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Major Company 대기업

CJ대한통운 ‘택배 앱’, 다운로드 1240만건 돌파

URL복사

Tuesday, March 16, 2021, 09:03:26

‘택배 앱’ 생활 필수 앱으로 자리매김..택배 접수·예약·배송 추적 등 서비스 제공

 

인더뉴스 안정호 기자ㅣCJ대한통운이 이커머스 시장의 지속 성장과 함께 자사 택배 앱 다운로드 합계가 1300만건을 향해 가고 있습니다.

 

CJ대한통운(대표 박근희)은 스마트폰에서 실시간 택배 예약 업무와 택배 상품 추적이 가능한 ‘CJ대한통운 택배 앱’ 다운로드 합계가 1240만건을 돌파 했다고 16일 밝혔습니다. 이는 이커머스 시장의 지속적인 성장으로 택배 앱을 이용하는 고객이 급격히 늘었다는 평가입니다.

 

구글플레이, 애플 앱스토어 등 애플리케이션 마켓의 CJ대한통운 택배 앱 다운로드 수를 조회한 결과 합계가 1240만건을 넘은 것입니다. 택배가 국민생활에 필수적인 서비스로 부각되고 있는 만큼, 택배 앱은 가장 중요한 필수 앱 중 하나로 자리매김했습니다.

 

CJ대한통운은 지난 2014년부터 CJ대한통운 택배 앱을 출시했으며, 지속적인 기능 개선을 통해 고객들에게 편리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택배 접수, 예약, 반품, 배송 추적 등 택배와 관련된 서비스나 알고 싶은 사항을 택배 앱 하나로 손쉽게 해결할 수 있습니다.

 

특히 택배 앱을 통해 최초 1회만 쇼핑몰과 연결해 두면 구매한 상품의 배송 정보가 자동으로 등록돼, 일일이 쇼핑몰을 조회할 필요가 없습니다. 또한 CJ대한통운 외에 다른 주요 택배사들로 배송되는 택배도 배송 추적이 가능합니다.

 

고객상담 서비스도 택배 앱 내에 탑재되어 있는 인공지능 상담 시스템 ‘챗봇’을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학습형 인공지능(AI)에 기반을 둔 CJ대한통운 챗봇은 자연어 처리(Natural Language Processing), 기계학습(Machine Learning) 등을 통해 상담원이 실제로 대화하는 것처럼 고객 문의를 응대합니다.

 

챗봇의 가장 큰 장점은 24시간 중 언제든지 택배와 관련된 고객 문의가 가능하다는 점입니다. 기존 콜센터가 운영 시간에 제약이 있었던 것과 달리 고객 문의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습니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택배 서비스가 전 국민에게 없어선 안 될 필수적인 생활기간산업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며 “지속적인 택배 앱 성능개선으로 택배를 이용하는 고객의 편의를 증진시키기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지난 2019년 CJ대한통운은 ‘택배기사 앱’에 택배기사의 업무를 도와주는 ‘인공지능(AI) 가상비서’를 탑재했습니다. AI 가상비서는 배송, 집화 현황 등 택배기사에게 필요한 각종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하는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안정호 기자 vividocu@inthenews.co.kr

CJ제일제당, 1Q 영업익 3423억원 기록...식품‧바이오 ‘투 탑’

CJ제일제당, 1Q 영업익 3423억원 기록...식품‧바이오 ‘투 탑’

2021.05.10 18:01:20

인더뉴스 장승윤 기자ㅣCJ제일제당이 올해 첫 분기에서 역대급 성적표를 받았습니다. 주력제품 비비고 등의 인기와 글로벌 시장에서 바이오 사업 확대를 기반으로 사상 최대 매출을 기록했습니다. 10일 CJ제일제당(대표 손경식·최은석)은 1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6% 성장한 6조1781억원, 영업이익은 39.6% 늘어난 3851억원(연결기준)을 달성했습니다. CJ제일제당에 따르면 CJ대한통운 실적 제외시 매출은 5.4% 늘어난 3조6711억원, 영업이익은 55.5% 성장한 3423억원을 기록했습니다. 회사 측은 “강도 높게 진행해온 수익성 개선 노력과 비용 효율화로 식품 전체 영업이익이 51.7% 늘어난 1764억원을 달성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식품사업부문은 2조3064억원의 매출을 올렸습니다. 국내 식품 매출은 비비고∙햇반 등 주력제품군이 두 자릿수 안팎의 성장률을 기록하며 전년대비 7% 늘었습니다. 미국 냉동식품 기업 ‘슈완스’(6880억 원)를 포함한 해외 매출은 1조260억원으로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습니다. 바이오사업부문 매출은 7773억원으로 전년대비 14.7% 늘었고, 영업이익은 50.7% 증가한 770억원을 기록했습니다. CJ제일제당은 ▲아시아, 북미 등 글로벌 생산기반의 시장 지배력 강화 ▲사료·축산 시장의 ‘저단백 트렌드’ 주도 등의 전략이 주효했다고 평가했습니다. 또 CJ제일제당은 ‘화이트바이오(옥수수 등 재생 가능한 식물자원을 원료로 화학제품, 바이오연료를 생산하는 기술)’ 사업을 본격화하는 등 바이오 사업 영역도 확대하고 있는데요. CJ 피드앤케어(종합 사료축산 업체)는 가축 질병에 대응하는 첨단 방역 역량(Biosecurity) 강화와 동남아 지역 축산 가격 상승 등에 힘입어 전년대비 8.1% 늘어난 5874억원의 매출을 기록했습니다. CJ제일제당은 코로나19에 따라 글로벌 불확실성이 지속되는 상황에서도 지난해 연간 영업이익 1조원을 돌파했고, 전략적 투자를 위한 자원을 확보한 만큼 새로운 성장동력 발굴∙육성에도 힘쓸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선제적인 혁신제품 개발과 전략적 R&D 투자 등을 통해 미래에 대비하고, 혁신성장을 가속화해 명실상부한 ‘글로벌 일류 기업’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