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Logistics 유통

KT&G, 에세 체인지·파이프 콘셉트 릴 스틱 출시

URL복사

Tuesday, June 18, 2019, 14:06:08

궐련형 전자담배 전용 스틱 ‘핏 골든파이프’·‘핏 체인지 더블유’ 출시..핏 7종으로 제품군 넓혀

[인더뉴스 주동일 기자] KT&G의 인기 연초 제품인 ‘에세 체인지’와 맛이 비슷한 궐련형 전자담배 스틱이 나왔다. 파이프 담배에 사용하는 잎을 넣어 일반 담배와 흡연감이 비슷한 신제품 스틱도 함께 출시했다.

 

KT&G는 궐련형 전자담배 전용스틱인 ‘핏 골든 파이프(Fiit Golden Pipe)’와 ‘핏 체인지 더블유(Fiit Change W)’ 2종을 19일 출시한다. 이번에 나온 스틱은 릴 1.0·플러스·미니에서 사용할 수 있다.

 

‘핏 체인지 더블유’는 KT&G의 인기 제품인 ‘에세 체인지’와 비슷한 맛이 난다. KT&G는 “독특하고 이국적인 맛과 시원함을 동시에 경험 할 수 있는 제품”이라며 “최적의 블렌딩을 통해 궐련형 전자담배 특유의 찐맛이 적고, 맛과 향이 일관되게 지속된다”고 설명했다.

 

 

앞서 KT&G의 1분기 실적발표에 따르면 ‘릴’ 디바이스 판매량은 국내 궐련형 전자담배 가운데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용 담배 점유율도 30%를 넘어섰다. 이에 힘입어 KT&G는 ‘핏 골든파이프’와 ‘핏 체인지 더블유’를 출시해 핏 제품군을 7종으로 확대했다

 

함께 출시한 ‘핏 골든파이프’는 파이프 담배에서 착안한 제품이다. 파이프 담배용 연초인 ‘카벤디쉬엽’을 넣은 오리지널 타입 제품이다. KT&G는 “카벤디쉬엽은 열과 증기로 처리해 발효 숙성을 거쳐 일반 담배와 흡연감이 비슷하고 목 넘김이 자연스럽다”고 설명했다.

 

‘핏 골든파이프’ 패키지는 파이프 그림을 넣고 남색과 금색으로 디자인했다. ‘핏 골든파이프’와 ‘핏 체인지 더블유’는 전국 약 4만개 편의점과 면세점에서 출시된다. 가격은 갑당 4500원이다.

 

임왕섭 KT&G NGP사업단장은 “작년 9월 ‘핏 쿨샷’과 ‘핏 체인지톡’ 출시 이후 오랜 기간 연구개발을 통해 이번에 ‘핏 골든파이프’와 ‘핏 체인지 더블유’를 선보이게 됐다”며 “앞으로도 소비자들의 기호를 존중해 다양한 제품을 출시하겠다”고 말했다.

 

주동일 기자 jdi@inthenews.co.kr

주총 앞둔 삼성전자, 주주서한 “ESG·준법경영 정착, 100년 기업 기틀 마련”

주총 앞둔 삼성전자, 주주서한 “ESG·준법경영 정착, 100년 기업 기틀 마련”

2021.03.04 17:32:52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삼성전자가 오는 17일 열리는 정기 주주총회를 앞두고 주주 서한을 보내 올해 사업 계획과 미래 비전을 밝혔습니다. 삼성전자는 이번 서한에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과 준법 경영을 강조했습니다. 4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김기남 부회장 단독 명의였던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과 박재완 이사회 의장 공동명의로 주주 서한을 보냈습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2월 이사회 중심 경영과 독립성을 강화하기 위해 사상 처음으로 사외이사에게 이사회 의장직을 맡기며 박 의장이 선출됐습니다. 김 부회장과 박 의장은 서한에서 “지난 3년간 견실한 경영 성과를 달성해 상당한 규모의 잔여 재원이 발생, 이를 주주 여러분께 추가 환원하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환경·사회·지배구조, ESG 경영과 준법 경영도 강조했습니다. 이들은 “회사는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환경과 사회 가치 제고 등 비재무적 부문의 성과 창출을 위한 노력도 기울였다”며 사회공헌 활동과 친환경 사업, 준법 조직 등에 대해 소개했습니다. 또 김 부회장과 박 의장은 올해가 ‘포스트 코로나’의 새로운 질서가 시작되는 중요한 시기라며, 변화의 물결 속에서 한 단계 더 도약하기 위해 미래 준비에 첫발을 내디뎠다고 밝혔습니다. 이를 위해 올해 빅데이터와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클라우드 등에 대한 역량을 강화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현장 중심의 자율적이고 능동적인 준법 문화 정착과 산업 재해 예방이라는 사회적 요구에도 적극적으로 부응해 신뢰받는 100년 기업의 기틀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