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Logistics 유통

[르포] “쇼핑에 휴식을 더했다”…정지선 야심작 ‘더현대 서울’ 첫날 표정은?

URL복사

Wednesday, February 24, 2021, 17:02:10

사전 개장임에도 직장인 손님 몰려 북적..탁 트인 개방감·취향저격 브랜드 한곳에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백화점보다는 큰 편집숍에 온 느낌이에요. 처음 보는 브랜드도 많고 공간이 넓어서 구경하는 재미가 있네요.”(30대 직장인 남성 A씨)

 

24일 서울 여의도에 새로 문을 연 현대백화점(대표 정지선 장호진 김형종) ‘더현대 서울’에는 사전 개장 기간임에도 사람들의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여성 고객뿐만 아니라 인근 직장인으로 보이는 20∼30대 남성들의 모습도 눈에 띄었습니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상대적으로 조용히 문을 열었는데도 고객이 많아서 조금 당황스러울 정도”라고 했습니다. 이날 개장을 앞두고 입장을 기다리는 시민들이 100여 미터 가량 줄을 서기도 했습니다.

 

더현대 서울은 여의도 복합 문화시설 ‘파크원’에 들어선 서울 최대 규모 백화점입니다. 코로나19로 백화점 시장이 부진을 면치 못하는 상황에서 미래지향적 오프라인 쇼핑 문화를 선보일 것으로 기대를 모았던 곳입니다. 이름에 여의도가 아닌 ‘서울’이 들어가는 이유도 상권을 초월한 서울 속 랜드마크로 거듭나겠다는 포부가 담겨있습니다.

 

오피스 상권인 여의도에 들어서는 대형 백화점이라는 점도 눈길을 끕니다. 회사 관계자는 “여의도는 직장인들이 쉬는 주말에는 텅 비어서 ‘갈 곳이 없다’는 얘기가 돌 던 곳”이라며 “더현대 서울을 통해 여의도에 주말에도 갈만한 곳을 만들겠다는 포부가 있다”고 했습니다.

 

◇ 현대백화점 MD역량 총집결한 ‘큐레이션’ 백화점

 

 

더현대 서울을 처음 찾는다면 층별 안내를 보고 당황할 수도 있습니다. 남성과 여성으로 구분되는 다른 백화점과 다르게 더현대 서울은 각 층을 ‘취향’으로 구분했습니다.

 

해외패션과 컨템포러리 브랜드를 취급하는 2층은 ‘모던 무드(Modern Mood)’, 슈즈갤러리가 있는 3층은 ‘어바웃 패션(About Fashion)’이라는 명칭을 붙였습니다. 각종 가구 및 생활용품 편집숍과 골프 브랜드가 입점한 4층은 ‘라이프 앤 발란스(Life & Balance)’입니다.

 

각 층에는 남성용과 여성용 브랜드가 함께 자리 잡고 있습니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큐레이션 중심으로 남녀 모두가 함께 쇼핑할 수 있는 공간을 지향했다”며 “성별보다는 나이대로 구분했다고 보는 게 정확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모두가 다 아는 유명 브랜드보다 인지도는 낮지만 취향을 저격하는 브랜드 위주로 각 층을 구성했다는 점도 특징입니다. 자연주의 액세서리 브랜드 ‘헬렌카민스키(HELEN KAMINSKI)’나 이탈리아 비즈니스 캐주얼 ‘슬로웨어(SLOWEAR)’ 등이 대표적입니다.

 

또한 각 층에는 패션 브랜드만 밀집해 있지 않고 라이프스타일 브랜드와 카페 등이 섞여 있습니다. 편집숍에 온 듯한 기분이 드는 이유도 이 때문입니다.

 

더현대 서울에는 국내 최초 혹은 백화점 최초로 들어선 매장도 많습니다. 지하2층에 있는 아르켓(ARKET) 아시아 1호점과 중고거래 플랫폼 번개장터에서 내놓은 첫 오프라인 매장 ‘BGZT LAB’은 더현대 서울에만 있는 브랜드입니다. 주로 ‘MZ(밀레니얼+Z)세대’를 겨냥한 제품을 판매합니다.

 

◇ 인테리어·공간구성 ‘자연친화적’..힐링 백화점 추구

 

 

더현대 서울에 발을 들이면 크다는 느낌이 확 듭니다. 실제로 대규모이긴 하지만 각 층을 매장으로 가득 채우지 않아 더 넓어 보이는 효과가 있습니다. 동선이 빽빽하지 않아 걸으면서 쇼핑하기 편리하고 쾌적한 환경을 조성합니다.

 

현대백화점은 더현대 서울이 제공하는 편안한 쇼핑이라는 콘셉트를 강조했습니다. 회사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오프라인 유통산업이 어려운 마당에 왜 백화점 출점을 강행했냐는 질문을 많이 받았다”며 “우리는 지금 같은 시기에도 편안하게 쇼핑할 수 있는 공간이 있다면 고객들의 발길을 끌 수 있다고 판단했다”고 말했습니다.

 

실제로 더현대 서울 곳곳에는 앉아서 쉴 수 있는 벤치가 여럿입니다. 지하2층 에스컬레이터 옆에는 매대가 아니라 큐레이션 서점이 자리를 잡았습니다. 각 층 접근성이 높은 위치에도 카페가 있어 쇼핑하다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개방감을 주는 건물 구조와 실내 조경도 ‘자연친화적 백화점’이라는 설명을 뒷받침합니다. 공원을 산책하듯 쇼핑을 할 수 있도록 꾸몄다는 설명입니다. 고객이 쇼핑에만 몰두하도록 창문을 두지 않는 백화점의 불문율을 깨고 천장이 훤히 보이는 ‘보이드’ 구조로 설계했습니다. 1층에는 12m 규모 인공폭포를 설치하고 5층 ‘사운드 포레스트(Sound Forest)’에는 아예 전체를 실내 정원으로 꾸몄습니다.

 

매장 간 간격도 다른 백화점보다 넓게 설계해 개방감을 더 키웠습니다. 특수 설계로 실내에 기둥이 없어 시야가 탁 트였다는 점도 특징입니다. 각 층에 있는 난간은 직선형이 아닌 유선형으로 이어져 있어 보다 자연스러운 느낌을 연출합니다.

 

힐링을 표방하는 만큼 백화점 문화홀과 문화센터도 더욱 세련된 느낌으로 탈바꿈했습니다. 6층에 있는 ‘알트원(ALT.1)’은 350평 규모 복합 문화 공간으로 백화점뿐만 아니라 미술관에서도 쉽게 보기 힘든 전시가 열릴 예정입니다. 문화센터인 ‘CH 1985’는 MZ세대 취향을 겨냥해 소셜미디어 동영상 편집이나 바리스타 강좌를 원데이클래스 방식으로 선보입니다.

 

More 더 읽을거리

이진솔 jinsol@inthenews.co.kr

아이오닉5 판매 앞두고 ‘난항’...현대차 노사, 생산인원 투입 놓고 입장차

아이오닉5 판매 앞두고 ‘난항’...현대차 노사, 생산인원 투입 놓고 입장차

2021.03.02 15:49:42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ㅣ현대자동차 노사가 첫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5' 생산라인의 투입 인원수를 놓고 입장차를 보이고 있습니다. 생산라인에 배치하는 근로자 수가 기존 내연기관차 생산 때보다 줄었기 때문인데요. 예정된 판매 일정을 고려하면 협상 마무리 시한이 빠듯할 수 있다는 지적입니다. 2일 현대차 노사에 따르면 노사는 아이오닉5를 생산하는 울산1공장 맨아워(Man/Hour) 협상을 아직 마무리하지 못했습니다. 노사 갈등 원인은 전기차 생산라인에 필요한 인력이 기존 내연기관차 생산 때보다 감소하면서 줄어든 일거리입니다. 이는 노조입장에선 일자리와 직결되는 문제입니다. 현대차는 내연기관차 파워트레인(동력전달기구)에 해당하는 전기차 전용 플랫폼(E-GMP)을 아이오닉5에 처음으로 적용했는데, 내연기관차 파워트레인보다 배기 라인이나 전선 배치 등이 감소하며 투입 인원도 줄어듭니다. 게다가 현대차 울산1공장은 전기차 전용 라인을 설치하면서 시간당 생산 대수도 낮아져 기존보다 투입 인력이 30% 가량 감소할 수 있다고 예측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현대차 관계자는 “현재 막판 조율 중”이라며 “고객에게 제때 차량을 인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아이오닉5의 유럽판매는 이달부터, 국내 판매는 내달부터 시작할 예정입니다. 유럽에선 지난달 25일 3000대 한정으로 아이오닉5 사전계약을 받은 결과 하루 만에 완판에 성공했습니다. 국내 사전 계약도 첫날에만 2만 3760대가량을 기록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