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Company 기업

LG화학·GS EPS, 폐목재 활용 에너지 사업 맞손…“탄소저감 모색”

URL복사

Monday, June 13, 2022, 10:06:17

바이오매스 기반 친환경 에너지 사업 협력 MOU 체결

 

인더뉴스 홍승표 기자ㅣLG화학[051910]은 공장 가동에 필요한 에너지 열원을 지속가능한 연료로 전환해 탄소배출을 저감하고자 GS EPS와 폐목재 등 바이오매스를 활용한 에너지 사업 협력에 나섭니다.

 

LG화학은 13일 역삼 GS타워에서 ‘바이오매스 기반 친환경 에너지 사업 협력을 위한 기본합의서’를 체결했다고 밝혔습니다.

 

협약에 따라 양사는 국내 가정 및 산업 현장에서 발생하는 목재 폐기물을 우드칩 형태로 만든 재생에너지 연료를 사용할 계획입니다. 폐목재의 경우 산림 자원의 직접적 에너지화가 아닌 통상 소각·매립되는 자원을 재활용하기 때문에 환경 규제가 강화된 유럽연합(EU)에서도 바이오매스로 인정하고 있습니다.

 

이와 함께, 오는 2025년까지 LG화학 여수공장에 폐목재로 산업용 증기·전기를 생산하는 바이오매스 발전소를 합작 설립하는 사업 타당성에 대해 면밀히 검토하고 전력거래소의 협조를 통해 재생에너지 직접 PPA를 위한 제도적 기반을 강화할 방침입니다. 친환경 에너지 분야에서 다양한 사업 기회를 함께 모색하며 시장 경쟁력을 강화하는데 적극 협력할 계획입니다.

 

합작법인이 설립되면 LG화학은 석유화학 공장 및 단지 가동에 필요한 증기(열원)를 바이오매스로 생산할 수 있게 되며, 이를 통해 연간 약 40만톤 규모의 탄소배출 저감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지속 가능한 연료를 활용해 탄소중립을 앞당기고 순환 경제를 구축하는데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도 내다보고 있습니다.

 

정찬수 GS EPS 대표이사는 "GS EPS가 보유한 바이오매스 발전 등 친환경 에너지 핵심 역량을 기반으로 LG화학의 넷제로 달성에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노국래 LG화학 석유화학사업본부장은 "이번 협력으로 넷제로(Net-Zero) 달성을 위한 친환경 에너지 기반을 더욱 강화할 수 있게 됐다"며 "모든 밸류체인에서 탄소중립 전환을 가속화해 급성장하는 친환경 시장을 선점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English(中文) news is the result of applying Google Translate. <iN THE 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English(中文) news.

배너

홍승표 기자 itnno1@inthenews.co.kr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