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Insurance 보험

흥국화재, ‘어린이 흥춘문예’ 이벤트 진행

URL복사

Wednesday, April 07, 2021, 14:04:06

아이패드, 전자피아노 등 경품 증정

 

인더뉴스 이진성 기자ㅣ태광그룹 금융 계열사인 흥국화재(대표이사 권중원)가 ‘어린이 흥춘문예’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고 7일 밝혔습니다.

 

‘흥해라! 대한민국’ 캠페인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어린이 흥춘문예’ 이벤트는 언택트 시대에 온 가족이 그림편지를 통해 따뜻하게 소통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기 위해 기획됐다고 하는데요. ‘어린이 흥춘문예’는 어린이들이 가족과 친구들에게 보내는 순수한 동심을 담은 그림편지를 응모하는 온라인 백일장입니다.

 

참여대상은 전국의 초등학교 6학년 13세이하 어린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고 이벤트 응모는 오는 18일까지 입니다. 참여방법은 어린이가 직접 그린 그림과 20자 이상의 메시지를 담은 그림편지를 스캔하거나 사진촬영을 해 응모하면 됩니다. 참가방법 및 자세한 내용은 흥국화재 블로그 및 흥국화재 홈페이지 등에서 확인 할 수 있습니다.

 

흥국화재는 작품의 순수성, 창작성, 그림의 예술성, 사연의 감동성 등을 1차 전문가 심사를 거쳐 34개의 후보작을 선정하고 2차 온라인 투표를 통해 최종 수상작을 선정할 예정입니다. 또 최종 당선작은 영상편지로 제작될 예정입니다.

 

당선된 어린이에게는 아이패드, 전자피아노, 상품권 등 풍성한 경품을 증정합니다. 이종수 흥국화재 경영관리총괄 전무는 “어린이들의 재능과 감성이 담긴 콘텐츠를 통해 전국민이 힐링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흥국화재의 ‘흥해라! 대한민국’ 캠페인은 흥이 넘치는 대한민국을 만들고자 진행하는 캠페인으로 지난해 6월 1차 캠페인 ‘퇴근길 선물’, 10월 2차 ‘흥춘문예’이벤트를 진행했습니다. 올해 3차로 ‘어린이 흥춘문예’를 진행하며 지속적인 전국민 응원 캠페인을 펼치고 있습니다.

이진성 기자 prolism@inthenews.co.kr

에릭 쉬 화웨이 순환 회장 “반도체 공급망...협업 회복해 정상화 필수”

에릭 쉬 화웨이 순환 회장 “반도체 공급망...협업 회복해 정상화 필수”

2021.04.13 10:45:13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에릭 쉬 화웨이 순환 회장이 지난 12일(현지시간) “전 세계 반도체 공급망 전반에 걸쳐 신뢰를 재구축하고, 협업을 회복하는 것은 이 업계가 정상 궤도에 올라가기 위해 필수적”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날 화웨이는 중국 선전에서 ‘화웨이 글로벌 애널리스트 서밋 2021(Huawei Global Analyst Summit, HAS 2021)’을 개최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에릭 쉬 화웨이 순환 회장은 “미국의 제재가 전 세계 주요 기업의 반도체 재고가 공황 상태에 빠지게 된 주된 이유”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이어 “지난 2년간 중국 기술 회사에 부과된 (미국) 제재가 반도체 산업의신뢰 관계를 무너뜨리고 글로벌 반도체 산업에 타격을 줬다”고 꼬집었습니다. 앞서 미국 정부는 장비, 소프트웨어, 설계기술 등을 사용해 생산된 제품을 미국 상무부의 사전 승인없이 화웨이에 공급할 수 없도록 추가 제재 등을 발효했습니다. 화웨이는 지난 한 해 거둔 비즈니스 성과를 공유하고, 앞으로 진행할 5대 전략적 이니셔티브를 발표했습니다. 우선 화웨이는 비즈니스 회복력을 높이기 위해 포트폴리오를 최적화한다는 방침입니다. 소프트웨어 역량을 강화하고, 첨단 공정 기술에 덜 의존해도 되는 비즈니스와 지능형 차량용 부품에 더 많은 부품을 투자할 예정입니다. 5G 가치를 극대화하고, 업계와 함께 5.5G를 정의해 무선 통신업계의 발전을 주도해 나갈 계획입니다. 여기에 사용자 중심의 지능적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고, 에너지 소비 절감과 공급망 연속성 문제도 해결할 방침입니다. 이 자리에서 에릭 쉬 순환 회장은 “모든 조직과 기업, 국가는 코로나19의 재확산과 지정학적 불확실성으로 인해 도전 과제에 지속적으로 맞닥뜨리게 될 것”이라며 “화웨이는 우리 모두가 직면한 문제에 대한 새로운 해결책을 제공할 수 있는디지털 기술의 위력을 믿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화웨이는 모든 개인, 가정, 조직에게 디지털 기술을 제공하기 위해 고객 및 파트너와 함께 디지털 혁신을 계속 추진해 완전히 연결된 지능형 세상을 만들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