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Policy 정책

공공재건축 후보지 신길13·망우1·용산 강변강서 등 5곳 선정...평균 용적률 340%

URL복사

Wednesday, April 07, 2021, 17:04:28

용적률 상향 통해 1503가구 → 2232가구로 증가
공공직접시행 정비사업 제안 후보지 101곳 접수...7월 후보지 발표

 

인더뉴스 안정호 기자ㅣ정부가 ‘8·4대책’으로 추진하는 공공재건축 선도사업의 첫 후보지를 발표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7일 ‘수도권 주택공급 확대방안’에 따라 도입한 공공재건축 선도사업 후보지 5개 단지를 발표했습니다. 이번 공공재건축 후보지는 ▲영등포 신길13구역 ▲중랑 망우1구역 ▲관악 미성건영아파트 ▲용산 강변강서 ▲광진 중곡아파트 등입니다.

 

해당 5개 단지는 지난해 공공재건축 사전컨설팅 공모에 참여해 사전컨설팅 결과를 회신한 7개 단지 중 사업성 개선 효과가 있고 최소 10% 이상의 주민 동의를 확보한 단지들로 선정됐습니다.

 

먼저 SH가 맡게 될 영등포 신길13구역은 용도지역이 3종 일반주거지역에서 준주거지역으로 상향되며 용적률을 124%에서 379%로 상향해 최고 35층 단지로 탈바꿈해 세대수를 현재보다 2배 늘리겠다는 계획입니다. 이에 주택수는 현 233채에서 461채로 배가량 늘어날 전망입니다.

 

LH가 맡을 중랑 망우1구역은 용도지역을 3종 일반주거지역으로 상향하고 용적률을 현 134%에서 225%까지 올려 개발을 추진합니다. 또한 층수도 최고 23층까지 올려 주택 공급량을 현재 270가구에서 438가구로 늘릴 예정입니다.

 

SH가 맡게 될 관악 미성건영도 현 2·3종 일반으로 혼재된 용도지역을 3종 일반으로 상향해 최고 27층 아파트 단지로 만들 예정입니다. 이곳은 토지가 비정형이고 인근 교육시설로 인해 높이 제한으로 사업성 확보가 어려웠지만 주변의 일부 필지를 편입하고 공원 등 기반시설을 정비하는 방식으로 진행합니다.

 

SH가 진행할 용산 강변강서아파트는 현재 3종 일반의 용도지역을 준주거지역으로 상향해 용적률을 500%까지 올려 최고 35층 아파트 단지로 바뀌게 됩니다. 이로 인해 총 268가구 공급이 가능할 것으로 예측됐습니다.

 

LH가 맡게 될 광진구 중곡동 중곡아파트도 370가구 규모의 18층 아파트로 새 단장합니다. 이곳은 단지 내 도로가 관통해 효율적인 동 배치가 어렵고 세대수 과밀로 민간 재건축이 어려워 2015년 재건축을 포기했던 곳입니다. 해당 단지는 2종 일반에서 3종 일반으로 용도지역을 상향하고 용적률을 현재 94%에서 300%로 끌어올려 재건축을 추진하게 됩니다. 다만 인근 지역을 고려해 아파트는 최고 18층으로 설계하고 이를 통해 기존에 없던 일반분양분을 36가구 공급해 사업성을 확보하기로 했습니다.

 

 

◇ 2·4대책 공공직접시행 정비사업 101곳 접수

 

또한 국토부는 이날 2·4대책 일환인 공공직접시행 정비사업, 소규모재개발·재건축 등 후보지로 101곳이 접수돼 입지요건 및 사업성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후보지들은 2월부터 현재까지 주민 제안 24곳, 지자체 제안 69곳, 민간 제안 8곳 등이 접수돼 공공직접시행 재개발과 재건축사업이 각 27곳, 소규모 재개발 36곳, 소규모 재건축 11곳 등에서 제안이 이뤄졌습니다.

 

공공직접시행 정비사업은 지자체와 민간이 제안한 사업 구역을 포함해 구역 내 조합 등의 참여 의사를 확인한 후 컨설팅에 나서게 됩니다. 주민제안 지역은 사업계획 컨설팅 결과를 4~5월 중 전달하고 주민 동의 10%를 거쳐 7월 중 후보지 발표를 목표로 추진할 계획입니다.

 

김수상 국토교통부 주택토지실장은 “이번 공공재건축 선도사업 후보지에 대해 지자체, 주민과 긴밀히 소통하고 정부의 지원을 집중하여 속도감 있게 사업을 추진할 것”이라며 “공공직접시행 정비사업 등에 대해서도 컨설팅 회신 및 지자체 협의 등을 거쳐 후보지를 공개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안정호 기자 vividocu@inthenews.co.kr

에릭 쉬 화웨이 순환 회장 “반도체 공급망...협업 회복해 정상화 필수”

에릭 쉬 화웨이 순환 회장 “반도체 공급망...협업 회복해 정상화 필수”

2021.04.13 10:45:13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에릭 쉬 화웨이 순환 회장이 지난 12일(현지시간) “전 세계 반도체 공급망 전반에 걸쳐 신뢰를 재구축하고, 협업을 회복하는 것은 이 업계가 정상 궤도에 올라가기 위해 필수적”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날 화웨이는 중국 선전에서 ‘화웨이 글로벌 애널리스트 서밋 2021(Huawei Global Analyst Summit, HAS 2021)’을 개최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에릭 쉬 화웨이 순환 회장은 “미국의 제재가 전 세계 주요 기업의 반도체 재고가 공황 상태에 빠지게 된 주된 이유”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이어 “지난 2년간 중국 기술 회사에 부과된 (미국) 제재가 반도체 산업의신뢰 관계를 무너뜨리고 글로벌 반도체 산업에 타격을 줬다”고 꼬집었습니다. 앞서 미국 정부는 장비, 소프트웨어, 설계기술 등을 사용해 생산된 제품을 미국 상무부의 사전 승인없이 화웨이에 공급할 수 없도록 추가 제재 등을 발효했습니다. 화웨이는 지난 한 해 거둔 비즈니스 성과를 공유하고, 앞으로 진행할 5대 전략적 이니셔티브를 발표했습니다. 우선 화웨이는 비즈니스 회복력을 높이기 위해 포트폴리오를 최적화한다는 방침입니다. 소프트웨어 역량을 강화하고, 첨단 공정 기술에 덜 의존해도 되는 비즈니스와 지능형 차량용 부품에 더 많은 부품을 투자할 예정입니다. 5G 가치를 극대화하고, 업계와 함께 5.5G를 정의해 무선 통신업계의 발전을 주도해 나갈 계획입니다. 여기에 사용자 중심의 지능적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고, 에너지 소비 절감과 공급망 연속성 문제도 해결할 방침입니다. 이 자리에서 에릭 쉬 순환 회장은 “모든 조직과 기업, 국가는 코로나19의 재확산과 지정학적 불확실성으로 인해 도전 과제에 지속적으로 맞닥뜨리게 될 것”이라며 “화웨이는 우리 모두가 직면한 문제에 대한 새로운 해결책을 제공할 수 있는디지털 기술의 위력을 믿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화웨이는 모든 개인, 가정, 조직에게 디지털 기술을 제공하기 위해 고객 및 파트너와 함께 디지털 혁신을 계속 추진해 완전히 연결된 지능형 세상을 만들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