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Major Company 대기업

“회원수만 7400만명”...네이버-신세계그룹, 신선배송·명품 등으로 차별화

URL복사

Tuesday, March 16, 2021, 17:03:25

2500억 지분교환..네이버 첨단 기술·물류 파트너와 신세계 새벽배송 등 경쟁력 강화
신세계그룹 브랜딩 노하우 전수..라이브 커머스·VIP 특화 등 프리미엄 경험 제공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네이버와 신세계그룹이 손을 잡고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아우르는 새로운 형태의 커머스 경험 제공에 나섭니다. 국내 온라인 쇼핑 시장 경쟁이 치열해진 가운데, 기업간 협업을 통한 경쟁력 강화 움직임이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습니다. 

 

네이버㈜(대표이사 한성숙)는 16일 JW메리어트 호텔에서 한성숙 네이버 대표, 최인혁 네이버파이낸셜 대표, 강희석 이마트 대표, 차정호 신세계백화점 대표 등 양사 주요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물류 경쟁력 강화, 명품·프리미엄 서비스 구축, 신기술 기반 신규 서비스 발굴, SME(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중소상공인)의 브랜드로의 성장 등 온오프라인 커머스 시너지와 관련된 업무 협약식을 진행했습니다.

 

네이버㈜는 ㈜이마트의 자사주 1500억원, ㈜신세계의 ㈜신세계인터내셔날 주식 1000억원과 상호 지분을 교환합니다. 자사주 교환일은 17일이며 이를 통해 파트너십을 더욱 공고히 하고, 온라인과 오프라인의 결합이라는 새로운 실험에 돌입합니다.

 

온오프라인 커머스 시장의 선두주자 네이버는 이용자 5400만명, 신세계는 이용자 2000만명을 보유하고 있으며, 합산 45만 셀러가 활동하는 1등 커머스 플랫폼입니다. 두 회사는 향후 이용자 중심의 커머스 생태계는 물론 자동화 물류센터 네오 3곳, 7300개 이상의 지역 거점을 활용한 물류 생태계를 적극 발전시켜 나갈 예정입니다.

 

올해 2월 기준 네이버 회원 5400만이며, 신세계포인트카드 가입자 2000만 규모입니다. 여기에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셀러 42만, 신세계 셀러 3만명까지 더하면 국내 최대 규모입니다. 

 

◇ 전국 단위의 물류 생태계에서 피어나는 쉽고 빠른 배송 서비스

 

특히 ‘네이버 장보기’의 편리함과 신선식품 장보기 분야 선두 기업인 이마트가 협업해 압도적인 편리함과 혜택을 판매자와 이용자 양측에 선보일 예정입니다.

 

이마트의 최첨단 자동화 물류센터 네오(NE.O, NExt generation Online store)와 약 7300개 이상의 오프라인 거점은 네이버 장보기 서비스와 기술, 그리고 다양한 물류파트너를 만나 전국 단위의 풀필먼트와 라스트마일 서비스로 한단계 더 진화합니다. 

 

각사의 협력을 통해 당일, 익일 등 빠른 배송을 보장해 이용자의 만족도를 높이고, 데이터에 기반한 수요 예측, 재고 배치 솔루션으로 판매자의 신뢰도도 높이는 것이 목표입니다.

 

나아가 다양한 배송 파트너 업체와의 협력으로 2~3시간 배송 서비스 등 각 영역에 알맞은 형태의 물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논의를 이어가며, 원활한 서비스 제공을 위한 공동 투자까지 검토 중입니다. 한편, 네이버플러스 멤버십 이용자를 위한 장보기 무료 배송 프로모션도 준비 중입니다.

 

◇ 오프라인 패션·뷰티 명품 브랜드는 프리미엄한 온라인 경험으로

 

한편 네이버의 쇼핑 라이브 기술과 노하우, 웹 오리지널 콘텐츠 역량과 신세계그룹이 가지고 있는 상품 기획력도 결합한다. 특히 인터넷 서비스가 어려웠던 패션·뷰티 명품 브랜드를 프리미엄한 경험으로 온라인에서도 만나볼 수 있게될 예정이다.

 

양사는 패션·뷰티 브랜드의 ▲신제품 런칭 쇼 ▲독점 라이브 커머스 등 다양한 역량을 활용해 ▲온라인 명품관을 구축하고 ▲1:1 퍼스널 쇼퍼 서비스, ▲백화점 멤버십과 연계한 프리미엄 배송 등 다양한 프리미엄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입니다.

 

이와 함께 네이버는 다양한 분야, 광범위한 품목의 42만 스마트스토어 판매자에 신세계의 브랜딩 역량을 수혈해, SME사업자의 브랜드화와 오프라인 진출을 적극 지원하며 전국 사업자의 상품화, 브랜드화 판로 개척에 나섭니다.

 

예컨대 ▲네이버쇼핑에서 데이터(판매량, 리뷰 만족도 등)로 검증된 우수 SME들의 제품을 스타필드, 이마트, 신세계백화점 등 다양한 오프라인 편집샵에서 판매할 기회를 제공하고 ▲오프라인에서도 검증된 지역 명물, 수공예 상품 등을 독자 브랜드로 상품화하는 과정을 지원할 예정입니다.

 

또한 ▲네이버 산지직송 생산자들이 생산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돕는 솔루션 ▲네이버 동네시장 장보기 서비스의 마케팅 역량에도 논의를 이어갑니다.

 

◇ 네이버 첨단기술 접목된 신규 서비스 발굴과 양사 멤버십 연계로 혜택 극대화

 

네이버의 AI기술, 로봇, 지도, 예약 등 다양한 서비스와 신세계그룹의 다채로운 쇼핑 품목이 만나 신규 사업 기회 발굴의 시너지도 기대할 수 있습니다.

 

두 회사는 ▲네이버페이, 스마트 지도 서비스, 영수증 리뷰 등을 활용한 온라인 이용자의 오프라인 매장 유입 ▲스타벅스에 이미 적용돼 호평을 받고 있는 네이버 스마트주문 확대 ▲AI 상품 추천까지 결합한 대형매장 실내 AR 내비게이션 ▲네이버랩스의 기술을 활용한 길 안내, 주차 정산, 짐 들어 주기 등의 로봇 컨시어지 서비스같은 차별화된 서비스를 구상 중입니다.

 

이 밖에도 ‘네이버플러스 멤버십’과 ‘신세계 포인트’에 관련된 통합 혜택도 협의 중입니다. 특히 ▲전국 이마트 오프라인 매장에서 네이버페이 사용·적립 ▲네이버플러스 멤버십 대상 무료 배송 프로모션 등을 통해 혜택을 극대화하기 위해 노력합니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온라인과 오프라인에서 각자 최고의 역량을 보유한 네이버와 신세계의 협력인만큼, 이용자나 판매자 모두 지금까지 상상하기 어려웠던 쇼핑 경험과 다양한 커머스 비즈니스 기회를 기대해봐도 좋을 것”이라며 “동네시장과 대형마트가 양립할 수 없다는 편견을 깨는 협력사례를 선보이고, 다양한 분야의 SME들과 함께 성장하는 새로운 모델을 선보이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네이버는 2016년 4월, 매년 온라인 창업자 1만여 명을 육성하는 기술플랫폼이 되겠다며 ‘프로젝트 꽃’을 시작했고, 현재 42만명의 SME의 성공을 돕는 ▲스마트스토어 사업자 대출 ▲빠른 정산 ▲스타트 올인원 프로그램 등 기술 기반 다양한 지원책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향후 네이버는 신세계그룹과의 협력을 통해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해 SME의 도전을 지원할 예정입니다. 

권지영 기자 eileenkwon@inthenews.co.kr

구현모 KT 대표 “고객 눈높이 바뀐 만큼 내부 프로세스 바꿔야”

구현모 KT 대표 “고객 눈높이 바뀐 만큼 내부 프로세스 바꿔야”

2021.05.12 17:51:02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구현모 KT 대표가 12일 “고객의 눈높이도 바뀌고 있는 만큼 우리 내부의 프로세스, A/S체계, 설비 투자 방법, 교육훈련 내용도 함께 바뀌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전날 KT는 1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에서 ‘깜짝실적’을 거둔 가운데, 구 대표는 직원들에게 보낸 서신에서 감사의 인사를 건넸습니다. 구 대표는 “질적으로 기존 주력사업의 실적이 견고해지고 있고, 기업간거래 분야 수주나 AI, 디지털전환 분야의 매출도 과거와 다르게 성장하는 등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며 “코로나19 상황에서도 묵묵히 주인정신을 가지고 자신의 업무에 최선을 다하는 여러분께 고맙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주가 역시 연초 대비 25% 이상 상승하는 등 투자자들이 KT를 바라보는 시각 또한 긍정적으로 바뀌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최근 불거진 ‘초고속 인터넷 품질’ 논란에 대해 언급했습니다. 구 대표는 “최근 몇 년간 안정운용, 안전관리에 대한 투자를 강화하고 정비하며 기본을 다져왔지만, 아직도 고객의 눈높이에 미달하는 부분이 있다는 것을 인정하고 다시 기본을 되돌아 봐야 한다는 생각”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우리 고객뿐만 아니라 일반 소비자의 입장에서도 바라보는 노력이 필요하고, 필요하다면 언제든지 바꿀 수 있다는 유연한 사고를 가져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구 대표는 ‘주인정신’의 중요성에 대해서도 강조했습니다. 그는 “나의 일의 주인공이 되는 구성원, 주인정신을 가지고 묵묵히 일하는 구성원을 높이 평가하고 보상하는 회사가 되도록 하겠다”며 “미래인재 육성 프로그램 등과 같이 인적 역량을 높일 수 있는 기회를 늘려, 회사만이 성장하는 것이 아니라, 구성원도 같이 성장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