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Business General 비즈니스 일반

동아오츠카, 코로나19 백신 접종자 위한 포카리스웨트 1040박스 지원

URL복사

Thursday, August 19, 2021, 14:08:38

안양·청주·칠서 3개 지역사회 내 전달

 

인더뉴스 박소민 인턴기자ㅣ동아오츠카(대표 조익성)가 생산공장이 위치한 안양·청주·칠서 3개 지역사회 내 예방접종센터 및 보건소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자를 위한 포카리스웨트를 지원했다고 19일 밝혔습니다.

 

동아오츠카는 “백신 접종 후 미열이 있는 경우 충분한 수분 섭취와 휴식을 취할 것을 권고한 질병관리청의 안내와 이상 반응을 예방하기 위해 백신 접종 전후 충분한 수분 섭취와 전해질 보충이 필요하다는 설명에 따라 생산공장 내 지역사회공헌활동의 일환으로 포카리스웨트를 지원하게 됐다”고 전했습니다.

 

해당 지원으로 동아오츠카는 안양·청주·칠서 지역 내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 및 보건소 10곳에 소비자가 기준 3000여만원 상당의 포카리스웨트 1040박스(2만800개)를 전달했습니다.

 

동아오츠카 관계자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에 대한 중요성이 커진 만큼 지역사회와의 상생과 협력을 도모할 수 있는 활동들을 적극적으로 실천해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동아오츠카는 지난 11일 행정안전부, 대한적십자사와 민관협력의 일환으로 수도권 임시선별검사소 131개소에 의료진과 자원봉사자 및 검사 대기자들을 위한 이온음료, 폭염응급키트를 지원한 바 있습니다.

편집국 기자 itnno1@inthenews.co.kr

카드사 리볼빙 이월잔액 5.8조 돌파...30·40대가 63.2 차지

카드사 리볼빙 이월잔액 5.8조 돌파...30·40대가 63.2% 차지

2021.09.28 11:49:21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신용카드로 물선을 산 뒤 대금의 일부만 먼저 결제하고 나머지 금액은 나중에 갚는 ‘리볼빙’ 서비스 이용액이 5조8000억원을 넘어섰습니다. 리볼핑은 금리가 평균 연17%가 넘어 장기간 이용하면 신용도에 악영향을 주는 등 주의가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전재수 의원(부산 북구·강서구갑)이 28일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기준 8개 전업카드사의 리볼빙 이월잔액은 5조8157억으로, 그중 63.2%를 30·40 세대가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리볼빙 이월 잔액은 2017년 말 4조8790억원에서 2021년 6월 기준 5조8157억원으로 3년 반 사이 19.2%가 증가했습니다. 리볼빙 이월잔액 보유 회원도 2017년 말 222만7200명에서 올해 6월 말 252만4600명으로 13.4% 늘어났습니다. 연령별로는 40대의 이월잔액이 2조610억으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30대가 1조6163억원의 규모를 나타내 30·40대가 총 3조6773억원으로 리볼빙 이월잔액의 63.2%를 차지했습니다. 뒤이어 50대 1조1713억원, 60대 이상 4879억원, 20대 이하 4792억원 순이었습니다. 신용등급별로는 600~699점의 신용점수 리볼빙 잔액이 1조811억원으로 전체의 31.0%로 나타났습니다. 이어 700∼749점 7129억원, 850~899점 6385억원, 500~599점 6037억원, 750∼799점 5619억원 순으로 뒤를 이었습니다. 전재수 의원은 “코로나로 인한 불황이 이어지며 높은 금리를 감수하면서까지 당장의 채무부담을 미루기 위해 리볼빙을 선택하는 이들이 늘고 있다”며 “이후 이자까지 붙은 대금 때문에 더 큰 어려움에 빠질 수 있어 매우 위험하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전 의원은 “카드사가 수익 창출을 위해 리볼빙 유치에만 힘쓰지 않도록 금융 당국의 점검이 필요하다”고 주문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