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Major Company 대기업 Major 대기업

네이버 이해진·카카오 김범수,성과급·인사평가 논란 해법 제시할까?

URL복사

Wednesday, February 24, 2021, 17:02:24

25일 오후 2시 이해진 글로벌투자책임자·한성숙 대표, 컴패니언 데이 열어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 기부 관련 임직원 간담회서 인사평가 언급 주목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최근 대기업의 성과급과 인사평가 논란이 사회적 이슈로 확산되고 있습니다. MZ(밀레니얼 세대와 Z세대를 통칭하는 말)세대를 중심으로 대표이사에 이메일을 보내 “성과급 산정 방식을 알려달라”며 돌직구를 던지는가 하면, 사내 인사평가에 대한 가감없는 지적도 날리고 있습니다.

 

네이버와 카카오는 최근 성과급과 인사평가에 대한 볼멘소리가 나왔는데, 이번 자리에서 각각의 수장이 해법을 제시할지 업계의 시선이 쏠리고 있습니다.

 

24일 IT업계에 다르면 네이버와 카카오는 오는 25일 임직원들과 만나는 자리를 마련합니다.

 

우선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GIO)와 한성숙 대표는 오후 2시 ‘컴패니언 데이’에서 임직원들과 직접 소통할 예정입니다. 이번 컴패니언 데이는 온라인으로 진행되는데, 네이버와 일부 계열사 직원까지 포함해 약 6000여명이 인트라넷으로 참석합니다.

 

특히 네이버는 최근 노조가 문제를 제기한 임직원 ‘성과급’ 문제를 주요 안건으로 올릴 예정입니다. 네이버는 성과급 산정 기준을 놓고 진통을 겪고 있는데요. 작년 역대 최고의 실적을 올렸는데도 ‘전년도 수준’의 성과급 지급을 고수하자 노조가 반발에 나선겁니다.

 

네이버는 지난해 매출이 전년 대비 21.8% 성장한 5조 3041억원, 영업이익 5.2% 증가한 1조 2153억원을 기록했습니다. 일본 자회사 라인을 제외하고 네이버만의 실적으로 매출 5조원을 돌파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해진 GIO와 한성숙 대표가 직접 나서서 등급별 성과급 인상률 등을 다시 설명하고 진화를 시도합니다. 지난 2019년 2월부터 매년 전직원에게 1000만원 상당의 스톡옵션을 지급해 왔는데 그 중 2019년 지급분을 이번달 27일부터 행사할 수 있다는 점에 대해서도 설명할 예정입니다.

 

 

같은날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도 임직원과 간담회 자리를 마련합니다. 당초 김 의장은 재산 기부 계획과 관련해 아이디어를 수렴하기 위한 간담회를 진행하려고 했으나, 최근 익명 게시판에 카카오의 인사평가 제도를 지적하는 글이 올라오면서 예상치 못한 방향으로 번지고 있습니다.

 

인사평가 과정에서 ‘이 사람과 함께 일하고 싶냐’라는 것을 묻고 그 결과가 당사자에게 공유되는 등의 문제점이 알려지면서 이를 개선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습니다.

 

일단 간담회는 미리 뽑은 참석자들과 함께 정해진 주제로 진행할 예정이지만, 모든 직원이 온라인 생중계를 보고 댓글을 달 수 있어 노조를 주축으로 건의 및 불만 제기가 잇따를 것으로 전망됩니다.

 

카카오는 3월 11일 직원 인가평가 제도 개선을 위한 간담회를 따로 열기로 했습니다. 아직 진행 방식과 참석자 등은 구체적으로 정해지지 않았습니다.

 

한편, 올해 유독 성과급 논란이 커진 배경 중 하나로 공정성과 실리를 중시하는 MZ세대(1980년대 후반~2000년대에 태어난 세대)의 특성을 꼽고 있습니다.

 

MZ세대는 회사를 평생 직장으로 여기지 않을뿐더러 실리나 원칙에 어긋난 경우 명확하게 불만을 표시하는 것이 대표적인 특징인데요. 또 사내 게시판, 소셜네트워크, 직장인 익명 게시판 등 채널이 많아지면서 외부의 관심도 커졌습니다.

 

업계 관계자는 “네이버와 카카오는 벤처, 스타트업으로 성장하면서 창업자·임원들과 사원이 격의 없이 토의하는 문의가 많다”며 “예측 가능성을 높이는 정보를 사전에 제공하고 소통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개선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권지영 기자 eileenkwon@inthenews.co.kr

“영화 1편 다운로드 6초면 끝”...삼성전자, 5G·4G 업계 최고 속도 달성

“영화 1편 다운로드 6초면 끝”...삼성전자, 5G·4G 업계 최고 속도 달성

2021.03.04 10:30:25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삼성전자가 28GHz 대역 5G 기지국과 4G LTE 기지국을 동시에 활용하는 이중 통신(Dual Connectivity) 기술로 업계 최고 다운로드 속도를 기록했습니다. 삼성전자는 수원 삼성 디지털시티에서 28GHz 대역 5G 통합형 기지국과 1.9·2.1GHz 대역 4G LTE 기지국, ‘갤럭시 S20+’ 스마트폰 등 상용 제품을 활용해 5.23Gbps 다운로드 속도 시연에 성공했습니다. 이는 4GB 용량의 풀 HD 영화 1편을 약 6초 만에 다운로드 받을 수 있는 속도입니다. 삼성전자는 지난 해 28GHz 대역 5G 통합형 기지국과 2개의 시험 단말을 활용해 MU-MIMO(Multi-User Multiple-Input Multiple-Output) 시연을 진행해 하나의 단말에서 4.25Gbps 다운로드 속도를 기록했습니다. 이번 시연에서 이 기록을 능가하는 5.23Gbps 다운로드 속도를 기록하며 초고속 통신분야에서의 기술 리더십을 다시 한번 증명했습니다. 이번 시연은 4G LTE 기지국과 5G 기지국이 단말과 동시에 네트워킹하는 이중 통신 기술을 활용했습니다. 기존에 전국에 구축된 4G LTE 기지국에 5G 초고주파 대역 기지국을 추가 설치하면 보다 빠르고 안정적인 초고속 통신 서비스가 가능함을 재확인했습니다. 이동통신사업자는 데이터 통신이 집중되는 강남역이나 스포츠 경기장 등에 5G 초고주파 대역 기지국을 설치해 효율적으로 초고속 통신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데요. 사용자는 5G 서비스 초기 제한적인 커버리지 환경에서도 안정적으로 최상의 서비스를 즐길 수 있는 길이 열리게 된 것입니다. 설지윤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 Air 설계그룹 상무는 “이번 시연으로 업계 최고 속도 5G 기록 달성과 더불어 4G와 5G의 기술적 장점, 인프라적 환경을 최대한 활용하는 이중 통신 기술의 가능성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며 “삼성전자는 앞으로도 5G 기술의 한계에 도전해 전세계 사용자들이 전에 없던 새로운 통신 서비스를 경험하고 통신사업자들이 이러한 변화를 더욱 가속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