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Food 식품

GS25, 최근 ‘편의점 얼음컵’에 위스키·음료수 담아 마신다

URL복사

Thursday, May 13, 2021, 09:05:58

커피로만 사용된 편의점 얼음컵 소비..‘주류’·‘탄산음료’ 등으로 변화
구형 얼음 담긴 ‘빅볼아이스컵’ 출시..위스키와 함께 판매될 것

 

인더뉴스 이승재 기자ㅣGS25가 최근 ‘얼음컵=커피’라는 공식이 주류·음료로 변화 되는 추세에 맞게 얼음컵 행사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13일 GS리테일(대표 허연수)에 따르면 편의점 GS25가 ▲‘아이스컵185g(그램)’ ▲‘아이스큰컵240g’ ▲‘빅볼아이스컵’ 등 주요 얼음컵 3종의 최근 2개월(3~4월) 매출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에 의하면 얼음컵 종류별로 연관 구매되는 상품이 각각 다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아이스컵185g은 여전히 커피 종류 상품과 가장 많은 연관 구매가 된다고 나타났습니다. 커피와 함께 구매하는 비중은 66.1%로 1위 상품은 원두커피 ‘카페25 아이스아메리카노’로 확인됐습니다.

 

아이스컵185g은 아이스커피의 부수적인 재료로 제일 먼저 출시된 상품입니다. 아이스커피를 즐기는 고객에게 가장 익숙한 얼음컵 종류입니다. 얼음 용량과 컵 크기를 늘린 아이스큰컵240g의 경우 탄산음료·에이드 종류 상품과 연관 구매되는 비중이 42.3%로 가장 높았습니다.

 

특히 500ml(밀리리터) 이상 음료와 함께 구매되는 경우가 두드러진 것으로 나타났는데 많은 양의 음료를 시원하게 즐기려는 소비자가 큰 용량의 아이스큰컵240g을 선호하는 것으로 풀이됩니다.

 

연관 구매 1위 상품은 ‘코카콜라500ml’입니다. 이 상품을 아이스큰컵240g에 부으면 85% 이상의 용량을 한꺼번에 담을 수 있습니다. ‘빅볼아이스컵’의 경우 커피·음료가 아닌 주류와 연관 구매되는 비중이 높게 나타났습니다. 세부 데이터를 보면 ▲위스키 25.5% ▲맥주 11.5% ▲소주 5.7% 순으로 연관 구매가 이뤄졌습니다.

 

연관 구매 1위 상품이 ‘잭다니엘500ml’임을 고려할 때 최근 홈술 문화가 대중화 되면서 편의점에서 고급 주류와 빅볼아이스컵을 구매해 집에서 ‘온더락’(얼음으로 술을 희석하고 시원하게 즐기는 문화)을 즐기거나 칵테일을 제조해 마시는 소비자가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GS25는 분석했습니다.

 

빅볼아이스컵은 지름 70㎜(밀리미터)의 구형 얼음 한 개가 투명 컵에 담긴 얼음컵입니다. 구형 얼음은 호텔이나 바에서 위스키·하이볼(위스키나 브랜디에 소다수나 물을 타고 얼음을 넣은 음료) 등을 마시는데 주로 활용됩니다. GS25는 홈술 트렌드가 늘어날 것으로 예측해 구형 얼음을 그대로 적용한 빅볼아이스컵을 지난해 5월 편의점에 첫 도입했습니다.

 

GS25는 분석된 데이터를 바탕으로 프로모션도 전개 할 계획입니다. 이달 15일까지 GS리테일의 주류 스마트오더 플랫폼 ‘와인25플러스’를 통해 칵테일 주류를 구매하는 고객 중 추첨을 통해 빅볼아이스컵을 증정하기로 했습니다. 오는 17일부터 31일까지 잭다니엘500ml을 구매한 고객에게는 빅볼아이스컵을 증정하는 행사가 이어질 예정입니다.

 

정구민 GS리테일 아이스컵 담당 MD는 “얼음컵 활용법의 다변화 추세와 이른 무더위 영향으로 올해 역대급 얼음컵 매출이 예상된다”며 “본격적인 무더위로 급증할 얼음컵 소비를 대비해 1000만개 규모의 얼음컵 물량을 확보하고 하루 평균 260만개 규모의 얼음컵 공급망 구축을 완료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승재 기자 itnno1@inthenews.co.kr

신세계百, 수서역 환승센터에 새 랜드마크 세운다

신세계百, 수서역 환승센터에 새 랜드마크 세운다

2021.06.25 09:36:34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신세계백화점이 서울 강남구에 건립되는 수서역 환승센터에 오는 2027년 새 점포를 차립니다. 신세계가 참여한 한화건설 컨소시엄이 ‘수서역 환승센터 복합개발사업’ 사업주관 후보자로 25일 선정됐다고 이날 밝혔습니다. 약 1조2000억원 규모 수서역 환승센터 복합개발사업은 SRT 수서역세권 내 11만5927㎡ 규모에 백화점을 비롯한 상업·업무 시설을 짓는 개발 계획입니다. 이번 컨소시엄은 한화건설이 사업 주관사로 신세계와 KT에스테이트가 참여했습니다. 일반 출자자로 한국투자증권, 미래에셋증권, 이지스자산운용, 헤리티지자산운용이 함께 했습니다. 신세계는 이번엔 수서역 환승센터 복합개발사업을 통해 서울·경기를 아우르는 수도권 동남부의 수요를 공략한다는 계획입니다. 영업면적은 약 8만3000여㎡(약 2만5000평)로 서울 내 최대 규모인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등과 함께 초대형 점포가 될 예정입니다. 차정호 신세계백화점 사장은 “수서역 환승센터 복합개발사업은 서울과 경기 등 수도권 동남부 핵심 상권이 될 만한 잠재력이 매우 큰 입지적 장점을 갖고 있다”며 “신세계가 가진 유통 노하우와 혁신 DNA를 바탕으로 새로운 랜드마크 백화점을 성공적으로 선보이겠다”고 말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