예상보다 0.3%포인트 높은 1.3%로 올려 잡았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